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41-3050 / 3,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나상욱 13위…스트리커 선두

      ...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는 중간합계 3언더파 137타로 공동 31위, 앤서니 김(24.나이키골프)은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역시 3언더파 137타로 위창수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은 세 타를 줄였지만 1오버파 141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팀 클라크(남아공)가 스트리커에 1타 뒤진 단독 2위, 비제이 싱(피지)은 클라크와 1타 차 단독 3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05.30 00:00

    • [PGA] 이진명, 프로 전향 후 최고 성적

      ... 8위권과 2타 차이가 났다. 지난해 US아마추어선수권대회와 올해 2월 유럽투어 조니워커클래식에서 모두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던 이진명은 4월 마스터스에서 탈락한 뒤 프로 전향을 선언했으나 이후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했었다. 프로 자격으로 처음 나섰던 4월 PGA 투어 취리히클래식에서 통과에 실패했고 이달 초 퀘일할로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38위에 그쳤다. 로리 사바티니(남아공)가 19언더파 261타로 2위 브라이언 데이비스(잉글랜드)를 ...

      연합뉴스 | 2009.05.25 00:00

    • [PGA] 한국형제, 멀어진 우승컵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코리언 브라더스가 HP 바이런넬슨 챔피언십 우승권에 가까이 다가서지 못했다. 힘겹게 통과했던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7개를 잡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위창수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3타를 적어내 공동 17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지만 공동 선두 로리 사바티니(남아공), 존 맬린저(미국.이상 ...

      연합뉴스 | 2009.05.24 00:00

    • [LPGA] 한희원, 2타 차 단독 2위

      ... 박세리(32) 등과 함께 공동 39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첫날 100위밖에 처졌던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4언더파 140타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3언더파까지 통과해 1979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 역사상 가장 높은 기준선이 됐다. 종전 기록은 2003년과 2005년, 2007년의 1언더파였다. 또 선두를 달린 이셰르 역시 2라운드까지 130타를 쳐 종전 대회 최고 기록인 2004년 ...

      연합뉴스 | 2009.05.23 00:00

    • [PGA] 이진명ㆍ양용은, 4타 차 공동 16위

      ... 4타 뒤진 공동 16위가 됐다. 지난해 US아마추어선수권대회와 올해 2월 유럽투어 조니워커클래식에서 모두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던 이진명은 4월 마스터스에서 탈락한 뒤 프로 전향을 선언했으나 이후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했다. 프로 자격으로 처음 나섰던 4월 PGA 투어 취리히클래식에서 통과에 실패했고 이달 초 퀘일할로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38위에 그쳤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도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중간합계 4언더파 136타로 ...

      연합뉴스 | 2009.05.23 00:00

    • [LPGA] 한국자매, 연속 우승 해볼까

      ... 24위(4언더파 68타) 신지애(21.미래에셋), 양희영(20.삼성전자)까지 선두와 격차가 4타에 불과했다. 상위권에 두터운 벽을 쌓은 한국 군단은 시즌 통산 3승 합작에 청신호를 켰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오지영은 2언더파 70타를 쳤지만 공동 54위로 밀렸고 재미교포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1오버파 73타를 적어내 100위 밖으로 떨어지면서 통과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5.22 00:00

    • 최경주, SK텔레콤오픈서 탱크샷 장전

      ... 작년 SK텔레콤오픈과 신한동해오픈을 모두 우승으로 장식하고 미국으로 떠났던 최경주는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최경주는 PGA 투어 12개 대회에 출전, 톱10 안에는 한번 들었고 네차례나 통과하지 못했다. 최경주는 "체중 감량 뒤 스윙 교정을 시도했고 지방이 빠져나가면서 허리 근육이 뭉쳐 통증이 왔다. 임팩트 때 힘을 실어주지 못하고 있다"며 최근 부진의 이유를 분석했다. 하지만 최경주는 "체중 감량은 더 ...

      연합뉴스 | 2009.05.19 00:00

    • [PGA] 오전에는 캐디, 오후에는 선수로

      ... 티오프 시간이 달라 캐디와 선수 두 가지 역할을 모두 할 수 있었다. 10년전부터 직업 캐디로 나선 브루크는 "몇년전 멕시코에서도 이런 기회가 있었지만 파르네빅과 티오프 시간이 같아 대회에 출전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아들이 캐디를 맡아 이틀 동안 대회에 출전한 브루크는 2라운드가 끝난 16일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를 적어내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더없이 소중한 경험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5.16 00:00

    • thumbnail
      한국낭자들 '2위 저주' 끝낸다

      ... SK텔레콤),지난주 열린 미켈롭 울트라오픈에서 2,3위로 아쉬움을 남겼던 김인경(21 · 하나금융)과 김송희(21)도 우승을 넘볼 '젊은피'다. 상금 랭킹 12위를 달리고 있는 최나연(29만달러)은 아직 우승은 없지만 8개 대회에 통과했고 3차례 톱10에 들었다. LPGA에서 활약 중인 한국 선수 중 가장 기복이 없다는 평가다. 이 대회 2위에 만족해야 했던 한희원(31 · 휠라코리아) 배경은(25) 이정연(30) 등도 우승에 재도전한다. 한국 선수들의 우승을 ...

      한국경제 | 2009.05.13 00:00 | 김진수

    • [PGA] 나상욱 공동 3위…선두와 4타차

      ... 결국 드라이브샷의 정확도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한국 선수 가운데서는 나상욱 외에 최경주(39.나이키골프)만 통과했다. 최경주는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 공동 35위로 3라운드에 ... 61위로 3라운드행 막차를 탔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역시 미켈슨과 같은 성적으로 탈락을 면했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벤 크레인(미국)은 1오버파를 쳐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리처드 존슨(스웨덴), ...

      연합뉴스 | 2009.05.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