•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791-52800 / 65,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북ㆍ러 승전기념일 맞아 친선관계 강조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지도부가 러시아 승전기념 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 대사가 9일 저녁 평양 대동강외교단회관에서 마련한 2차대전 승전 60주년 기념연회에 김 위원장을 포함,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로두철 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은 "히틀러 파쇼와 일본 군국주의를 반대하는 투쟁에서 조선(북한) ...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thumbnail
      열린우리당 상임중앙위원회의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과 정세균 원내대표등 지도부가 9일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 혁신위 구성 등 정국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5.09 00:00 | pinky

    • thumbnail
      지도부 워크숍 결과 발표

      열린우리당 한명숙 상임중앙위원과 전병헌 대변인이 8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도부 워크숍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5.08 13:44

    • 與 재야파 `외연확장' 추진

      ... 말했다. 재야파가 이 같이 급격한 `변신'을 모색하게 된 것은 지난 4.2 전당대회가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는게 재야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당시 재야파 소속으로 경선에 뛰어든 4선의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뒷심을 보이며 3위로 지도부에 진출했지만, 선거운동 과정에서는 줄곧 참정연이나 국참연이 지지하는 후보에 밀려 낙선 대상으로 거론되는 `수모 아닌 수모'를 겪어야 했던 것. 재야파 관계자는 "대통령 후보 경선을 포함해 모든 당내 경선이 대의원 중심으로 치러질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정치권 `합종연횡' 논의 봇물

      ... 한 데 이어 정 원내대표 역시 합당론의 당위성 자체를 부인하지 않음으로써 당장의 실현여부와 관계없이 여당내 실용파 진영의 정계재편 구상을 짐작케 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당내 개혁파 의원들은 합당론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고, 당내 지도부 워크숍에서도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며 합당론에 뚜껑을 닫아놓은 상태여서 당장 정치권 전면에 부상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민주당도 지난 3월초 전당대회에서 `분당세력과의 합당 반대'를 결의한 데 이어 한화갑(韓和甲) 대표가 기회있을 때마다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비즈니스 유머] 정치 풍자

      ... GOP will go to heaven?" "That's a given." 미국의 정치 만평가 아트 바크월드가 보수적인 사람들의 법관임명을 저지하려는 필리버스터를 막을 목적으로 상원의 의사진행규정개정을 꾀하고 있는 공화당 지도부의 한 극열인사와 대담했다. "종교를 가지고 밀어붙인다면 교회와 국가 간의 벽이 허물어져버리는 것 아닙니까?" "그 두 가지를 섞어놓지 않고는 선거에서 이기지를 못 합니다." "당신네는 마귀가 반대당에 편들고 있다고 믿는 건가요?" ...

      한국경제 | 2005.05.08 00:00 | 이성구2

    • 美-러 사이에도 `과거사' 논쟁

      ... 사실 국제 정치무대에서 `거스름 돈'이었으며, 이는 모두가 인정해야 하는 이들 국가의 비극"이라고 말했다. 발틱 3국의 소련 합병을 초래했던 "1939년 독-소 조약(몰로토프-리벤트로프 조약)에 대해선 이미 1989년 소련 지도부가 소련 인민의 이익에 반하는 스탈린 개인과 히틀러간 결정이라고 규탄했다"며 잘못이었음을 인정하면서도 이같이 단서를 단 것이다. 그는 6일 독일 일간지 빌트와 회견에선 "스탈린과 히틀러를 동일시하는데 동의할 수 없다"며 "스탈린은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여당 기간당원제 전면 재점검 방침

      열린우리당 지도부는 6일 밤 경주 보문단지내 교육문화회관에서 워크숍을 갖고 4.30 재.보궐선거 참패의 원인과 향후 정국운영 기조 마련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문희상(文喜相) 의장을 비롯한 상임중앙위원 전원과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참석한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은 재.보선 참패의 원인을 놓고 격론을 벌였고, 당 조직의 근간을 이루는 기간당원제의 문제점을 전면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새벽까지 ...

      연합뉴스 | 2005.05.07 00:00

    • 波대통령, 러 역사인식 태도 강력 비판

      ... 발트해 연안 3국을 합병했던 일에 대해 러시아가 또다시 사과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발트해 연안 국가들의 1918년 독립과 1939년 소련 합병은 모두 소련과 독일 간 조약에 따른 것이라면서 "1989년 당시 소련 지도부는 "스탈린과 히틀러 간 협정을 비난하며, 소련 인민의 이해에 반하는 스탈린 개인의 결정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음을 강조했다. 발트해 3국은 1940년 7월 소련에 합병됐다가 이듬해 나치 침공으로 1944년까지 독일 지배를 받았으며 ...

      연합뉴스 | 2005.05.07 00:00

    • 여야 지도부, 日자민.공명 간사장 면담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다케베 쓰토무(武部勤) 간사장과 연립여당에 참여하고 있는 공명당의 후유시바 데쓰조(冬柴鐵三) 간사장 일행은 6일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 등 여야 지도부를 차례로 면담했다.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및 독도영유권 주장으로 한일관계가 극도로 악화된 가운데 방한한 다케베 간사장 일행은 이날 낮 시내 한 음식점에서 문 의장을 만나 오찬을 함께 하며 양국간 긴장 완화와 교류 지속 방안 등을 논의한다. ...

      연합뉴스 | 2005.05.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