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21-3030 / 3,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10년전 US오픈 챔피언 잰슨, 첫날 선두

      ... 안는다. 잰슨 못지 않게 화려한 전력을 자랑하는 세계랭킹 1위 데이비드 듀발(미국)은 그러나 4오버파 75타로 부진했다. 지난달 US오픈에서 공동 2위에 올라 재기의 조짐을 보였던 듀발은 155명 가운데 공동 140위까지 밀러 통과가 어려워졌다. 이진명(19.캘러웨이)이 1언더파 70타로 공동 60위,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는 2오버파 73타로 공동 118위에 그쳤다. 재미교포 오승준(27)은 9오버파 80타로 최하위인 155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

      연합뉴스 | 2009.07.10 00:00

    • [LPGA] 깜짝우승 이은정 "나도 88년생"

      ... 테미큘라에서 식당을 경영하며 딸을 뒷바라지했다. 하지만 프로의 세계는 만만치 않았고 자신감을 얻지 못해 나가는 대회마다 성적은 변변치 않았다. 2008년 13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는 한번도 들지 못하고 9개 대회에서 통과하는 데 그쳐 퀄리파잉스쿨 재수에 나서야 했다. 더욱이 시즌 막바지에는 허리와 목 디스크가 함께 찾아오는 바람에 힘겨운 나날을 보내야 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치른 두번째 퀄리파잉스쿨에서도 공동44위에 머물러 ...

      연합뉴스 | 2009.07.06 00:00

    • [PGA] 우즈, 욕심많은 주최자?…2R 선두

      ... 만회할 기회는 남아 있다. 뉴질랜드 교포 이진명(19.캘러웨이)도 선전을 펼쳤다. 이진명은 보기는 1개로 줄이고 버디 4개를 낚아 중간합계 5언더파 135타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는 공동 9위에서 공동 22위(2언더파 138타)로 순위가 떨어졌고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 나상욱(26.타이틀리스트),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7.04 00:00

    • [PGA] 앤서니 김, 2연패 시동

      ...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고 뉴질랜드 교포 이진명(19.캘러웨이)도 2언더파 68타로 공동 14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다. 하지만 나상욱(26.타이틀리스트)은 1오버파 71타로 공동 58위에 머물렀고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는 공동 91위(3오버파 73타),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공동 117위(7오버파 77타)에 그쳐 통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7.03 00:00

    • [LPGA] 신지애, 시즌 2승 보인다

      ...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3타를 잃어버리는 바람에 공동 21위(4언더파 212타)로 떨어져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한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조카 샤이엔 우즈(미국)는 악천후 때문에 사흘동안 치러진 1, 2라운드에서 5오버파 149타를 적어내 통과하지 못했다. 작년 대회 우승자 지은희(23.휠라코리아)도 1라운드 부진을 극복하지 못하고 중간합계 7오버파 151타로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6.28 00:00

    • [PGA] 앤서니 김, 추격전은 지금부터

      ... 놓치지 않고 타수를 줄여나가는 집중력이 돋보였다. 상위권 진입을 노렸던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는 1타를 잃어버려 중간합계 5언더파 205타로 공동 48위까지 밀렸고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도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55위(4언더파 206타)에 머물렀다. 8오버파 148타를 적어낸 이진명(19.캘러웨이)은 통과하지 못했고 나상욱(26.타이틀리스트)과 오승준(27)은 기권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6.28 00:00

    • [LPGA] 신지애, 불꽃타…시즌 2승 가자

      ...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로 재미교포 위성미(20.나이키골프), 오지영(21), 최나연(22.SK텔레콤) 등과 함께 공동 11위에 올랐다. 작년 대회 우승자 지은희(23.휠라코리아)는 무려 8오버파 80타를 치는 바람에 통과조차 힘들게 됐다. 최근에 드라이버를 바꿨다는 지은희는 티샷을 여섯차례만 페어웨이에 올려 아직 샷감각을 찾지 못한 듯 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조카라는 관심 속에 초청 선수로 출전한 샤이엔 우즈는 버디는 1개에 ...

      연합뉴스 | 2009.06.26 00:00

    • [US오픈골프] 월요일의 사나이 글로버

      ... 대회에 나와 우승 1회, 준우승 1회의 성적을 내고 있었다. 올해 퀘일할로 챔피언십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인 그는 시즌 상금 129만 6천53달러로 상금 순위 32위를 달리고 있었다. 앞서 나왔던 세 차례 US오픈에서 한 번도 통과한 적이 없었던 글로버는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15번홀(파4)까지 3언더파로 공동 선두였던 필 미켈슨, 데이비드 듀발(이상 미국) 가운데 가장 극적 요소가 떨어지는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셈이 됐다. 아내 에이미가 유방암 투병 ...

      연합뉴스 | 2009.06.23 00:00

    • [US오픈골프] 반스 깜짝 선두…우즈는 11타차

      ... 네이션와이드 투어에서 활약했던 반스는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12개 대회에 나왔지만 그 가운데 절반만 통과했고 최고 성적은 지난주 세인트주드 클래식에서 공동 47위인 선수다. 반스는 "대회 시작 전만 해도 이런 ... 올랐다. 한편 폴 케이시(잉글랜드)가 10오버파,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이 12오버파, 어니 엘스(남아공)는 15오버파로 주요 탈락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06.21 00:00

    • [US오픈골프] 우즈 "경기 순연은 좋은 결정"

      ... 명은 모두 3~4홀밖에 마치지 않아 실질적인 내용으로 보면 브레허트가 선두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한 브레허트는 이번이 두 번째 US오픈 출전으로 올해 네이션와이드 투어에 11차례 출전해 7차례 통과를 기록했다. 네이션와이드 투어에서도 우승은 없으며 지난해 5월 멜우드 프린스 조지 카운티 오픈에서 준우승한 것이 최고 성적이다. 2007년까지 PGA 투어에서 활약한 브레허트는 그해 US오픈 공동 17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