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41-3050 / 3,9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한국자매, 연속 우승 해볼까

      ... 24위(4언더파 68타) 신지애(21.미래에셋), 양희영(20.삼성전자)까지 선두와 격차가 4타에 불과했다. 상위권에 두터운 벽을 쌓은 한국 군단은 시즌 통산 3승 합작에 청신호를 켰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오지영은 2언더파 70타를 쳤지만 공동 54위로 밀렸고 재미교포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1오버파 73타를 적어내 100위 밖으로 떨어지면서 통과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5.22 00:00

    • 최경주, SK텔레콤오픈서 탱크샷 장전

      ... 작년 SK텔레콤오픈과 신한동해오픈을 모두 우승으로 장식하고 미국으로 떠났던 최경주는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최경주는 PGA 투어 12개 대회에 출전, 톱10 안에는 한번 들었고 네차례나 통과하지 못했다. 최경주는 "체중 감량 뒤 스윙 교정을 시도했고 지방이 빠져나가면서 허리 근육이 뭉쳐 통증이 왔다. 임팩트 때 힘을 실어주지 못하고 있다"며 최근 부진의 이유를 분석했다. 하지만 최경주는 "체중 감량은 더 ...

      연합뉴스 | 2009.05.19 00:00

    • [PGA] 오전에는 캐디, 오후에는 선수로

      ... 티오프 시간이 달라 캐디와 선수 두 가지 역할을 모두 할 수 있었다. 10년전부터 직업 캐디로 나선 브루크는 "몇년전 멕시코에서도 이런 기회가 있었지만 파르네빅과 티오프 시간이 같아 대회에 출전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아들이 캐디를 맡아 이틀 동안 대회에 출전한 브루크는 2라운드가 끝난 16일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를 적어내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더없이 소중한 경험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5.16 00:00

    • thumbnail
      한국낭자들 '2위 저주' 끝낸다

      ... SK텔레콤),지난주 열린 미켈롭 울트라오픈에서 2,3위로 아쉬움을 남겼던 김인경(21 · 하나금융)과 김송희(21)도 우승을 넘볼 '젊은피'다. 상금 랭킹 12위를 달리고 있는 최나연(29만달러)은 아직 우승은 없지만 8개 대회에 통과했고 3차례 톱10에 들었다. LPGA에서 활약 중인 한국 선수 중 가장 기복이 없다는 평가다. 이 대회 2위에 만족해야 했던 한희원(31 · 휠라코리아) 배경은(25) 이정연(30) 등도 우승에 재도전한다. 한국 선수들의 우승을 ...

      한국경제 | 2009.05.13 00:00 | 김진수

    • [PGA] 나상욱 공동 3위…선두와 4타차

      ... 결국 드라이브샷의 정확도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한국 선수 가운데서는 나상욱 외에 최경주(39.나이키골프)만 통과했다. 최경주는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 공동 35위로 3라운드에 ... 61위로 3라운드행 막차를 탔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역시 미켈슨과 같은 성적으로 탈락을 면했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벤 크레인(미국)은 1오버파를 쳐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리처드 존슨(스웨덴), ...

      연합뉴스 | 2009.05.09 00:00

    • 우즈.미켈슨, 소그래스에서 승부 가리자

      ... 상금을 자랑하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라면 두 선수의 승부욕을 자극할 만하다. 미켈슨은 2007년 우승 이후 2년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고 우즈는 2001년 우승 이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 우즈는 11차례 출전해 모두 통과했으나 2001년 이후 톱10에 들지못하는 악연을 이어가고 있다. 작년 대회에서 우승하며 이름값을 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타이틀 방어에 나서고 퀘일할로 챔피언십 우승자 션 오헤어(미국)도 이번 대회를 벼르고 있다. ...

      연합뉴스 | 2009.05.05 00:00

    • [PGA] 오헤어, 역전패 악몽 딛고 우승

      ... 280타)에 머물렀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은 버디 5개를 보기 5개로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11위(7언더파 281타)에 만족해야 했고 앤서니 김(24.나이키골프)은 공동 47위(이븐파 288타)로 대회를 마치며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다. 한편 프로 데뷔 후 처음 통과한 뉴질랜드교 포 이진명(19)은 공동 38위(2언더파 286타)에 올라 PGA 투어에서 처음 상금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5.04 00:00

    • [PGA] 우즈, 거센 도전에 밀려 주춤

      ... 이진명은 AP통신과 인터뷰에서 "5개홀이 남았을 때 너무 긴장됐지만 오늘 경기를 너무 잘했다. 이번이 첫번째(프로 데뷔 후) 통과였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은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45위에 자리했지만 2타를 잃은 맏형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중간합계 4오버파 148타를 적어내 기준인 이븐파 144타를 넘지 못했다. 이밖에 짐 퓨릭(미국)이 6타를 줄여 우즈와 함께 공동 3위(7언더파 137타)에 자리했고 ...

      연합뉴스 | 2009.05.02 00:00

    • [유럽골프] 강욱순 파워샷, 공동2위 도약

      ... 7위(5언더파 139타)로 떨어졌다. 톱10에는 강욱순과 강경남만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노승열(18)이 3타를 줄이며 강성훈(22.신한은행), 김형태(32.테일러메이드)와 함께 공동 13위(4언더파 140타)에 자리했다. 어니 엘스(남아공)는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28위,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1오버파 145타로 공동 54위로 2라운드를 마쳐 간신히 기준을 통과했다. (서귀포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4.24 00:00

    • 이진명, 뉴올리언스에서 프로 데뷔전

      ...41야드)에서 개막하는 대회를 시작으로 험난한 프로 세계에 뛰어든다. 이진명은 이달 초 열린 골프 명인들의 경연장 마스터스대회에 출전했지만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다. 이진명은 2라운드 전반까지 2타를 줄여 이븐파를 만들었지만 10번홀(파4)에서 무려 5타를 잃어버리며 무너졌다. 이진명은 당시 통과를 눈앞에 뒀지만 이것이 부담감으로 작용했다. 세번째 샷만에 볼을 그린 위에 올렸지만 퍼트를 6차례나 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너무나 많은 ...

      연합뉴스 | 2009.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