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361-8370 / 9,1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관급 인사] (프로필) 김건호 <건설교통부 차관>

      성격이 호방하고 친화력이 뛰어나 보스기질이 있다는 평. 탄탄한 체격에다 밀어 부치는 힘까지 갖춰 불도저로 불린다. 강인한 인상을 풍기지만 항상 웃는 얼굴로 사람을 대하고 솔직담백해 주위에 적이 없다. 수도권 신도시를 비롯 도로.고속철도등 대형 건설사업 현장을 일선에서 지휘해와 야전사령관이란 별명을 달고 있다. 건교부내 최고 현장실무형. 70년 기술고시 합격후 건설부와 건교부에서만 공직생활을 해온 정통 건교맨이다. 취미는 등산과 ...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우근민 <총무처 차관>

      일에 대한 추진력이 뛰어나고 업무처리도 깔끔하면서 대인관계도 원만한 외유내강형. 지난 74년 소령으로 예편한후 총무처에서 17년간 주요요직을 두루 거쳤다. 91년 제주지사로 부임해서는 당시 논란이 되온 제주도개발특별법 제정등을 무난히 처리해 업무능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6.27지방선거에서는 신한국당 공천을 받아 제주지사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부인 박승련여사(52)와 2남. 제주 출신(55) 명지대 행정학과 총무처 인사과장 감...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조건호 <국무총리 비서실장>

      털털하고 개방적 성격을 지닌 정통 경제관료 출신. 상공부 재무부 총리실 청와대등의 주요공직을 두루 역임. 사안을 크게 보는 업무 스타일로 남의 비판을 경청하는등 균형감각도 갖춰 최고위 정책결정자를 보좌하는데 적임자라는 평. 관계는 물론 재계 언론계 스포츠계까지 지인이 적지 않아 "마당발"로 불리며 대학시절에는 조정선수로도 활약. 부인 박찬혜(48)씨와 2녀. 경기 김포(53) 서울대법대 행시7회 재무부 관세.증권.국고.국제금융...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전계휴 <보건복지부 차관>

      친화력이 돋보이는 보건행정전문가. 지난 71년 보건사회부 사무관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한뒤 외길을 걸었으며 지난 77년 보험제도과장으로 의료보험제도를 도입하는데 실무역할을 했다. 업무를 치밀하고 꼼꼼하게 처리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고 말을 하기보다는 주로 듣는 편이다. 부하직원들과 서슴없이 어울리는 소탈한 성격을 갖고 있다. 지나치다는 평이 나올 정도로 신중한 게 흠이라면 흠이나 한번 결정된 일은 밀어부치는 외유내강형. 인천경기전문대...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기호 <국무총리 행정조정실장>

      경제기획원 물가정책국 사무관으로 공직에 투신, 20년이상 경제기획원에서만 잔뼈가 굵은 경제통. 차분한 성격에 일처리가 깔끔하고 빈틈이 없다는 평. 이석채 한이헌 전청와대경제수석등과 고시동기(행시7회). 신임 총리가 경제부처 근무 경험이 없는 점을 보완할수 있다는 점에서 행조실장에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손학규 복지부장관이 적극 추천했다는 후문. 바둑과 테니스가 취미. 부인 양인순씨(44)와 1남1녀. 전남 목포(52) 서울대...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강만수 <재정경제원 차관>

      작년말에 통산부차관으로 옮겨 왔다가 2개월여만에 친정으로 화려하게 컴백한 정통 재무관료. 자타가 공인하는 금융과 세제분야의 전문가로 금융실명제의 후속조치와 부동산실명제 실시, 금융소득 종합과세 준비 등 문민정부의 굵직굵직한 경제개혁 업무를 소신있고 무난하게 추진했다는 평. 역사와 국제정치, 종교 등에도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어 토론과 글솜씨에도 탁월한 재능을 갖고 있으며 한번 입이 터졌다 하면 실타래처럼 끝없이 얘기를 펼쳐 나가는 ...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한덕수 <통상산업부 차관>

      산업.통상분야의 요직을 두루 거친 정통 통상산업맨. 조용한 성품에 일처리는 매우 꼼꼼하다는 평. 경기고(63회) 서울상대를 거쳐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경제학)까지 취득한 수재. 경제기획원에서 공직을 시작, 상공부로 자리를 옮겼으며 통산무역실장 시절 한.미자동차 협상을 무난하게 마무리하는 능력을 발휘. 뛰어난 영어실력에도 불구, 해외출장때면 영한사전을 꼭 챙기는 완벽주의자. 부인 최아영씨(48)와의 사이에 자녀는 없고 독서가 취미....

      한국경제 | 1997.03.06 00:00

    • [3.5 개각] (신임각료 프로필) 이환균 <건설교통부 장관>

      합리적이고 꼼꼼한 일처리에 신사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대인관계가 원만해 진작부터 차관급인사중 장관입각 영순위로 꼽혀 왔다. 행시6회 출신으로 경제기획원 재무부 청와대 등에서 잔뼈가 굵은 "거시형 정통 경제관료". 재무부시절 금융실명제실시단장을 맡으면서 실명제정착에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지난해 연말부터 총리 행정조정실장으로 재직하면서 특유의 친화력으로 부처간 업무협조를 원만하게 이끌어 낸 점도 인사에 적극 반영된 듯. 총리행조실장 ...

      한국경제 | 1997.03.05 00:00

    • [3.5 개각] "한보 문책" 경제팀 전면 물갈이 .. 의미

      ... 곧바로 국정운영에 투입하고 있다. 남은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비전문가를 기용했다가는 일을 배우다가 세월을 다 보낸다는 점을 감안한 인사스타일이다. 과거처럼 신한국당의원의 입각을 최소화하고 해당부처 유경험자나 차관급의 발탁인사가 많았던 것이다. "2.25" 국민담화에 이어 민심수습책의 "빅 카드"로 간주되는 개각에 실패할 경우 민심수습과 국정운영에서 커다란 부담을 갖는다는 점이 이같은 "실무형.안정형" 위주의 인사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

      한국경제 | 1997.03.05 00:00

    • [1면톱] 경제부총리 강경식씨 임명..장관급 10명 개각 단행

      ... 유능한 인사들을 발탁했다"고 인사배경을 설명했다. 윤대변인은 또 "김대통령은 이번 내각개편을 통해 한보사건에 대한 행정적 도의적 책임을 물음으로써 책임행정을 구현하고 국정쇄신을 기하려는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6일 강경제부총리를 비롯한 신임각료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번주내에 차관급인사를 실시한 뒤 다음주중 신한국당 당직개편을 단행, 당정개편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6일자).

      한국경제 | 1997.03.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