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71-3080 / 3,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나상욱 절정의 샷,공동선두로 도약

      ... 컨디션이 절정에 올랐음을 보여줬다. 아직까지 우승이 없는 나상욱은 AP통신과 인터뷰에서 "PGA 투어에 온지 6년이 됐다. 이제 뭔가를 해야할 때가 됐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은 버디 2개를 보기 2개를 맞바꾸면서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35위(1언더파 139타)로 떨어졌고 오승준(27.7오버파 147타)은 무려 6타를 잃는 바람에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2.28 00:00

    • [LPGA] 홍진주 주춤, 지은희 껑충

      ... 공동 6위에 자리하며 우승 경쟁에 불을 붙였다. 전날 3오버파 75타를 쳤던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는 3타를 줄여 이븐파 144타로 공동 26위로 수직 상승, 대역전의 희망을 살려냈다. 시즌 개막전인 SBS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해 실망을 줬던 신지애는 LPGA 투어에서 올 시즌 처음 언더파 스코어를 적어냈다. 한편 급성 장염 증세로 입원까지 했던 박희영(22.하나금융)은 8언더파 64타를 쳐 대회 최소타이자 코스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중간합계 ...

      연합뉴스 | 2009.02.27 00:00

    • 최경주-앤서니 김, 맞대결 성사될까

      ... 23일자 랭킹에서 45위에 올라 있는 윌슨은 주로 유럽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로 이날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노던트러스트오픈에 출전했지만 3오버파로 탈락했다. 린원탕(54위)은 지난해 11월 유럽투어 홍콩오픈 챔피언이지만 15일 끝난 유럽투어 메이뱅크대회에서는 역시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US오픈 우승 이후 8개월 만에 대회에 나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1위.미국)는 바비 존스 조에서 브렌든 존스(64위.호주)와 1회전에서 ...

      연합뉴스 | 2009.02.23 00:00

    • [PGA] 최경주, 3타 뒤진 공동 4위

      ... PGA 투어 데뷔전을 치른 이시카와 료(일본)는 버디와 보기 2개씩 맞바꾸며 제자리걸음을 해 2오버파 144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이시카와와 한 조로 2라운드를 치른 박진(30) 역시 2라운드까지 4오버파 146타가 돼 탈락했다. ... 대회에 초청받은 빈센트 존슨(미국)은 칩샷을 하기 전 볼이 움직여 벌타를 받는 바람에 결국 2오버파 144타로 탈락했다. 초반 버디 2개를 잡고 순조롭게 출발했던 존슨은 5번홀(파4)에서 그린을 앞두고 웨지로 네번째 샷을 ...

      연합뉴스 | 2009.02.21 00:00

    • [유럽골프] 앤서니 강, 공동 선두

      ... 대회에 나온 김형성(29.삼화저축은행)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38위를 달렸다. 배상문(22)은 4언더파 140타로 공동 49위에 올랐고 장타로 유명한 호주교포 이원준은 3언더파 141타, 공동 57위로 3라운드에 나가게 됐다. 그러나 노승열(18)은 2언더파 142타로 공동 72위에 그쳤고 '백상어' 그렉 노먼(호주)도 2오버파 146타로 공동 123위, 통과에 실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02.20 00:00

    • 탈락 신지애, 신인 교육받고 관광

      LPGA 투어 정식 멤버 데뷔전인 SBS오픈에서 탈락한 신지애(21.미래에셋)는 최종 라운드가 열린 15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신인 선수 교육에 참가했다. LPGA 투어는 '루키 아워'라는 이름으로 신인 선수들에게 연간 ... 매달릴 계획이다. 서울이나 광주 등 대도시는 번잡스러워 집중하기가 힘들다는 판단이다. 프로 선수가 된 이후 처음 통과하지 못한 아픔은 하루만에 다 잊어버렸다는 신지애는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카후쿠<미국 ...

      연합뉴스 | 2009.02.15 00:00

    • [PGA] 코리안 브라더스, 멀어진 우승

      ...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 공동 22위로 밀려 상위권에 포진했던 한국선수들이 비교적 쉬운 코스로 평가받는 포피힐스 코스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하지만 재미교포 신인 오승준(27.미국 이름 제임스 오)은 올 시즌 처음으로 통과하는 기쁨을 누렸다. 3라운드까지 3언더파 213타로 공동 39위에 오른 오승준은 스파이글라스힐 코스(파72.6천858야드) 15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행운을 잡기도 했다.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2타를 ...

      연합뉴스 | 2009.02.15 00:00

    • 오프 첫 경험 신지애 "쓴 보약 삼겠다"

      ... 보약이라고 여기겠습니다"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식 멤버로서 치른 첫 경기에서 오프되는 수모를 당했다. 신지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후쿠의 터틀베이리조트골프장 파머코스(파72... 9오버파 81타를 치는 최악의 샷을 보였다. 2라운드 합계 9오버파 153타라는 어이없는 스코어를 적어낸 신지애는 기준 타수 150타에 3타나 뒤져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신지애가 통과하지 못한 것은 프로 데뷔 이후 ...

      연합뉴스 | 2009.02.14 00:00

    • [PGA] 위창수ㆍ최경주ㆍ양용은, 출발 좋다

      ... 올렸다. 위창수는 13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페블비치골프링크스(파72.6찬81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3개를 곁들여 4언더파 68타를 쳤다. 지난 주 뷰익인비테이셔널에서 통과하지 못했던 위창수는 공동 13위에 오르며 7언더파 65타를 친 공동 선두 로버트 개리거스와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에 3타차로 따라붙었다. 위창수는 페어웨이 안착률이 71%로 좋았지만 퍼트수를 24개로 줄인 것이 돋보였다. ...

      연합뉴스 | 2009.02.13 00:00

    • [유럽골프] 앤서니 김, 안도의 한숨

      ... 골프장(파72.6천992야드)에서 열린 메이뱅크 말레이시아오픈 2라운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골라내는 맹타를 휘두르며 탈락 위기에서 벗어났다. 1라운드에서 6타를 잃었던 앤서니 김은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김경태(23.신한은행)와 ... 2개를 포함해 7타를 줄인 대니 치아(말레이시아.13언더파 131타)가 꿰찼다. 한편 배상문(23)과 모중경(38.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부진에 빠져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