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1-3040 / 3,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통계로 따져본 이색 분석‥ESPN "앤서니김, 강력한 우승 후보"

      ... "이 대회에서 아마추어가 우승한 것은 1933년 존 굿먼이 마지막이었다"면서 아마추어 16명을 우승 후보 목록에서 지웠다. 이어 "지역 예선을 통과해 우승한 것도 1969년 오빌 무디가 마지막이었다"며 17명을 탈락시켰다. 이렇게 해서 남은 53명에 대해 "최근 12년 중 10차례 우승자가 전년도 통과했던 선수들"이라며 최경주(39 · 나이키골프) 등 12명이 빠졌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최근 5년간 US오픈 우승자는 모두 전년도 브리티시오픈 ...

      한국경제 | 2009.06.16 00:00 | 김진수

    • US오픈골프는 앤서니 김이 우승

      ... 굿먼이 마지막이었다"면서 아마추어 16명을 우승 후보 목록에서 지워가는 방식이다. 다소 황당한 방법이기는 하지만 마지막에 남는 선수가 재미교포인 앤서니 김이라는 점에서 그 과정에 호기심이 생길 법도 하다. 이어 "지역 예선을 통과해 우승한 것 역시 1969년 오빌 무디가 마지막이었다"며 17명을 지웠고 "이전에 US오픈 통과 경험이 없는 선수가 우승한 것은 1993년 리 젠슨 이후 없었다"는 예를 들며 35명의 이름에 X표를 쳤다. 또 "1970년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우즈의 드라마…US오픈골프 18일 개막

      ... 최경주는 올 시즌 스윙 교정 여파로 뚜렷할 만한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고 8차례 출전한 이 대회에서 다섯 차례 탈락에 나머지 세개 대회에서도 톱 10에 들지 못했다. PGA 투어 통산 7승을 올린 최경주지만 긴 전장에다 깊은 ... 2승을 올렸던 이름값을 하지 못하고 있다. 위창수와 배상문은 이번이 첫번째 출전이다. 캘리포니아 지역예선을 통과한 위창수는 올해 취리히 클래식에서 공동 2위에 오르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고 있고 일본에서 열린 지역예선에서 출전권을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PGA] 게이, 이틀 연속 선두

      ... 19위에서 공동 24위로 뒷걸음질쳤다. PGA 투어로부터 6개월 출전 정지 징계가 끝난 뒤 처음 대회에 나온 존 댈리(미국)는 중간 합계 이븐파 140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공동 70위에 오른 댈리는 2라운드가 모두 끝나봐야 통과 여부를 알 수 있다. 한국 선수로 유일하게 출전한 재미교포 오승준(27)은 버디 1개, 보기 5개로 4타를 잃어 4오버파 144타에 그쳐 3라운드 진출이 어려워졌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3오버파 143타, 헨릭 ...

      연합뉴스 | 2009.06.13 00:00

    • [LPGA] 최나연, 3타 차 공동 5위

      ... 그러나 15번홀(파5)과 16번홀(파4)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으며 상위권을 지켰다. 한희원(31.휠라코리아)과 배경은(25)은 전날 공동 15위에서 나란히 3타를 줄여 최나연과 같은 공동 5위로 뛰어올랐다. 올해 8개 대회에 나와 통과 5회에 그친 배경은 역시 개인 통산 첫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1라운드 선두였던 니콜 카스트랄리(미국)가 이븐파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1타 차 2위를 달렸고 캐서린 헐(호주)과 린제이 라이트(영국)가 카스트랄리에 ...

      연합뉴스 | 2009.06.13 00:00

    • 위창수, US오픈골프 예선 통과

      ... 142타에 그쳤다.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제임스 니티스(호주)가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행 막차를 탔다. 전 세계 랭킹 1위 데이비드 듀발(미국)이 이 지역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나가게 됐고 데이비스 러브 3세(미국)는 합계 138타로 본선행이 좌절됐다.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린 지역 예선에 나선 존 댈리(미국)는 합계 1오버파 143타로 기준선에 5타나 못 미쳐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06.09 00:00

    • [PGA] 우즈 주춤…퓨릭, 공동 선두 도약

      ... 들어올린 뒤 잠잠했던 퓨릭은 라운드당 퍼트수가 30개를 넘지 않는 정교한 퍼트를 앞세워 2년만의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버디 5개에 보기 3개를 곁들인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를 적어내 타수를 줄이지 못한 나상욱(26.타이틀리스트)과 함께 공동 24위에 올랐다. 이븐파 72타를 친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은 공동 42위(1오버파 145타)로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6.06 00:00

    • [LPGA] 박세리, 이틀째 공동 선두

      ... 따라 붙은 신지애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우승 이후 다시 정상에 오를 발판을 마련했다. 이선화(23.CJ)와 김인경(21.하나금융)도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공동 9위에 올라 우승 경쟁에 가세했고 위성미(20.나이키골프)도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적어내며 공동 16위에 올랐다. 한편 작년 대회 우승자 오지영(21)은 1오버파 145타를 치는 부진으로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6.06 00:00

    • [KPGA선수권] 이동민, 7언더파 단독 선두

      ... 깔끔하게 해냈다. 2002년 세미프로 테스트에 합격한 뒤 3일 만에 전투 경찰에 입대한 이동민은 2005년 정식 프로가 됐고 2009년 퀄리파잉스쿨 21위로 풀시드를 얻었다. 올해 토마토저축은행오픈과 SK텔레콤오픈에서 모두 통과에 실패했던 이동민은 지난주 레이크힐스오픈에서 공동 5위에 올라 코리안투어에서 처음으로 상금(1천52만원)을 받았다. 이동민은 "지난주 처음으로 상금을 받아 자신감을 얻었다. 올해 열심히 해서 상금 랭킹 30위 내에 드는 ...

      연합뉴스 | 2009.06.04 00:00

    • [PGA] 나상욱, 시즌 여섯번째 톱10

      ... 골프장(파70.7천204야드)에서 열린 크라운플라자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11언더파 269타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주 열린 HP바이런 넬슨 챔피언십에서 통과하지 못해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던 나상욱은 다시 톱10에 진입하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우승컵은 팀 클라크(남아공), 스티브 마리노(미국)와 17언더파 263타로 동타를 이룬 뒤 연장 2차전에서 버디를 잡아낸 스티브 ...

      연합뉴스 | 2009.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