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61-3070 / 3,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스터스골프] 카브레라, 두번째 메이저 우승

      ... 컸다. 미켈슨은 버디 8개에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였지만 9언더파 279타로 4위, 우즈는 17번홀과 18번홀(이상 파4)에서 나온 연속 보기에 발목이 잡혀 8언더파 280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코리안 브라더스 중에서는 유일하게 통과했던 앤서니 김(24.나이키골프)은 마지막날 2타를 잃어 마스터스 데뷔전에서 19위(2언더파 286타)라는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4.13 00:00

    • [마스터스골프] 앤서니 김, 버디만 11개

      ... 같다"라는 앤서니 김은 "하루에 버디 11개, 그것도 오거스타에서 해낸 것은 믿을 수 없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탈락 위기에서 공동 1위 채드 캠벨, 케니 페리(이상 미국)에 네 타 차로 따라붙은 앤서니 김은 "퍼트만 잘 된다면 ... '영건 3총사' 가운데서는 로리 매킬로이(20.북아일랜드)만 3라운드에 진출했다. 매킬로이는 1오버파 145타로 통과 막차를 탔고 6오버파 150타의 이시카와 료(18.일본)와 이진명은 2라운드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백상어' ...

      연합뉴스 | 2009.04.11 00:00

    • 앤서니 김 "에인절스 투수 죽음에 자극"

      ... 당시 순간을 전했다. 그는 이어 "게임 내내 `흔들리지 말자(stay steady)'고 계속 다짐을 했다"면서 "9번홀에서 보기를 범하고, 10번홀에서 더블 보기를 범하면서도 계속 침착하자고 다짐했다"고 전한뒤 "첫번째 목표는 통과이고, 그 다음엔 토.일요일에 승부를 보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앤서니 김의 부모는 지난 5일 저녁 앤서니와 함께 오거스타에 도착해 골프장 인근의 개인집을 빌려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도록 돕고 있다. 앤서니 김의 ...

      연합뉴스 | 2009.04.11 00:00

    • 새로운 골프여왕은?…국내 개막전 8일 시작

      ... 양수진(18.넵스)을 비롯해 작년 LPGA 2부투어 상금랭킹 2위 강다나(19.코오롱) 등도 신인왕에 도전한다. 또 아마추어 중에는 양자령(14.광동중 3년)이 눈길을 끈다. 양자령은 2007년 만 12세의 나이로 인터불고 마스터스에 출전해 화제가 됐지만 통과하지는 못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SBS골프채널과 포털사이트 네이버, tu미디어가 사흘 동안 생중계한다.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thumbnail
      [슈퍼개미 열전]⑧황성환, 옥탑방 전세→200억대 자산가로

      ... 상승세를 보일지라도 어느정도 수익을 올리면 미련없이 중간에 매도했다. 관련기사 1 '젊은 부자' 김동일 로스 2% 지킨다 관련기사 2 김정환, 7000만원으로 120억원 번 비결 관련기사 3 카드깡 신세에서 ... 제약주(SK케미칼, 일양약품 등)에 투자해 돈을 벌었다. YTN 같이 미디어 수혜주의 상승을 예측했지만 관련법안이 통과되지 않아 예상만큼 벌지 못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젊은 나이에 개미투자자에서 사업가로 성공적으로 변신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09.04.06 00:00 | pinky

    • thumbnail
      그많던 한국선수들 강풍에 날아갔나

      ... 3개를 맞바꾸며 합계 2오버파 218타로 공동 15위에 올랐다. 오초아는 "내일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뭔가 특별한 것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슈퍼 루키' 신지애(21 · 미래에셋)는 버디 5개와 보기 4개로 역시 1타를 줄여 합계 3오버파 219타(공동 20위)로 우승권과는 거리가 있다.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는 이틀 연속 9오버파로 부진,통과한 70명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4.05 00:00 | 김진수

    • [PGA] 앤서니 김ㆍ나상욱, 나란히 30위권

      ... 6명이나 돼 최종 우승 향방은 아직 점치기 어렵다. 전날 2라운드를 시작도 하지 못해 이날 2라운드에 나선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각각 2오버파 146타, 8오버파 152타로 탈락했다. 세계 랭킹 2위 필 미켈슨(미국)도 9오버파 153타로 3라운드에 나서지 못했고 재미교포 제임스 오(27.한국명 오승준)도 16오버파 160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04.05 00:00

    • [LPGA] 강지민, 4타 차 공동 4위

      ... 우승권과는 여전히 거리가 멀다.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2오버파 218타, 공동 15위에 올랐고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이틀 연속 9오버파의 부진 속에 17오버파 233타로 통과한 70명 가운데 최하위인 70위에 처졌다. 버디는 1개밖에 잡지 못한 반면 더블보기 3개, 보기 4개의 최악의 플레이로 이틀간 18타를 잃는 최악의 플레이에 그쳤다. 박세리(32)도 버디 1개에 보기 6개를 쏟아내며 ...

      연합뉴스 | 2009.04.05 00:00

    • [LPGA] 김초롱, 공동 선두로 도약

      ...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도 1타를 잃고 박세리(32) 등과 함께 공동 26위(2오버파 146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9오버파 81타를 적어내는 부진으로 공동 64위(8오버파 152타)에 그쳐 정일미(37.기가골프) 등과 함께 기준을 힘들게 통과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소속으로 출전한 김하늘(21.코오롱)과 서희경(24.하이트)은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4.04 00:00

    • 황정민│그림자를 지운 사나이

      ... 사용”하는 그의 방법론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영화배우로 성공한 이후에도 뮤지컬 이나 연극 에 출연해온 그는 “으로 분절되지 않은 무대 위의 연기를 할 때 더 자연스럽다”고 말할 정도로 자신의 베이스가 무대 연기라는 것을 숨기지 ... 유지하거나 의 영작이나 의 영수처럼 발 딛는 위치가 애매하기에 더더욱 균형 감각이 필요한 지점을 아슬아슬하게 통과하며 여전히 떨어지지 않고 서있다. “땅에 발붙인 인물”을 그리기 위해 오히려 역설적으로 외줄 위에서 펼쳐지는 그의 ...

      텐아시아 | 2009.03.30 18:36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