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01-2910 / 3,9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골프] 김경태, 4위 유지…김도훈 2위

      ... 14위(2언더파 140타)로 떨어졌고, 강경남(27.삼화저축은행)은 한 타를 줄여 공동 37위(1오버파 143타)에 자리했다. 한편 전날까지 공동 58위에 머무르며 오프 위기에 몰렸던 일본 골프의 간판스타 이시카와 료는 이날 1타를 줄여 톰 왓슨(미국) 등과 공동 49위(3오버파 145타)에 올랐다. 이시카와는 통과 기준인 60위 안에 간신히 이름을 올리며 다음 날에도 계속 경기를 할 수 있게 됐다. (미야자키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songa@y...

      연합뉴스 | 2010.11.19 00:00

    • [PGA] 위창수, 2타 줄이며 공동 40위

      ... 중위권을 유지했다. 위창수는 14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비스타 몽골리아 골프코스(파72.7천51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전날 공동 47위로 통과한 위창수는 중간 합계 6언더파 210타를 쳐 공동 40위로 순위가 올랐다. 2라운드에서는 상대적으로 쉬운 팜 골프코스(파72.6천957야드)에서 버디만 4개 쳤던 위창수는 이날은 전반과 후반에 한 타씩을 줄이는 데 그쳤다. ...

      연합뉴스 | 2010.11.14 00:00

    • [하이트여자골프] 장수화 "정말 생애 첫 우승"

      ... 속상했지만 이제 우승을 해서 괜찮다. 또 만회할 수 있는 쇼트게임 능력이 있기 때문에 투어 선수가 된 것 아니겠느냐"고 웃었다. 페어웨이 안착률에서는 장수화가 87.99%로 투어 전체에서 1등이다. "코스가 길고 어려워 대회 전에는 ' 통과만 하자'는 마음으로 나왔다"는 장수화는 "생각보다 쇼트게임이 잘 됐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보기가 나오지 않도록 잘 막았다. (선두였던) 어제도 아버지가 '욕심내지 말자. 오늘 우승하더라도 하늘이 주는 것이지 네가 잘해서 하는 ...

      연합뉴스 | 2010.10.17 00:00

    • [한국오픈골프] 양용은 "노승열, 상처 안받기를"

      ... 선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을 우승하며 화려한 한해를 보냈지만 이후 성적 부진으로 양용은도 마음 고생을 했다. 특히 지난 4월 고향 제주에서 열린 발렌타인 챔피언십에서는 통과하지 못해 고향팬들에게 실망을 주기도 했다. 한국오픈에서도 1,2라운드 중하위권에서 맴돌았던 양용은은 "그나마 통과해 편하게 경기했다. 우승은 생각도 못했고 최선을 다하자고 다짐했는데 행운도 따랐다"고 말했다. 이번 우승으로 ...

      연합뉴스 | 2010.10.10 00:00

    • 골프 김대현 "타이틀 방어하고 2승 가자"

      ... '자신과 싸움'에서 이겨내야 한다는 숙제가 있다. 김대현은 지난달 조니워커오픈에서 공동 60위로 밀렸고, 이어진 레이크힐스오픈에서도 공동 12위에 그쳤다. 또 메리츠솔모로오픈에선 한 홀에서 12타를 치는 '참사'를 겪으며 조차 통과하지 못했다. 한일대항전에서도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등 분위기가 가라 앉아 있는 김대현은 이번 대회에서 반전이 절실하다. 메리츠솔모로오픈 우승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이승호(24.토마토저축은행)도 주목받고 ...

      연합뉴스 | 2010.09.14 00:00

    • 민주 486그룹, 이인영 단일후보 추대

      ... "이인영 단일후보 지원을 위해 공동선거운동 등 공동의 노력을 경주키로 했다"고 말했다. 우 전 의원은 이 후보가 다득표자라는 근거는 밝히지 않고 "여러 방식으로 어제 간접 확인했다"고 말했다. 486 그룹은 전대 예비경선(오프) 전 "486 후보가 오프를 통과하면 득표순에 따라 한 명만 본선후보로 등록시킬 것"이라고 약속했었다. 이날 회견에 앞서 486 전.현직 의원모임인 `삼수회'는 연쇄 회동을 통해 이 후보로의 단일화를 만장일치로 결정하고 최 ...

      연합뉴스 | 2010.09.13 00:00

    • 민주 486 읍참마속…野 세력교체 도모카드?

      ... 도모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더 나아가 차기 대선에서 대표주자를 전면에 내세우거나 대선 국면의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라는 해석도 있다. 이른바 운동권 대망론이다. 비주류 측 한 재선 의원은 "486 후보 3명 모두 예상과 달리 오프를 통과하자 운동권의 태생적 권력욕이 발동한 것"이라며 "내친 김에 목표를 지도부 입성에서 지도부 장악, 대권 도전으로 상향 조정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전 의원의 '상품성'을 보면 이런 의도를 엿볼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10.09.13 00:00

    • thumbnail
      정세균 "욕심없는 대표 뽑아야 대선 승리…486선전은 '全大룰 야합' 경고"

      ... 생긴다. 아직 판이 제대로 안 선 상황이기 때문에 욕심이 없는 사람을 대표로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 ▼예비경선(오프) 1위를 두고 추측이 무성한데. "내가 1등을 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선거인단이 국회의원,지역위원장,지자체장 ... 구성돼 있지 않느냐.내게 가장 큰 신임을 줬을 것이다. " ▼예비경선에서 예상과 달리 486 후보 3명이 모두 통과됐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서 뽑던 방식을 통합하면서 젊은 후보들이 본선에 진출하지 못하는 게 아니냐 하는 ...

      한국경제 | 2010.09.12 00:00 | 장진모

    • [LPGA] 최나연ㆍ박희정, 공동 2위

      ...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2001년과 2002년 한 차례씩 우승을 차지하며 '코리안 시스터스'의 선봉에 섰던 박희정은 2006년 결혼해 지난해 아들을 낳은 뒤 올해 다시 투어에 돌아왔다. 이번 시즌 9차례 대회에 나와 통과가 세 번뿐이고 최고 성적 역시 지난달 세이프웨이 클래식 공동 29위에 불과한 박희정은 2002년 사이베이스 빅 애플 클래식 이후 8년 만에 정상 복귀를 노리게 됐다. 지난달 캐나다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재미교포 위...

      연합뉴스 | 2010.09.11 00:00

    • 민주 예비경선, 저마다 "내가 1등"…후유증

      ... 진위 여부를 떠나 '빅 3' 캠프가 자신들의 영향력 강조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인식될 여지가 충분하다. 이처럼 오프를 통과한 후보들이 순위를 놓고 이전투구 양상을 보이는 것은 대세론으로 이어져 부동표 흡수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 애초부터 비밀 유지가 어려웠다는 점에서 지도부의 인식이 안이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런 와중에 예선 통과를 위해 후보 단일화를 공약했던 486 후보 일부가 순위를 공개하지 않을 경우 후보등록을 거부하겠다는 태도를 취하고 ...

      연합뉴스 | 2010.09.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