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511-61520 / 71,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정환, 벌금 1천만원 징계 ‥ 출전정지는 없어

    ... 징계를 결정했다. 프로축구연맹 남궁용 상벌위원장과 김용대 심판위원장, 이풍길 경기위원장, 당시 경기감독관을 맡았던 최두열 경기부위원장 등 네 명으로 구성된 상벌위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축구회관 5층에서 안정환과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FC서울 관계자로부터 진술을 들었다. 상벌위는 참고인 진술을 청취한 뒤 사건 당시 경기 비디오 장면을 꼼꼼히 검토하면서 징계 수위에 대해 논의했다. 남궁용 상벌위원장은 회의 직후 "(안정환은) K-리그 구성원으로서 선수가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saram001

  • thumbnail
    변양균-신정아 100여통 연애편지 주고 받아

    ... 제일 먼저 제기하고 변 실장의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는 장윤 스님과 교내의 반대에도 신씨의 교원임용을 강행한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을 곧 소환해 참고인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장윤 스님과 홍 전 총장이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 곧 조사가 이뤄질 것이지만 소환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이들 참고인은 변 실장의 의혹과도 관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신정아 사건은 1996년 미모의 로비스트 "린다김"사건과 비슷하다고 ...

    한국경제 | 2007.09.11 00:00 | mina76

  • 신정아 리스트 또 누가 `떨고 있나'

    ...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신씨 사건을 폭로했다가 갑자기 외부와 접촉을 끊고 잠적했던 강화도 전등사 주지 장윤스님은 최근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자 검찰 출두 의사를 밝혔고 신씨의 동국대 임용 당시 총장이었던 홍기삼씨도 검찰의 출석조사 요구에 응하기로 한 상태다. 검찰은 신정아씨의 배후에 변양균 전 실장 외에 '제3의 유력인사'나 후원자가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조 기자 kbj@yna.co.kr

    연합뉴스 | 2007.09.11 00:00

  • thumbnail
    변양균-신정아 '특별한 관계'였다 ‥ 100여통 넘는 연애편지 주고받아

    ... 제일 먼저 제기하고 변 실장의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는 장윤 스님과 교내의 반대에도 신씨의 교원임용을 강행한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을 곧 소환해 참고인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장윤 스님과 홍 전 총장이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 곧 조사가 이뤄질 것이지만 소환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이들 참고인은 변 실장의 의혹과도 관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신정아 사건은 1996년 미모의 로비스트 "린다김"사건과 비슷하다고 ...

    한국경제 | 2007.09.11 00:00 | saram001

  • 국민연금 기금운용 독립 민간전문가가 담당

    ... 가지도록 함으로써 공사 운영의 자율성을 보장했다. 이와 함께 개편안은 기금운용에 대한 정부의 책임성 확보를 위해 재경부, 예산처, 금융감독위원회, 국무조정실 등 관계부처 협의체에서 협의하고 그 결과를 복지부 장관이 위원회에 출석해 발언하거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했다. 나아가 연금제도와 기금운용과의 연결 고리를 감안해 현행 복지부 자문기구인 국민연금심의위원회를 가입자 대표 6명과 정부위원 4명, 공익대표 2명 등 12명으로 재구성해 연금 수입과 지출을 포괄하는 ...

    연합뉴스 | 2007.09.11 00:00

  • 변양균, 신정아씨와 100여통 연애편지? ‥ 비호세력 수사 급물살

    ... 신씨 의혹을 제일 먼저 제기하고 변 실장의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는 장윤 스님과 교내의 반대에도 신씨의 교원임용을 강행한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을 곧 소환해 참고인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장윤 스님과 홍 전 총장이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 곧 조사가 이뤄질 것이지만 소환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이들 참고인은 변 실장의 의혹과도 관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9.10 00:00 | 김병일

  • 검찰 "변양균ㆍ신정아 `가까운 사이' 확인"

    ... 제일 먼저 제기하고 변 실장의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는 장윤 스님과 교내의 반대에도 신씨의 교원임용을 강행한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을 곧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장윤 스님과 홍 전 총장이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 곧 조사가 이뤄질 것이지만 소환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이들 참고인은 변 전 실장의 의혹과도 관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미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신씨의 현재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국제사법 ...

    연합뉴스 | 2007.09.10 00:00

  • 신정아 후원ㆍ비호세력 검찰 수사 급물살

    ... 전 실장의 개입에 관한 구체적인 진술이 나오면 바로 변 전 실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 주요 참고인이 변 전 실장이 사고 있는 의혹과 관계가 있는 인물이라서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일단 출석할 의사를 밝힌 만큼 최대한 빨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단서가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권력층이 신씨를 후원하고 비호했다는 의혹을 풀 결정적인 실마리는 이들 참고인들의 입에서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

    연합뉴스 | 2007.09.10 00:00

  • '병역특례 취소' 반발 소송 봇물

    ... 대체로 두 가지 형태로 분류된다. 첫 번째는 병무청의 행정처분이 사실과 다르다는 '사실무근형'.지난 5일 행정소송을 제기한 문모씨는 소장에서 "병무청이 검찰의 수사 결과만 가지고 행정처분을 했는데 수사기간 중 단 한번도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받거나 서면 제출 등을 요구받은 적이 없다"며 "검찰이 무슨 근거로 지정업무에 종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유형은 부득이한 사유가 있었다는 '읍소형'.이들은 잘못이 있다는 혐의 사실 ...

    한국경제 | 2007.09.10 00:00 | 박민제

  • 검찰 "신정아 사건 관련자 전원 소환 통보"

    ...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 한갑수 전 광주비엔날레 재단 이사장 등이다. 검찰은 이들 참고인을 최대한 한 빨리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워두고 있는 만큼 이들은 이르면 이번주 중에 조사를 모두 끝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출석요구에 줄곧 불응해온 장윤 스님은 최근 대리인을 통한 인터뷰에서 검찰이 조사할 대상이 무엇인지 알아본 뒤에 수사에 협조할 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홍기삼 전 총장과 한갑수 전 이사장은 검찰과 연락이 닿고 있는 ...

    연합뉴스 | 2007.09.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