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91-3100 / 3,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위창수, 실수 한번에 중위권 추락

      ... 볼을 오른쪽 경기장 밖으로 날려 버렸고 1벌타를 받고 세번째 샷을 티잉그라운드에서 쳐야했다. 네번째샷만에 볼을 그린위에 올렸지만 2퍼트로 홀아웃하면서 위창수는 순식간에 2타를 잃어버렸다. 기세가 한풀 꺾여버린 위창수는 남은 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한편 오승준(27)은 나흘 동안 9언더파 279타, 나상욱(26.타이틀리스트)은 7언더파 281타를 치는데 그쳐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1.25 00:00

    • 닮은 꼴 나상욱-앤서니 김, 홈코스 격돌

      ... 펼쳤다. 앤서니 김은 메르세데스-벤츠 챔피언십 이후 휴식을 취해 체력을 보충했고 작년 이 대회에서 공동 3위를 한 만큼 시즌 첫 우승을 이곳에서 노려볼 만 하다. 올 시즌 데뷔한 오승준(27.미국이름 제임스 오)도 소니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하자 일찌감치 캘리포니아로 넘어가 벌써부터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오승준은 "하와이에서는 바람이 너무 불어 도저히 감을 잡을 수 없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골프장은 내가 자란 곳과 가까워 홈코스 기분을 경기를 ...

      연합뉴스 | 2009.01.20 00:00

    • [PGA] 후지카와 "많은 것을 배웠다"

      ... 우렁찬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해프닝 탓인지 7번홀에서도 공이 벙커에 빠진 끝에 결국 보기로 1타를 잃었다. 후지카와는 "오늘은 아무것도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대회는 대단했고 나도 많은 것을 배웠다"라며 "월요 예선과 통과했고 우승 경쟁에도 뛰어들었다. 그 기세를 계속 살릴 수 있었다면 더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이번 대회 10위 안에 들었다면 1월말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열리는 FBR오픈 출전 자격을 얻을 수도 있었던 후지카와로서는 ...

      연합뉴스 | 2009.01.19 00:00

    • [PGA] 하와이 스타 후지카와 "이번에는 우승"

      "2년전 목표는 통과였지만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입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1,2라운드 때 불어닥친 폭풍우가 지나가자 이번에는 `태드' 폭풍이 몰아쳤다. 하와이 사람들에게 최고의 골프스타는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 PGA 투어 개막전 우승자 제프 오길비(호주)도 아닌 태드 후지카와(미국)였다. 일본계 하와이언 후지카와는 미숙아로 태어나 수차례 죽을 고비를 넘기고 살아남았고 155㎝의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쟁쟁한 PGA ...

      연합뉴스 | 2009.01.18 00:00

    • [PGA] 나상욱, 첫 우승 도전…KJ,중위권

      ... 뒤 버디로 셋째날을 마무리했다. 최경주는 "언제나 그렇듯 퍼트가 안되면 모든 샷이 흔들린다. 오늘 이븐파를 친 것에 만족하고 내일 역전을 노려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2007년 소니오픈에서 PGA 투어 사상 두번째로 어린 나이(16세)에 통과, 하와이 스타가 됐던 태드 후지카와(미국)는 하루동안 무려 8타를 줄여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6위(8언더파 202타)로 뛰어 올랐다. (호놀룰루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1.18 00:00

    • 최경주 주춤, 나상욱 껑충…공동 16위

      ... 기다렸다. 차츰 경기 감각이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2008년 한국프로골프 상금왕 배상문(23.캘러웨이)은 5오버파 145타, PGA 투어에 데뷔한 재미교포 오승준(27.미국이름 제임스 오)은 10오버파 150타를 쳐 통과하지 못했다. 한편 우승 후보 어니 엘스(남아공)은 1오버파 141타(공동 63위)로 에 턱걸이했고 2007년 이 대회에서 PGA 투어 사상 두번째로 어린 나이에 통과했던 태드 후지카와(미국)도 이븐파 140타의 성적으로 ...

      연합뉴스 | 2009.01.17 00:00

    • 위성미, PGA 투어 소니오픈에 불참

      ... 개막하는 소니오픈 조직위원회는 이제는 스탠퍼드 대학생이 된 위성미가 고향 하와이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출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위성미는 2003년부터 네차례 연속 이 대회에 출전, 남자 선수들과 경쟁했으며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두차례 68타를 친 적이 있다. 위성미는 올해 부상 때문에 성적을 내지 못해 따가운 눈총을 받았지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퀄리파잉스쿨에 합격해 전경기 출전권을 땄다. 최근 한국을 방문했던 위성미는 ...

      연합뉴스 | 2008.12.31 00:00

    • 해링턴, PGA 투어 올해의 선수…유럽에서는 처음

      ... 시즌에 메이저대회를 연속 우승한 선수는 우즈와 해링턴 뿐이다. 우즈는 시즌 도중 무릎 부상으로 남은 대회 출전을 포기해 통산 10번째 수상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한편 신인상은 안드레스 로메로(아르헨티나)에게 돌아갔다. 로레로는 취리히클래식에서 우승했을 뿐 아니라 올 시즌 4대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통과했고 특히 PGA챔피언십과 마스터스에서 모두 톱10에 진입하는 좋은 성적을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8.12.17 00:00

    • 홍콩 14세 소년 학, 유럽골프투어 최연소 통과

      제이슨 학(14.홍콩)이 유럽골프투어 최연소 통과 기록을 세웠다. 만 14세 304일이 된 학은 21일 홍콩 판링의 홍콩 골프장(파70.6천702야드)에서 열린 유럽투어 UBS 홍콩오픈 2라운드까지 이븐파 140타를 쳐 3라운드에 진출했다. 유럽투어에서 종전 최연소 통과 기록은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1995년에 세운 만 15세 46일이었다. 학은 2라운드 3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는 등 전반에 4타를 잃었으나 후반에 버디 ...

      연합뉴스 | 2008.11.22 00:00

    • [LPGA] 한국자매 9명 3R 진출…소렌스탐,오초아 탈락

      ... 22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파72.6천52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재미교포 김초롱(23)과 김인경(20.하나금융)이 폴라 크리머(미국)와 함께 공동 3위(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로 통과했다. 또 장정(28.기업은행)과 안젤라 박(20.LG전자)이 공동 6위(1언더파 143타), 이선화(22.CJ)와 신지애(20.하이마트)가 공동 8위(이븐파 144타), 지은희(22.휠라코리아), 이지영(23.하이마트), 유선영(22.휴온스)이 ...

      연합뉴스 | 2008.1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