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541-56550 / 65,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영입.복당' 논란 확산

      민주당 지도부가 최근 이한동(李漢東) 하나로국민연합 대표의 영입을 추진하고 자민련 안동선(安東善) 의원과 신낙균(申樂均) 국민통합21 대표의 복당을 허용키로 한 데 대해 당내 중도.소장파들이 "보수 회귀는 안된다"며 반발하고 나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당 지도부는 총선을 앞둔 세 확산 차원에서 다양한 세력을 흡수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중도.소장파 인사들은 합리적 개혁주의를 바탕으로 열린우리당과의 개혁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에서 보수 색채를 ...

      연합뉴스 | 2004.01.02 00:00

    • 민주.우리 통합론 재점화 되나

      ... 반대하고 있어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민주당 분당과정에서 신당창당에 적극적이었던 정동영(鄭東泳) 신기남(辛基南) 의원과 영남 친노(親盧) 인사로 분류되는 김정길(金正吉) 전 의원 등이 우리당 11일 전당대회에서 지도부에 대거입성할 경우 동력을 상실할 가능성도 있다. 또한 `민주당 찍으면 한나라당을 돕는 것'이라며 `한나라당 대(對) 열린우리당 '양강구도를 주장했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우리당 입당여부도 재통합에 중요한 변수로 점쳐진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4.01.02 00:00

    • 민주당 지도부 단배식후 DJ 예방

      민주당은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조순형(趙舜衡) 대표 등 지도부와 당직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배식을 갖고 깨끗한 정치실현과 총선승리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조 대표는 신년 인사에서 "새해에는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깨끗한 정치를 행동으로 실천하고 변화와 개혁을 민주당이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어 "참여정부의 부패와 무능.실정으로 인해 나라의 근본이 흔들리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유일한 대안세력인 ...

      연합뉴스 | 2004.01.01 00:00

    • 우리당 단배식 "새정치로 총선승리"

      열린우리당은 1일 여의도 당사 1층 로비에서 단배식을 갖고 낡은정치 타파와 새정치 실현, 총선승리를 다짐했다. 단배식에는 한복차림의 김원기(金元基) 공동의장과 김근태(金槿泰) 원내대표, 정세균(丁世均)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와 당원 등 80여명이 참석해 덕담을 주고 받는 등 성황을 이뤘다. 특히 신기남(辛基南) 의원을 제외한 새 지도부 경선주자 7명 전원이 나와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는 등 `세배 선거운동'을 벌였다. 김원기 의장은 신년 ...

      연합뉴스 | 2004.01.01 00:00

    • 한나라당 단배식 '단결' 한목소리

      한나라당은 1일 오전 당사에서 최병렬(崔秉烈) 대표를 비롯해 당지도부와 소속 의원, 지구당위원장, 사무처 당직자, 당원 등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신년하례식을 갖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하례식에서 당 지도부는 최근 당무감사 문서 유출로 인한 당내 갈등을 의식, 한 목소리로 `단결'을 호소했다. 또 당초 당무감사에서 C,D 등급으로 분류돼 당지도부에 대해 불만을 뿜어댔던 일부 의원들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최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

      연합뉴스 | 2004.01.01 00:00

    • 자민련 "총선승리.원내교섭단체 구성" 의지

      자민련은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마포당사에서 김종필(金鍾泌) 총재와 조부영(趙富英) 이인제(李仁濟) 부총재 등 지도부와 소속 의원, 당직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배식을 갖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 김 총재는 새해 인사말을 통해 오는 4월 총선 승리와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다지며 당의 단합과 결속을 당부했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호응했다. 김 총재는 "지난 4년간의 설움과 고통을 깨끗이 씻고 국회에서 당당히 활동할 수 있는 ...

      연합뉴스 | 2004.01.01 00:00

    • 정치권 '총선승리' 다짐

      정치권은 갑신년(甲申年) 첫날인 1일 오전 각당별로 신년인사회를 열고 `4.15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한나라당은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최병렬(崔秉烈)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의원, 당직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하례식을 갖고 총선 승리와 함께 당의 단합을 다짐했다. 최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총선에 이기는 것이 당을 위하고 이 나라, 이 민족을 위한 것"이라면서 "노무현 대통령과 이른바 코드가 맞는 젊은 사람들의 분위기에 휘둘려 ...

      연합뉴스 | 2004.01.01 00:00

    • DJ 동교동 자택 문전성시

      ... 새해 첫날을 맞아 자택을 개방한 유력 정치인들 가운데 가장 많은 세배객들이 방문,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영향력을 실감케했다. 특히 올해 총선을 앞두고 호남 표심의 지지를 얻기 위해 경쟁하고 있는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은 각각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김심(金心) 구애'에 나섰다. 민주당은 오전 조순형(趙舜衡) 대표와 추미애(秋美愛) 상임중앙위원 등 당 지도부와 한화갑(韓和甲) 김옥두(金玉斗) 이윤수(李允洙) 의원 등 구 동교동 출신 의원을 포함, 중하위 당직자들까지 ...

      연합뉴스 | 2004.01.01 00:00

    • '甲申새해' 정국 기상도

      ...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의 지지율이 바닥을 치고 상승세로 돌아선 것도 한나라당의 공천 물갈이 전략이 어느 정도 여론의 호응을 받고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는 판단에서 최 대표 체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내달 11일 총선 지도부 구성을 위한 전당대회를 치르게 될 열린우리당은 영입작업을 본격화 하면서 총선체제 정비를 서두를 계획이다. 특히 노 대통령이 전대를 전후해 입당할 경우 명실상부한 여당으로서 한나라당과의 양강구도로 몰아가겠다는 것이 우리당측의 총선전략이다. ...

      연합뉴스 | 2003.12.31 00:00

    • [4.15 총선] 3대 관전 포인트 : '세대교체 바람불까'

      ... 파문 등으로 기성 정치권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들이 '깨끗함'과 '젊음'을 기치로 내건 정치신인들에게 거는 기대가 여느 때보다 크기 때문이다. 국민들의 정서뿐 아니라 정치제도 등 주변 여건도 신인들에게 우호적이다. 과거 정당 지도부가 '밀실공천'으로 후보를 낙점하던 것과 달리 일반 당원과 국민들이 공천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상향식 공천제도를 각 정당이 앞다퉈 도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의도 세대교체론'의 출발점은 노무현 대통령의 당선과 열린우리당의 출범이다. ...

      한국경제 | 2003.12.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