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01-5210 / 5,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스토리-워드, 미운 오리들의 `전성시대'

      ... 신임에 보답했다. 신 감독은 "바셋을 교체한 걸 한번도 후회해 본 적이 없다.어차피 바셋이 최고의 센터가 아닌 이상 그 포지션에서 한번 상대에게 무너지면 끝장이다. 그래서 워드로 교체했다"고 소회를 털어놨다. TG 삼보는 이미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디펜딩챔피언 KCC도 2승1패로 `15연승' 주역 안양 SBS에 앞서나가고 있다. 오는 4월6일 펼쳐지는 챔피언결정전. 스토리와 워드의 맞대결이 펼쳐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기자 buff27@...

      연합뉴스 | 2005.03.31 00:00

    • 남북여자복싱, 다음 무대는 평양

      ...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KBC는 지난해 10월 북한의 김광옥이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밴텀급 챔피언 결정전을 치를 당시 평양을 경기 장소로 유력하게 검토했다가 중국 선양으로 옮겼고이번 3대 타이틀매치 또한 국내외 ... 북한 응원단 300여명이 경기장에 몰리는 등 북한측의 관심이 대단했다. 더구나 김광옥은 북한 최초로 프로복싱 챔피언에 오른 뒤 `체육영웅의 호칭'을받는 등 북한 주민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고 북한 여자복싱이 국제 경쟁력이 ...

      연합뉴스 | 2005.03.31 00:00

    • 최신희, `롱런을 다진다'

      "어렵게 얻은 타이틀인만큼 롱런하겠다." 한국 여자프로복싱 사상 세번째로 세계챔피언에 오른 `얼짱 복서' 최신희(22.현풍)가 한껏 고무된 자신감을 바탕으로 롱런을 선언하고 나섰다. 최신희는 30일 선양에서 열린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플라이급 챔피언 마리벨 주리타(27.미국)를 상대로 부상 투혼을 불사른 끝에 7회 판정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세계챔피언에 오른 것. 특히 최신희가 이날 맞붙은 주리타는 지난해 9월 19일 한국에서 열린 세계챔프 결정전에서 뭇매를 맞으며 심판 ...

      연합뉴스 | 2005.03.31 00:00

    • 남북여자복서, 3대 타이틀 동시 석권

      ... 3대 세계타이틀매치에서 나란히 승리했다. `얼짱 복서' 최신희는 이날 플라이급 경기에서 왼쪽 눈썹 부위가 크게 찢어지는중상을 입었지만 챔피언 마리벨 주리타(27.미국)에 2-1(68-65 68-65 64-70)로 극적인 7회 판정승을 거뒀다. 최신희는 이로써 지난해 9월 18일 주리타와 IFBA 플라이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심판 전원일치로 판정패했던 아픔을 말끔히 씻어내면서 최연소 세계챔피언 김주희(19.현풍)에 이어 한국의 두번째 여자프로복싱 세계 ...

      연합뉴스 | 2005.03.30 00:00

    • 프로축구 K리그 2군리그, 31일 개막

      ... 펼친 뒤 각 리그 1.2위팀간의 4강전과 결승전을 통해 우승팀을 결정짓게 된다. 중부 1위팀-남부 2위팀 및 남부 1위팀-중부 2위팀 등이 맞붙는 4강전은 10월 6일 펼쳐지며 4강전 승자가 10월 13일과 20일 홈앤드어웨이방식의 챔피언결정전을 펼치게 된다. 31일 오후 3시 '디펜딩챔피언' FC 서울과 부천 FC의 '수도권 더비'를 시작으로 막이 오르는 K리그 2군리그는 오는 9월 29일까지 정규리그를 치르게 된다. ◆31일 경기일정 성남-경찰청(용인연습장) ...

      연합뉴스 | 2005.03.30 00:00

    • [프로농구] KCC, '디펜딩챔프 시동걸렸다'

      프로농구 전주 KCC가 벼랑 끝에서 탈출하며 디펜딩챔피언의 자존심 회복을 선언했다. 플레이오프 4강(5전3선승제) 1차전에서 SBS에 역전패했던 KCC는 28일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혈투 끝에 승리를 낚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며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 패할 경우 벼랑에 몰린 상태에서 3,4차전을 적지인 안양에서치러야 하기 때문에 신선우 KCC 감독에게는 1승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신 감독이 찾은 SBS ...

      연합뉴스 | 2005.03.29 00:00

    • [프로농구] 양경민, 3점포 폭발.. '맏형의 힘'

      TG 삼보의 맏형 양경민(33)이 불꽃같은 3점포 퍼레이드를 펼치며 TG 삼보를 챔피언 결정전으로 이끌었다. 양경민은 29일 서울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04-2005 애니콜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4강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3점포 ... 승부를 내자"고 선수들을 다독였고, 이 작전은 멋지게 성공했다. 양경민은 "목표가 3차전에 끝내는 것이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조금만 더 힘을내 챔피언 반지를 반드시 끼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기자 buff27@y...

      연합뉴스 | 2005.03.29 00:00

    • 미리 본 DMB 매니아 유티즌씨의 하루

      ... 비장의 요리를 선택한 뒤 요리재료를 주문했다. 이어 홈쇼핑 방송에 들어가서 평소 아내가 좋아하는 꽃과 작은 선물 배송 주문을 했다. 퇴근 길 지하철 안에서 운좋게 타자마자 쉴자리를 차지한 유티즌씨는 유럽 현지에서 열리는 축구 챔피언 결정전을 보면서 오늘의 뉴스를 데이터로 검색했다. 저녁 식사를 마친 뒤 잠자리에 누운 유티즌씨는 이번 여름에 지리산으로 가족휴가를 떠날 생각에 잠을 설쳤다. 산에 폭우가 내려도 DMB폰을 통해 비상 재해방송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어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프로농구] 조성원, `역시 플레이오프의 사나이'

      ... 조성원은 플레이오프의 살아있는 역사 그 자체다. KCC의 전신인 현대 유니폼을 입고 98-99시즌 통합 우승을 이끌고 챔피언결정전최우수선수(MVP)로 올랐던 조성원은 2000년 8월 창원 LG로 이적한 뒤 또다시 챔피언무대를 밟았다. 결국 서울 SK를 거쳐 지난해 12월 신선우 감독의 부름을 받고 KCC에 합류한 조성원은 지난 시즌 챔프전에서 다시 챔피언 반지를 꼈고 올 시즌에도 기복없는 플레이로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김동광 SBS 감독조차 "KCC 선수들 가운데 가장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얼짱복서 '최신희, 챔프 정복 시동

      '얼짱복서' 최신희(22.현풍)가 여자프로복싱 세계챔피언 등극의 부푼 꿈을 안고 중국으로 떠났다. 2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최신희는 오는 30일 중국 선양 여명국제호텔특설링에서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플라이급 챔피언 마리벨 주리타(27.미국)에 도전장을 내민다. 최신희는 지난해 9월 18일 주리타와 IFBA 플라이급 챔피언 결정전을 치렀다가심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던 터라 이번 주리타와 재대결을 통해 설욕하겠다는 의지가 대단하다. ...

      연합뉴스 | 2005.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