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9941-289950 / 315,2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소형주 저평가 매력 다시 부각..한섬등..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일시 소외됐던 중소형주를 다시 주목해야할 시점이라고 권고했다. 7일 삼성증권 오현석 연구위원은 현 시점으로 지표지수와 체감지수 괴리가 확대되는 시기로 진단하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앞으로 지수가 정체 또는 일보 후퇴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과 시장 내부 유동성 확충이 여전히 미흡하다며 추천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단기 조정과 별개로 중장기 상승 추세가 훼손되지 않고 지켜질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제한적 조정 수준을 예상해 중소형주의 저평가 ...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parkbw

    • 플레너스,이제 3분기이후 모멘텀 반영 기대..교보증권

      ... 플레너스가 계절적 비수기와 영화 흥행 부진및 일회성 비용탓으로 부진한 2분기 수치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달 28일이후 2분기 실적 우려감으로 이미 20% 가까이 조정을 겪어 실적 발표 우려감이 상당부분 주가에 선반영된 것으로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따라서 지금부터 중국진출,VOD 컨텐츠 확대,견조한 넷마블과 시네마서비스 3분기 전망 등 새로운 모멘텀들이 주가에 점진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parkbw

    • 현대차,단기적 10%전후 조정 불가피..대우증권

      ... 단기적으로 10% 전후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평가했다. 6일 대우 조용준 연구원은 현대차가 노조측 요구안 대부분을 수용해 위기관리 능력과 경영효율성 저하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디스카운트 요인 발생으로 현대차의 기존 글로벌 전략과 장기적 환경변화를 고려할 때 10% 전후 주가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조 연구원은 장기적 차원에서 주주를 고려한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parkbw

    • 하나로 계열사 드림라인, 독자 해외매각 추진

      ... 진행하고 있으며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가 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수방식이나 가격대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신규 전환사채(CB)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등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올해 초 한국신용정보㈜의 기업경영진단을 통해 산정된 드림라인 기업존속가치 4천512억원에 대해 해당 투자사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드림라인은 밝혔다. 드림라인 관계자는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당초 감자 뒤 유상증자를 실시하려했으나 하나로통신의 반대로 무산됐다"며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연기금 주식투자속도 점진적 진행..한화증권

      ... 수익개선을 위한 투자확대 차원에서 증시 수혜를 기대해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소 연기금의 경우 국민연금 주식투자비율인 7%대 정도까지 비율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국회통과 과정이 남아 있어 섣부른 기대감을 가지고 접근할 필요는 없으며 공공자금 특성상 상당기간 제한된 수준에 머무를 수 있다고 진단했다.연기금 주식투자확대는 예상되나 유입속도는 점진적일 것으로 전망.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parkbw

    • 도이치뱅크,"휴대폰 회복..유일/인터플렉스 수혜"

      도이치뱅크가 휴대폰시장 회복 전망을 지속했다. 7일 도이치는 6월 국내 휴대폰 출하량이 전월대비 4.3% 감소했으나 5월을 바닥으로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국내 휴대폰 제조업체 가운데 LG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가장 많이 떨어졌으며 반대로 팬택&큐리텔과 모토롤라와 같은 업체들은 시장 점유율이 늘어났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공격적으로 새로운 모델을 내놓으면서 시장 점유율을 다시 회복할 것으로 보이며 국내 시장 회복에 ...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ch100sa

    • LG애드,단기 추가 상승 제한...UBS증권

      ... 순익규모가 전년대비 30% 줄어든 취약한 수치를 발표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하반기 강력한 수익 모멘텀과 WPP사로 인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UBS는 그러나 LG애드 주가가 제일기획대비 17% 프리미엄을 받고 있다고 지적하고 하반기 거시경제 불확실성을 감안할 때 단기적 추가 상승 여력이 다소 제한적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현 투자의견(중립)과 목표가격 1만6,500원은 검토중.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parkbw

    • "내수주에 주목할 시점"..대우증권

      ...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지만 2∼3개월 정도 선행한다"면서 "내수 소비경기가 4.4분기에 살아날 것으로 보여 이미 올 9∼10월까지의 소비심리 부진을 반영한 것으로 판단되는 내수업종의 주가는 3.4분기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현재의 유동성 장세가 하반기로 가면 실적 장세로 넘어갈 것으로 보이는 만큼 내수주가 주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며서 "내수주는 내수 소비경기 둔화를 충분히 반영하고 있는데다 영업실적도 상대적으로좋아 주가 하락 가능성은 낮다"고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美경기회복 진짜인가…신기루인가

      ... 고용을 늘릴 수는 없다는 얘기다. 골드만삭스의 잰 하치우스 이코노미스트는 "빚이 많은 미국 가계들은 소비지출을 꺼릴 수밖에 없다"며 "향후 12개월간은 경제가 나아지는듯 보일지 몰라도 이는 어디까지나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최근에는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급등,그동안 미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온 주택시장 마저 급랭하고 있다. 금리 인상으로 소비자들은 자신들이 엄청난 빚에 허덕이고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돼 소비심리는 더욱 위축될 ...

      한국경제 | 2003.08.07 00:00

    • [파워 컴퍼니-(2) 소비산업] '잠자는 소비' 깨운다

      ... 물건이 없다. 제품이 나쁘기 때문이 아니다.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기 때문이다. 불경기에 꽁꽁 얼어붙은 소비심리. 언제쯤 살아날지도 불투명하다. 업계에서는 90년대 말 외환위기 때의 불황에 버금가는 위기상황이라는 진단까지 나온다. 화불단행(禍不單行)이라더니 악재가 겹쳤다. 날씨마저 순조롭지 않다. 더워야 여름산업이 활개를 칠 텐데 비만 내린다. 빙과업계 음료업계 임직원들은 하늘만 쳐다본다. 맥주업계도 마찬가지다. 음료 매출은 작년 이맘 ...

      한국경제 | 2003.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