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551-58560 / 73,1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크라운제이, '차에서 고개 숙이고'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가수 크라운제이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차 공판을 마치고 차에 앉아 있다. 당초 크라운제이는 지난 12일 공판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사전 고지 없이 불출석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크라운제이는 2009년 4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시에 있는 녹음 스튜디오에서 5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잎담배(시가) 종이로 말아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변성현 ...

      한국경제 | 2011.05.24 00:00 | uone

    • 100억대 비자금 의혹 담철곤 오리온 회장 소환

      오리온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이중희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담철곤 그룹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담 회장은 검찰이 통보한 출석 시각(오전 9시30분)보다 다소 이른 이날 오전 9시께 변호인 2명과 함께 서초동 검찰청사에 출석해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그는 부인 이화경 그룹 사장과 함께 최측근인 그룹 전략담당 사장 조모 씨(구속기소), 온미디어 전 대표 김모 씨 등을 통해 총액 100억원대의 ...

      한국경제TV | 2011.05.23 00:00

    • 검찰,담철곤 오리온 회장 소환 조사중

      ... 십여 점이 비자금 조성 용도로 활용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그림 유통 경로와 자금의 유출·입 내역을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그룹 회장의 승인이나 그룹 차원의 조직적 개입 없이는 이 같은 거액의 비자금 조성이 불가능한 만큼 담 회장이 출석하면 비자금 조성을 사전·사후에 승인·지시했는지 여부와 자금의 용처, 규모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부부 사이인 이화경 그룹 사장의 소환 여부는 담 회장을 먼저 조사한 이후 결정될 전망이다.재계 60위권인 오리온그룹은 2001년 모기업인 ...

      한국경제 | 2011.05.23 00:00 | rang

    • 국내 첫 해적재판 이모저모

      ... 9명이고, 장기 레이스에 대비해 예비 배심원 3명을 선임한 것. 재판부는 5일간이나 진행되는 재판에 계속 참여할 수 있으면서도 불편부당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배심원을 고르기 위해 부산시민 500명에게 배심원 후보로 통지했고, 이날 출석한 110여명 가운데 12명을 엄선하는 과정을 거쳤다. 배심원 가운데 여성이 7명으로 다수를 차지했고, 남성은 5명이었다. 배심원 후보도 많은데다 변호인 측이 기피신청을 많이 하는 바람에 당초 예정보다 30분가량 늦어졌고, 이 때문에 재판시작도 ...

      연합뉴스 | 2011.05.23 00:00

    • '100억대 비자금' 담철곤 오리온 회장 소환

      오리온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이중희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담철곤 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담 회장은 검찰이 통보한 출석 시각(오전 9시30분)보다 다소 이른 이날 오전 9시께 변호인과 함께 서초동 검찰청사에 출석해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에 따르면 담 회장은 부인인 이화경 그룹 사장과 함께 최측근인 그룹 전략담당 사장 조모 씨(구속기소), 온미디어 전 대표 김모 씨 등을 통해 약 100억원대의 ...

      한국경제TV | 2011.05.23 00:00

    • 담철곤 오리온 회장 소환

      오리온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오전 담철곤 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는 당초 통보한 출석 시간보다 조금 이른 오전 9시쯤 담 회장이 변호인과 서초동 검찰 청사에 출석했다고 밝혔습니다. 담 회장은 부인인 이화경 그룹 사장과 함께 최측근인 그룹 전략담당 사장 조 모 씨와 온미디어 전 대표 김 모 씨를 통해 100억 원대의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이를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1.05.23 00:00

    • thumbnail
      "伊총리, 마피아에 돈 상납"

      ... 총리가 1980년대 초반부터 마피아에게 1년에 30만파운드(5억3000만원)가량을 줬다"며 "이는 그와 가족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한 것이었다"고 진술했다. 브루스카는 부패 혐의로 기소된 두 명의 경찰관에 대한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루스카는 '일 포르코(돼지)'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며 1992년 '안티 마피아'로 불렸던 조반니 팔코네 판사를 살해한 혐의로 1996년 체포돼 복역 중이다. 브루스카는 "처음에는 마피아 대부인 스테파노 ...

      한국경제 | 2011.05.23 00:00 | 이태훈

    • 서규용 "직불금 수령 정당했지만 신중했어야"

      서규용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내정자는 23일 "제가 (쌀직불금을) 받은 것은 정당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좀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서 내정자는 이날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자유선진당 류근찬 의원으로부터 "직불금 제도를 만든 분이 제도의 허술한 틈을 이용해 석연치않게 직불금을 받았으니 사과하라"는 요구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쌀직불금 수령은 합법적이었다"며 "법과 규정에 전혀 문제가 없었고 정상적이었지만 ...

      연합뉴스 | 2011.05.23 00:00

    • '오리온 비자금' 담철곤 회장 소환

      ... 불러들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고 있는 담철곤 오리온 그룹 회장이 오늘(23일) 오전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담 회장은 검찰이 통보한 시간보다 조금 이른 9시쯤 출석했고, 자정 넘어까지 조사를 받을 전망입니다. 담 회장은 경영진에게 회삿돈으로 비자금 100억 원을 만들라고 지시한 뒤 개인적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그룹 전 전략담당 사장인 조 모 씨는 청담동 고급빌라를 짓는 과정에 ...

      한국경제TV | 2011.05.23 00:00

    • 부산저축銀 첫 재판…법원 `보안대책 고심'

      ... 재판부는 또 법정질서 유지를 위해 방청객 수를 제한할 수 있는 `방청권 배부'를 적극 검토 중이다. 이럴 경우 대법정 200여석 중 피고인과 변호인 등의 자리를 제외한 숫자만큼의 방청객만 입정할 수 있다. 법원 관계자는 "이번 기일은 준비기일로 피고인들이 출석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부산저축은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끄는 만큼 법정보안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974@yna.co.kr

      연합뉴스 | 2011.05.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