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531-56540 / 65,1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에세이] 이공계 지도자론 有感 .. 주태산 <맥스무비 사장>

      joots@maxmovie.com 요즘 이공계 출신 지도자를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아시아 최초의 유인 우주선 발사 성공과 6자회담에서 보여준 대외정책의 유연함 등으로 주목받는 중국 지도부를 벤치마킹하자며 나온 주장이다. 후진타오 주석을 비롯한 당정치국 상무위원 9인이 모두 기술자 출신이므로 우리도 재도약을 위해 이공계 출신 지도자를 키우자는 내용인데 나름대로 설득력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공계 출신 지도자론에 대해 선뜻 동의하기 ...

      한국경제 | 2004.01.13 00:00

    • 우리당 '정동영 효과' 고무

      ... 탈당에 따른 4당 체제 개편 후 `정신적 여당'을 자임해온 우리당이 지지율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지율 상승의 추동력은 물론 `정동영 효과'로 분석된다. 정동영(鄭東泳) 신기남(辛基南)으로 대표되는 젊은 개혁지도부가 `정치판 물갈이'를 염원하는 민심을 자극했다는 주장이다. 우리당은 특히 `경쟁자'였던 민주당이 처지는 듯한 흐름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하려 애썼다. `지역주의 소멸론'이 `배신론'에 본때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TNS측은 ...

      연합뉴스 | 2004.01.13 00:00

    • 민주 총선기획단장 김성재.이낙연

      ... 문화관광부장관과 이낙연(李洛淵) 의원을 17대 총선기획단장에 내정했다. 국민의 정부에서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과 정책기획수석비서관, 문화관광부 장관 등 요직을 역임한 김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조순형(趙舜衡)대표 등 당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에 입당했다. 조 대표는 "국민의 정부에서 요직을 두루 역임한 김 전 장관이 총선기획단장을 맡아 총선승리를 이끌어줄 것을 부탁했다"고 밝혔다. 김 전 장관은 입당 회견에서 "개혁의 목적은 사회와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정국 주도권 선점' 긴장 팽배

      ... 대통령을 총선판으로 끌어들여민의를 왜곡하겠다는 발언"이라며 "최 대표와의 1대1토론은 양강구도를 의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순형(趙舜衡) 대표는 "우리는 추미애 의원이 있다"고 말했고, 추 의원도 "나는 이 역할을 하기 위해 지도부에 들어왔다"고 기염을 토했다. 민주당은 DJ과 가까운 국민의 정부 시절 장.차관급 영입 등 저명인사에 대한 릴레이 영입을 통해 열린우리당과의 개혁경쟁에서 정면승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정치권, 4.15 총선체제 구축 완료

      열린우리당이 11일 임시 전당대회에서 정동영(鄭東泳) 의원을 당의장에 선출하는 등 새 지도부를 구성함에 따라 여야 주요 4당은4.15 총선체제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선거채비에 들어갔다. 민주당에 이어 열린우리당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17대 총선을 이끌 지도체제정비를 마무리함에 따라 정치권은 외부인사 영입을 통한 `공천 물갈이' 경쟁에 박차를 가하면서 선거대책위 발족 등 총선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1차 공천신청 접수를 마감한데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민주 '추미애 카드'로 맞불

      ... 의원을 전면에 내세워 열린우리당과의 개혁경쟁에서 승리하는 것만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선대위 체제로의 조기 변환도 고려해야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소장파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조순형(趙舜衡) 대표 등 당 지도부도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 대표는 "추 의원이 지금도 잘하고 있다"며 선대위 체제로의 조기전환 주장에는 일단 거부감을 보이면서도 "추 의원이 총선에서 할 역할이 있을 것"이라며 `추미애 역할론'에 힘을 실어줬다. 강운태(姜雲太)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美 새 이민법개정안 연내 처리 난망

      ... 의회 추진과정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워싱턴 의회관계자들이 11일 밝혔다. 특히 부시 대통령의 이번 이민법 개정추진이 미국내 3천900만여명에 이르는 히스패닉계 유권자를 겨냥한 '대선용' 정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됨에 따라 의회내 민주당 지도부를 비롯, 대선에 출마한 대부분 민주당 후보들이 "정치적 의도가 불순하다"며 이를 "설익은 정책"이라고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게다가 공화당내 보수진영에서는 부시 대통령이 제시한 이민법 개정안은 불법자에게 "혜택"을 주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오세훈 "우리는 액세서리였다"

      "우리는 액세서리에 불과했다" 17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 당내외에 적잖은 충격을 줬던 한나라당 오세훈(吳世勳) 의원이 12일 당의 근본적인 변화와 개혁을 주문하며 지도부에 `쓴소리'를 했다. 오 의원은 이날 상임운영위원회의에서 "초선의원이 이 자리에 앉아있다는 것만으로도 괄목상대할 만한 큰 변화"라며 "하지만 이 정도 변화의 속도로는 국민의 변화와 기대에 부응할 수 없다"고 질책했다. 그는 그동안 `청년몫' 상임운영위원으로 남경필(南景弼)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당정협의 부활하나

      열린우리당이 11일 정동영(鄭東泳) 의원을 당대표격인 의장으로 선출, 새지도부가 출범하게 됨에 따라 향후 열린우리당과 청와대및 정부와의 관계 설정이 주목된다. 그동안 우리당이 사실상 여당 역할을 해온 것은 사실이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입당하지 않은 탓에 여당으로서의 법적 지위를 갖추지 못했을 뿐아니라, 일정한 한계를 안고 있었다. 하지만 정 의장을 중심으로 지도부가 새롭게 꾸려짐에 따라 우리당은 `당정(黨政) 협의체'로 상징되는 공식적이고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이라크, 바트당 세력 축출

      ... "무덤에 누워있는 사람들과 이들을 죽인 사람들 사이에 어떻게화해가 이뤄질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바트당 세력과의 화해를 위한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특히 이라크에서 바트당 세력의 영향력을 제거하는데 필요하다면 이라크새 지도부로서는 전문성을 희생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하면서 "바트당이 계속 존재하는 한 이라크에서 정상적인 생활이 이뤄질 수 없으며, 경험많은 바트당원들을 제거함으로써 이라크인들이 치러야만 하는 대가는 합리적인 대가"라고 강조했다. 이라크 ...

      연합뉴스 | 2004.0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