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8801-18810 / 18,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 밀레니엄 포럼] (토론내용) '은행 수신금리 더 내려야'

      ... 저비용-고효율 구조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 김중웅 현대경제연구원장 =성공적인 구조개혁을 위해선 국민과 컨센서스를 구축해야 한다. 그러나 현재 국민과 노동자는 구조개혁 과정에서 ''우리만 손해를 봤다''는 불만을 갖고 있다. 이들의 동의를 구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일부에서는 현 경제팀의 문제해결 능력을 의심하면서 일관된 구조개혁이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Eye on BIZ] SK 회장.사장단 싱가포르 '캔미팅'

      ... 손길승 그룹회장과 최태원 SK㈜회장 등 22명의 회장 및 사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캔미팅''을 개최한다. 그룹 CEO(최고경영자) 캔미팅은 지난해 중국 베이징 회의에 이어 두번째 소집되는 것으로 다음 연도의 사업방향과 인사등을 구상하고 컨센서스를 형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린다. 이번 캔미팅에선 변화관리에 대한 성공 사례를 발표하고 회사마다 어떤 식으로 변화의 방향을 잡을 것인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SK 관계자는 전했다. 캔미팅은 부원들이 부서장과 커피나 음료 등을 마시면서 ...

      한국경제 | 2000.11.13 00:00

    • [스페셜 리포트-ASEM 회의] 경제분야 성과..1,2차회의 뭘 남겼나

      ... 감이 없지 않다. 성공적으로 출범한 1차 회의 =방콕에서 열린 1차 회의의 주제는 "아시아.유럽의 새로운 포괄적 동반자 관계". 이 회의에서 정상들은 "ASEM에서의 협력과정이 동등한 동반자로서 의 상호존중과 이익을 바탕으로 컨센서스를 통해 개방적.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아울러 정치.안보대화 증진, 경제협력 강화, 문화 및 기타분야의 협력 증대라는 3가지 과제를 중심으로 두 지역간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세부 ...

      한국경제 | 2000.10.18 00:00

    • [합병 파고 중심에 선 행장 인터뷰] 신동혁 <한미은행장>

      ... "시중에서 유력하게 거론되는 주택-한미-하나의 3자 합병설은 외국계 대주주의 입장과 은행내부의 문화적 차이 등을 감안할 때 현실성이 떨어지는 조합이라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신 행장은 "합병에 대한 의사결정은 전체 조직원의 컨센서스를 도출한 후 이를 최대한 존중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로서는 하나은행과의 협력을 강화하는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김승유 하나은행장과 입을 맞추기라도 한듯 똑같은 견해를 밝혔다. 신 행장은 "급격히 우량은행간 ...

      한국경제 | 2000.10.05 00:00

    • 현대차의 카드는? .. 대우차인수냐-GM견제로 끝내나

      ... 홀로 거액의 인수자금을 마련하기도 쉽지 않지만 독점 논란에 정면으로 노출될 게 뻔하기 때문이다. 대우차 인수전에 임하는 현대차 내부의 전략도 아직은 분명치 않다. 궁극적으로 현대가 국내차 시장을 평정한다는 데 대해선 임직원들의 컨센서스가 이뤄졌지만 ''이번 기회에 GM과 전면전을 벌여 대우차를 반드시 인수할 것인지''에 대해선 다소 의견이 엇갈리는 분위기다. 한 임원은 사견을 전제로 "무리하게 대우차를 인수하기보다는 다임러측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장기적으로 ...

      한국경제 | 2000.09.18 00:00

    • [취재여록] 극적인 파업철회

      ... 각오로 나서야 할 때다. 정부는 투명한 개혁 청사진과 신뢰받는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 노조도 기업과 금융기관의 동반자 및 감시자로 역할을 정립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그 저변엔 시장의 발전을 위해 개혁의 고통을 나눈다는 국민적 컨센서스가 뿌리내려야 한다. "세계경제가 악화될 경우 한국은 국제금융시장의 신뢰를 다시 잃고 제 2의 경제위기에 처할 수 있다"(아시아위크 7월14일자)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때다. 유병연 경제부 기자 yooby@ hankyung....

      한국경제 | 2000.07.12 00:00

    • 小3黨 정책연합 통한 연대 추진

      ... 의장도 당을 유지한채 정책연합을 통한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민련이 끝내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실패할 경우 3당연대 논의가 수면으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윤 사무총장은 "각당의 당내사정이 복잡하고 합당의 실익도 별로 없는 만큼 당장 합당은 어렵지 않겠느냐"면서도 "3당연합이 지속돼 정책컨센서스(합의)가 모아지면 장기적으로는 합당까지 갈 수 있다"고 말해 이같은 분석을 뒷받침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7.04 00:00

    • [변신하는 공기업] 민영화 진척상황 : 구조개혁실무 총괄 '박종구 단장'

      ... 5백%가 인센티브 성과급으로 지급된다" -한전의 발전소 민영화 계획 등에 대해 노조가 문제제기를 하는 등 공기업 내부반발도 만만찮은데. "한전의 경우 전력산업의 구조개선을 위한 조치로 이미 이해관계자가 협의를 거치는 등 상당부분 컨센서스가 이루어졌다. 노사가 이같은 취지를 이해하고 윈-윈 전략으로 신노사 문화를 창출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공기업 경영혁신에서 경쟁체제 구축과 인센티브제 도입이 주요한 축을 형성한다고 볼수 있다. 이에 대한 전망은. "경쟁과 ...

      한국경제 | 2000.06.15 00:00

    • [다산칼럼] 기업매각과 국부유출..문정인 <연세대 교수/정치경제학>

      ... 지난 오늘날 일본은 "헤이세이" 장기 불황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반면 미국은 보기드문 활황을 만끽하고 있는 것이다. 말레이시아 또한 흥미있는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마하티르 수상이 IMF 구제금융을 청하지 않고 "워싱턴 컨센서스"에 반하는 정책을 폈는데도 불구하고 97년의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인가. 바로 외국인의 직접투자에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미국과 말레이시아의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계속 해외투자 유입을 독려해야 할 것이다. ...

      한국경제 | 2000.05.25 00:00

    • [외국인들이 보는 '한국경제'] 구조조정 늦추면 '돌발사태' 경고

      ... 위해서라도 공적자금 투입 등 특단의 처방시기를 미루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권고했다. 톰슨뱅크워치의 토머스 고브 선임 부사장은 사견을 전제로 "한국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금융권 등에 대한 개혁작업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국민 전체의 컨센서스가 모아져 있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부실 금융기관에 대한 처리는 어떤 방식으로든 결국 국민들의 부담으로 귀결되는 만큼 적극적인 여론수렴을 통해 시급히 2단계 개혁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

      한국경제 | 2000.05.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