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31-8140 / 9,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안정남 <국세청장>

      65년 서울 남산 시립도서관에서 9급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런 경력 때문인지 하위직 공무원들의 애환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인다는 평. 68년 7급공무원 공채시험에 이어 71년 행정고시(10회)에도 합격했다. 이듬해 국세청과 인연을 맺은 뒤 27년만에 국세청장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 국세청 개청 이래 최초의 호남출신 청장으로 기록되게 됐다. 지난 88년부터 건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세론을 강의하고 있을 정도로 이론 과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종윤 <복지>..연금전문가

      보건복지부의 요직을 두루 거친 마당발로 신망이 두텁다. 최대 현안인 국민연금과 의료보험을 관장하는 사회복지정책실장을 두번이나 맡아 연금전문가로도 통한다. 행시 13회로 복지부내 선배와 동기를 제치고 발탁됐다. 부인 유옥규(50)씨와 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재무부출신 차관에 안도..'부처 반응'

      .재정경제부는 기획원출신 장관에 이어 재무부 출신의 엄낙용 관세청장이 신임차관에 임명되자 안도하는 분위기. 경제팀 요직 대부분을 기획원 출신들이 차지하게 되자 차관마저 기획원 출신이 올 경우 재무부 출신 직원들의 사기저하가 우려됐기 때문. 게다가 1급 자리 하나가 비게되자 후속으로 이어질 연쇄 승진인사를 기대 하기도. .기획예산처 직원들은 예상과는 달리 최종찬 건설교통부 차관이 임명되자 다소 의아해 하는 표정. 안병우 전 예산청장...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한준호 <중기청> .. 자원통

      동력자원부 출신으로 주로 자원.에너지 쪽에서 관료 생활을 한 자원통. 유가 자유화 조치를 직접 지휘한 것 등 주요 에너지 정책 수립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온화한 성격으로 부하 직원들이 많이 따른다. 매 주말 등산을 즐긴다. 부인 민태희(51)씨와 2남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윤 금감위 부위원장 왜 교체 됐나' .. 학자 출신 한계

      윤원배 전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25일 차관급인사 말미에 전격 경질됐다. 후임에는 이용근 금감위 상임위원이 임명됐따. 금융계에선 인사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 전 부위원장이 지난해 4월 금감위 부위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특별한 과오를 저지른 일이 없고 청렴한 근무태도로 미뤄 비리에 연루될 가능성도 없기 때문이다. 가장 의아스럽게 여기는 대목은 해외출장중인 그에게 팩스로 사표를 제출 하도록 요구할 만큼 "급박한 사정"이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끈 떨어진 중경회?' .. 관료들과 잦은 마찰

      김대중 정부 출범후 경제정책관련 요직을 장악했던 중경회 회원이 잇달아 외곽으로 밀려나고 있다. 25일 차관급인사 말미에 윤원배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이 전격 경질됐다. 윤 부위원장의 퇴진은 전혀 예상치 못한 것이어서 그 배경에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그의 경질은 정부출범과 함께 청와대 경제수석으로 발탁된 김태동씨가 중장기 정책과제를 연구해 김대중 대통령에게 자문하는 정책기획위원장으로 물러난데 이어 중경회 회원으로선 두번째 후퇴다.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고위공직자 부인들에 빈틈없는 내조 당부 .. 김대중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장관급 및 수석비서관과 차관급으로 기용된 29명의 고위 공직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배석한 부인들에게 "공직자 아내"로서의 빈틈없는 처신을 강조했다. 때마침 구속된 최순영 신동아그룹회장 부인의 고관부인 뇌물의혹 사건을 예로 들어 "사실 무근이기는 하지만 그런 말들이 나돌게 됨으로써 정부와 공직자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며 스스로 조심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김 대통령은 개혁의 내실있는 완수 등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장관부인 선물 '사실무근'...청와대 연초에 내사 완료

      ...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김대중 대통령은 이와관련, "공직자 부인들은 남편이 국사를 잘할 수있도록 내조하고 말썽이 없도록 몸가짐을 조심해야 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천용택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한 신임 장. 차관급 인사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뒤 공직자부부의 청렴결백한 자세를 강조 했다. 김 대통령은 또 "신문보도된 내용을 조사해 보니 사실무근이었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7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국정원장 천용택/경제수석 이기호 .. 장/차관급 29명 인사

      김대중 대통령은 25일 국가정보원장에 천용택 전 국방장관, 검찰총장에 박순용 대구고검장을 임명하는 등 장.차관급 2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김 대통령은 내각진출로 공석이 된 청와대 경제수석에 이기호 전 노동장관, 외교안보수석에 황원탁 전 파나마대사, 공보수석에 박준영 청와대 국내언론 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고 김중권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표했다. 장관급인 중소기업특위 위원장엔 안병우 전 예산청장이 임명됐다. 국세청장에 안정남 국세청 차장을 ...

      한국경제 | 1999.05.25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사기진작 '승진잔치' .. '담긴 뜻'

      김대중 대통령은 25일 오후 정부부처 차관급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를 단행했다. 국가정보원의 차관급 인사를 제외하고는 5.24 개각에 따른 정부부처 차관과 차관급 외청장에 대한 후속인사를 마무리한 셈이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외교통상.법무.정보통신.농림.해양수산부 등 비교적 최근에 임명된 5개부서 차관을 제외한 모든 차관을 교체한 점이다. 선준영 외교부차관이 정부출범 초기 임명된 차관중 유일하게 유임됐다. 김중권 대통령비서실장은 ...

      한국경제 | 1999.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