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45051-45060 / 58,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시]대원SCN,해외CB 110만주 전환청구

      대원SCN은 해외전환사채 110만793주가 전환청구됐다고 21일 공시했다. 이에따라 대원SCN의 총 발행주식은 3천225만877주로 늘어나게 된다.전환된 주식은 오는 28일 코스닥시장에 등록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11.21 17:53

    • [시론] 민자사업 활성화하려면 .. 玉東錫 <인천대 경제학 교수>

      ... 틀'이다. 우리 나라 민자사업은 지난 1994년 도입, 명확한 수익성 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매년 민자사업계획을 발표해 왔다. 98년부터는 사업자의 창의성과 수익성을 도모하고자 총사업비를 고정하고,최소운영수입을 보장하며 매수청구권 제도를 도입했다. 민자사업은 벤처나 새로운 수익사업에 투자할 민간자금을 공공 인프라 사업으로 전환하는 부정적인 효과가 있다. 때문에 국내금융자본과 해외자본을 유인하기에 충분한 제도적 역량을 구비하지 않으면 민자사업의 효과는 ...

      한국경제 | 2001.11.21 17:42

    • [공시]SK케미칼,자사주 1백만주 장내 처분

      SK케미칼은 지난해 폴리에스터 사업분리에 따른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취득한 자사주 349만5천주(총 발행주식수의 17.1%)중 1백만주(65억5천2백만원)를 장내처분했다고 21일 공시했다. SK케미칼측은 자사주 잔여 주식 249만5천주에 대해서는 다각적인 매각방법을 검토해 오는 2003년 11월까지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11.21 17:05

    • 일진다이아몬드, 예비상장심사 통과

      ... 1백89만3천3백주며 예정 공모가는 3만5천∼4만7천원(액면가 5천원)이다. 주간사가 분석한 본질가치는 3만7천3백6원이며 자산가치와 수익가치는 각각 1만6천7백15원과 5만1천33원이다. 한편 코스닥 등록법인인 필룩스가 증권거래소 직상장을 추진 중이다. 필룩스 관계자는 "다음주 초 증권거래소에 예비상장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라며 "이전 방식은 공모 없는 직상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21 16:12

    • 디지탈라인 "회생 꼬이네..." .. 증자대금 48억원 가압류 판결

      ... 관계자는 "특히 신씨가 주택은행에 어음을 돌리는 방법으로 수표를 위조해 유가증권 위조 동행사 및 사기 혐의로 지난 8월17일 신씨를 형사고발해 현재 조사가 진행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소송을 제기한 것과는 별도로 신씨의 청구금액(48억원)만큼 보증보험을 담보로 제출하는 등 대책을 마련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선 신씨가 이번에 제시한 수표 외에 백지수표 두 장을 추가로 보유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가처분 신청이 시작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

      한국경제 | 2001.11.21 15:37

    • 美 경기선행지수 예상밖 상승

      ... 것으로 20일 발표됐다. 지난 7월 이후 첫 상승세다. 당초 전문가들은 보합세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전달에는 0.5% 하락세였다. 지수를 구성하는 10개 항목 가운데 7개 항목이 전달보다 호전됐다. 나빠진 세가지는 실업급여 청구건수, 공장주문, 주택신축 허가 등이다. 한편 컨퍼런스보드 경기동행지수는 지난 두달간 보합세에 머물다가 10월에 0.2% 하락한 116.5를 기록했으며 경기후행지수는 전달 0.2% 하락한 데 이어 이번에도 0.4% 하락해 103.6까지 ...

      한국경제 | 2001.11.21 07:49

    • 하이닉스 출자전환 2조9096억 확정 .. 외환銀 7130억 가장 많아

      ... 등 7개 은행의 출자전환액 5천17억원을 합치면 하이닉스에 대한 채권은행의 총 출자전환액은 2조9천96억원으로 늘어난다. 채무탕감 7개은행의 경우 총 1조6천9백36억원의 채권중 1조1천9백18억원을 면제하고 나머지 5천17억원을 출자전환하게 된다. 한편 채권 매수청구권을 행사키로 한 제일 경남 등 4개 은행은 총 채권 3천44억원중 7백76억원어치만 5년만기 무이자 회사채로 되돌려 받게 된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20 17:49

    • "세계 노래문화 바꿔놓겠다" .. 김광열 고리텍 사장

      ... 설명했다. 김 사장은 이에 앞서 지난 6월 일본의 대형 가전업체인 마쓰시타전기와 2년간 48만대(1천80억원 상당)를 수출키로 계약을 맺었다. 가라오케 본고장으로 역수출하는 개가를 올린 것이다. 그는 최근 고리텍의 코스닥등록예비심사 청구를 막판에 자진 철회,업계의 눈총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그의 설명은 분명하다. 이번에 미국시장에 터뜨린 대박을 주식가치에 제대로 반영하고 싶었다는 것이다. "등록예비심사를 청구할 시점에서의 분석가치는 일본실적만을 근거로 한 ...

      한국경제 | 2001.11.20 17:44

    • [부동산 물어보세요] 가압류한 건물에 근저당 설정.점포있을때 우선순위

      Q 1천5백만원을 빌려준 뒤 돌려 받지 못해 지난 9월 소액 청구 소송을 제기해 법원으로부터 승소판결을 받았습니다. 채무자의 상가건물에 가압류를 걸어 놓고 이번에 강제집행을 하고자 합니다. 그런데 이 건물은 1순위로 근저당이 설정돼 있고 3곳의 점포가 입점하고 있으며 확정일자를 받았는지는 모르겠으나 주거용으로 3천만원의 전세가 있습니다. 1순위의 근저당권자를 제외한 나머지 상가 3곳 및 3천만원의 세입자와 경합을 한다면 그 순위가 어떻게 되는지요. ...

      한국경제 | 2001.11.20 17:44

    • 청산과정 근로자 해고 "정리해고 아니다" .. 대법

      대법원 1부는 20일 부산 고려종합금융에서 해고된 강모씨(33)등 78명이 회사를 상대로 낸 해고무효확인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기업이 더 이상 영업활동을 할 수 없고 청산업무만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직원들을 해고한 것은 정리해고나 징계해고가 아닌 통상해고로 근로기준법상 유효하다"고 밝혔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20 1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