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41-2950 / 3,9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공동 1위 위창수 '첫 우승 보인다'

      ... 좋았다. 바람도 많지 않았고 그린 상태도 좋아 그린에 공을 잘 올려놓으면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드라이브샷 정확도가 57%로 저조한 편이었지만 퍼트를 25개로 막아내며 타수를 줄였다. 올해 14개 대회에서 9차례 통과한 위창수는 3월 혼다클래식 8위에 오른 것이 올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비제이 싱(피지), 버바 왓슨(미국) 등 7명이나 5언더파 65타, 1타 차 공동 5위에 자리 잡고 있어 상위권 판도는 오리무중이다. 51세 노장 코리 ...

      연합뉴스 | 2010.06.25 00:00

    • 노승열 "세계적 골퍼들에 많이 배웠다"

      ... 시간) 3라운드를 마친 뒤 "세계적인 골퍼들을 만나 많은 걸 배우고 있으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승열은 US오픈 골프대회 예선을 거쳐 처음 출전했으며 2라운드까지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하며 4오버파로 통과했다. 노승열은 이날 3라운드에서 5오버파로 다소 부진했다. 노승열은 이날 대회장인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 18번홀 그린 뒤 `현장 미디어 코너'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세계적인 골퍼들이 `욕심을 부리지 않고' 초심으로 ...

      연합뉴스 | 2010.06.21 00:00

    • [US오픈골프] 우즈, 5언더파…3위로 도약

      ... 올라 설욕을 다짐했다. 보기는 2개로 막고 이글 1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선두에 오르며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노리는 존슨이 마지막 라운드에서 2위 그레임 맥도웰(북아일랜드.3언더파 210타)과 강호들의 추격을 어떻게 따돌릴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처음 US오픈에 출전해 까지 통과한 한국의 영건 노승열(19.타이틀리스트)은 5타를 잃고 공동 42위(9오버파 222타)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0.06.20 00:00

    • 미켈슨, US오픈골프 3위 해도 세계 1위 가능

      ... 시나리오를 전망했다. 17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미켈슨은 공동 3위만 하더라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성적에 따라 세계 1위에 오를 수 있다. 만일 이번 대회에서 우즈가 통과에 실패할 경우 미켈슨은 공동 3위 이상의 성적만 내도 세계 1위가 되고 우즈가 18위 밑으로 떨어지면 단독 3위를 해야 1위 자리에 오를 수 있다. 또 우즈가 5위 이하의 성적에 그칠 경우 미켈슨은 2위만 하고도 세계 1위 ...

      연합뉴스 | 2010.06.15 00:00

    • [PGA] 나상욱, 공동 25위…웨스트우드 선두

      ... 뒤졌다. 웨스트우드는 보기 없이 버디 5개에 이글 1개를 보태며 1998년 이후 12년 만에 PGA 투어 두 번째 우승을 노리게 됐다. 2위 캐시 위튼버그(미국)와는 1타 차이다. 올해 마스터스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모두 통과에 실패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이 버디만 5개를 뽑아내 5언더파 65타, 단독 3위에 올랐다. D.J 트라한(미국)과 존 센든(호주) 등 8명이 4언더파 66타, 공동 4위에 몰려 있다. ...

      연합뉴스 | 2010.06.11 00:00

    • [에쓰오일여자골프] 양수진, 상승세 무섭네

      ... 4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3언더파 69타를 쳐 최혜용(20.LIG), 조윤희(28.토마토저축은행), 이현주(22.동아회원권) 등과 함께 공동 9위로 첫날을 마쳤다. 서희경이 60대 타수를 친 것은 매치플레이 대회를 제외하고는 시즌 세번째. 반면 지난해 우승자 유소연(20.하이마트)은 4오버파 76타를 치는 부진으로 공동 80위에 머물러 통과를 우선 목표로 삼아야 될 처지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0.06.09 00:00

    • PGA 신인 파울러 돌풍, 단독 선두 질주

      ... 세번째 샷을 그린 넘어 물에 빠뜨리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양용은(38)도 2타를 잃고 공동 52위(이븐파 144타)로 떨어졌다. PGA 투어 데뷔전을 치른 노승열(19.타이틀리스트)은 중간합계 3오버파 147타를 치는 부진으로 안병훈(19.4오버파 148타)과 함께 통과하지 못했다. 탈락한 선수 중에는 시즌 2승을 올린 어니 엘스(남아공.2오버파 146타)도 끼어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0.06.05 00:00

    • [PGA] 최경주, 중위권…미켈슨은 탈락

      ...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다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제치고 세계 1위가 될 수 있었던 필 미켈슨(미국)은 탈락했다. 첫날 공동 89위에 그쳐 비상이 걸렸던 미켈슨은 이날도 버디 2개에 보기를 5개나 쏟아내며 3타를 더 ... 데이비스(잉글랜드)와 크리스 블랭스(미국)가 본에 1타 뒤진 공동 3위다. 상위 랭커 가운데서는 짐 퓨릭(미국)이 1언더파 139타로 통과에 1타가 부족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0.05.29 00:00

    • PGA, 양용은 공동 32위…데이 우승

      ... 279타가 된 양용은은 스펜서 레빈(미국), 지브 밀카 싱(인도) 등과 함께 공동 32위로 대회를 마쳤다. 10언더파 270타의 제이슨 데이(호주)가 2006년 투어 데뷔 이후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올해 12차례 대회에 나와 6번 통과에 그쳤던 데이는 지난해 3월 푸에르토리코오픈 공동 2위가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 2위 블레이크 애덤스(미국)에 1타 앞선 가운데 마지막 18번 홀(파4)에 들어간 데이는 1타를 잃었으나 애덤스가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2타 차로 ...

      연합뉴스 | 2010.05.24 00:00

    • [PGA] 양용은 3라운드 공동 29위

      ... 양용은은 후반 10번, 13번홀에서 버디를 잡았으나 17번홀(파3)에서 티샷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한 것이 보기로 이어졌다. 선두 데이는 2위인 블레이크 애덤스(미국)에 2타, 만16세 고교생인 조던 스피스(미국.공동 7위)에 6타 앞섰다. PGA 투어에서 여섯 번째 어린 나이에 통과한 스피스는 이날 3언더파 67타의 좋은 성적을 내면서 톱10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10.05.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