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31-2940 / 3,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경주 변칙 퍼트 원조는 스니드

      ... 최경주는 극단적인 오픈 스탠스, 즉 홀을 정면으로 보고 퍼트를 했다. 망치 같은 막대기로 공을 쳐서 6개의 기둥문을 통과시키는 경기인 크로케를 연상시킨다고 해서 `크로케 스타일 퍼트'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최경주의 이색 퍼트는 이미 ... 바닥이 딱딱해 웨지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퍼터로 굴리는 작전을 썼다"고 말했다. 결과만 놓고 볼 때 최경주는 탈락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내 크로케 퍼트의 장점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한번에 `땡그랑' 소리를 들으려는 골퍼들의 ...

      연합뉴스 | 2010.07.24 00:00

    • 최경주ㆍ웨스트호이젠 등 유럽골프투어 출전

      ... 들고 나왔지만 오히려 성적은 뒷걸음질쳤다. 6월 US오픈까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5개 대회 연속 통과의 꾸준한 모습을 보였던 최경주는 그립이 2개 장착된 특이한 모양의 퍼터를 잡기 시작한 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과 ... 시즌 2승에 도전한다. 3월 말레이시아오픈에서 우승했던 노승열은 최근 스코틀랜드오픈과 브리티시오픈에서는 모두 탈락했었다. 같은 기간 캐나다 토론토의 세인트조지스 골프장(파70.7천46야드)에서는 PGA투어 캐나다오픈(총상금 ...

      연합뉴스 | 2010.07.20 00:00

    • [인터뷰] `디 오픈' 실버메달 딴 정연진

      ... 18일(현지시간) "세계 최고가 목표"라고 말했다. 정연진은 이날 4라운드를 끝낸뒤 "내년 마터터스대회까지 나가고 프로로 전향하겠다"면서 "세계 최고가 되고 싶다"고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아마추어 선수들 중 유일하게 통과해 아마추어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에게 수여되는 실버메달을 받았다. 1라운드 4언더파, 2라운드 2언더파, 3라운드 2오버파, 4라운드 이븐파로 합계 4언더파로 한국 선수들 가운데서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

      연합뉴스 | 2010.07.19 00:00

    • 양용은,더블보기에 주춤…브리티시오픈

      정연진, 공동 3위로 선전..최경주 탈락 생애 두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노리는 양용은(38)이 제139회 브리티시오픈 2라운드에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양용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 갖게 됐다. 첫날 버디 1개를 잡는데 그치며 부진했던 필 미켈슨(미국)은 1타를 줄여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로 통과했다. 재미교포 나상욱(27.타이틀리스트)과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는 공동 43위(이븐파 144타)로 ...

      연합뉴스 | 2010.07.17 00:00

    • [브리티시오픈] 양용은, 더블보기에 주춤

      ...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웨스트호이젠은 올 시즌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와 US오픈에서 모두 탈락했지만 네번째 출전한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까지 바라보게 됐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 첫날 버디 1개를 잡는데 그치며 부진했던 필 미켈슨(미국)은 1타를 줄여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를 적어내 일단 탈락 걱정은 덜었다. 한편 최경주(40)는 2라운드에서도 2타를 잃고 중간합계 6오버파 150타를 쳐 통과가 ...

      연합뉴스 | 2010.07.17 00:00

    • 최경주, 파격퍼터 화제…브리티시 오픈

      ... 샤프트 중간에 있는 그립을 잡게 돼 허리를 한참 숙여야 한다. 마치 망치 같은 막대기로 공을 쳐서 6개의 기둥문을 통과시키는 경기인 크로케를 연상시키는 모습이다. 두발은 퍼트 라인에 평행하게 서는 것이 아니라 왼발이 심하게 열리는 ... 높여 준다"고 주장했다. 최경주는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에서도 이 퍼터를 사용했지만 탈락했다. 이를 두고 골프용품업계에서는 "최경주의 새로운 퍼터는 짧은 거리에서는 굉장한 위력을 발휘하지만 먼 거리에서는 ...

      연합뉴스 | 2010.07.14 00:00

    • 디오픈골프 15일 개막…클라레저그의 주인은?

      ... 3라운드까지 선두권을 유지하며 우승을 노렸지만 마지막날 9타를 잃는 바람에 우승권에서 멀어져 갔다. 작년에는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스윙 교정을 완성하고 올해 들어 더욱 정교해진 샷을 보여주고 있는 최경주의 활약이 기대된다. ... 게 그의 평가였다. 하지만 양용은은 최근 출전한 PGA 투어 2개 대회와 유럽프로골프투어에서 3개 대회 연속 통과하지 못하는 부진을 겪고 있어 슬럼프를 얼마나 빨리 탈출하느냐가 중요하다. 일본 무대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는 ...

      연합뉴스 | 2010.07.13 00:00

    • 한국낭자들, 상위권 점령…US여자오픈골프

      ... 22위에 오르며 한발짝 앞서 나갔고 신지애는 이글 1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 5개를 쏟아내며 공동 62위(5오버파 76타)로 처졌다. 위성미의 성적표는 참담했다. 위성미는 버디는 1개도 잡지 못하고 더블보기 3개, 보기 5개를 적어내며 무려 11타를 잃고 공동 131위(11오버파 82타)로 떨어졌다. 통과를 걱정하게 된 위성미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며 고개를 떨궜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0.07.09 00:00

    • 한국낭자들, 난코스에서 펄펄…US여자오픈골프

      ... 22위에 오르며 한발짝 앞서 나갔고 신지애는 이글 1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 5개를 쏟아내며 공동 62위(5오버파 76타)로 처졌다. 위성미의 성적표는 참담했다. 위성미는 버디는 1개도 잡지 못하고 더블보기 3개, 보기 5개를 적어내며 무려 11타를 잃고 공동 131위(11오버파 82타)로 떨어졌다. 통과를 걱정하게 된 위성미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며 고개를 떨궜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0.07.09 00:00

    • [PGA] 공동 1위 위창수 '첫 우승 보인다'

      ... 좋았다. 바람도 많지 않았고 그린 상태도 좋아 그린에 공을 잘 올려놓으면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드라이브샷 정확도가 57%로 저조한 편이었지만 퍼트를 25개로 막아내며 타수를 줄였다. 올해 14개 대회에서 9차례 통과한 위창수는 3월 혼다클래식 8위에 오른 것이 올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비제이 싱(피지), 버바 왓슨(미국) 등 7명이나 5언더파 65타, 1타 차 공동 5위에 자리 잡고 있어 상위권 판도는 오리무중이다. 51세 노장 코리 ...

      연합뉴스 | 2010.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