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91-3300 / 3,9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스터스골프] 우즈, 선두에 1타차 2위

      ... 상단에 등장했다.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잇따라 오버파 스코어를 적어내며 우승컵 탈환에 노란 불이 켜졌던 우즈는 8일(한국시간)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에서 열린 대화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통과한 60명 가운데 언더파 스코어를 만든 선수가 단 1명에 그친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1타도 줄이지 못했지만 중간합계 3오버파 219타가 된 우즈는 단독 선두 스튜어트 애플비(호주.218타)에 1타차로 바짝 ...

      연합뉴스 | 2007.04.08 00:00

    • [마스터스골프] 쌀쌀한 날씨에 선수들 삼중고

      ... 위어(캐나다)도 80타를 쳤고 애런 오버홀저(미국)는 버디 하나 챙기지 못하고 더블보기 1개와 보기 9개로 84타라는 어이없는 성적을 내고 말았다. 한편 CBS방송 해설가 짐 낸츠는 대학 시절 룸메이트였던 프레드 커플스(미국)가 23년 연속 통과한 데 대해 "1980년 동계올림픽에서 미국 아이스하키팀이 금메달을 딴 것이나 진배없는 위업"이라고 말했다. =최경주 "톱10 입상 기회 왔다"=
      0...3라운드에서 74타로 비교적 선전한 최경주(37.나이키골프)가 ...

      연합뉴스 | 2007.04.08 00:00

    • [마스터스골프] 최경주 "올해가 가장 어려운 대회"

      최경주(37.나이키골프)가 "2003년부터 마스터스 대회에 출전했는데 올해가 가장 어려운 대회"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AFP 통신은 7일(한국시간) 마스터스골프대회 2라운드가 끝난 뒤 '아시안 스타 최경주가 통과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경주가 '어려운 날이었다. 오후에 바람이 세지면서 더 힘들어졌다. 그린도 딱딱하고 빨라졌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서 최경주는 "이런 상황에서 비교적 잘 했다"고 자신을 평가하며 ...

      연합뉴스 | 2007.04.07 00:00

    • [마스터스골프] 우즈 15위 제자리…최경주 공동 33위

      ... 돼 모두 60명이 3라운드에 나서게 됐다. 1982년 10오버파까지 예선을 통과한 이후 가장 높은 스코어에서 기준선이 정해졌다.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정확히 8오버파 152타를 쳐 3라운드에 나서게 됐는데 23회 연속 통과로 개리 플레이어(남아공)가 1982년 세운 이 부문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지난 해 우승자인 필 미켈슨(미국)은 2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로 선전해 중간합계 5오버파 149타로 공동 27위로 뛰어오른 반면 어니 ...

      연합뉴스 | 2007.04.07 00:00

    • [이모저모] 로즈 "마지막이 중요하다"

      ...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편 로즈는 1라운드에서 퍼트수 20개를 기록해 2003년 대회 3라운드에서 퍼트수 19개였던 마크 오메라(미국)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우스남, 허리 부상으로 기권 1991년 마스터스 챔피언 이언 우스남(웨일스)이 허리 부상 때문에 티샷도 하지 못하고 기권했다. 1988년 마스터스에 데뷔했던 우스남은 최근 여섯차례 출전에서 한번도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7.04.06 00:00

    • [마스터스 이모저모] 파머 "시타하겠다"

      ... '박3'로 군림했던 개리 플레이어(남아공)가 50번째 마스터스에 출전한다. 올해 71세인 플레이어는 마스터스에서 1961년, 1974년, 1978년 등 세 차례 우승을 차지했고 특히 1959년∼1982년에 세운 23회 연속 통과는 아직 아무도 넘보지 못하는 기록이다. 마스터스 50회 출전은 파머에 이어 플레이어가 두번째. 플레이어는 "이 대회에 출전한다는 것은 굉장한 특권"이라면서 "이번이 마지막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출전을 계속하겠다는 ...

      연합뉴스 | 2007.04.04 00:00

    • thumbnail
      마스터스 5일 개막‥우즈 "내게 도전할 영건 누군데?"

      ... 세계 골프 '빅 3'로 군림했던 개리 플레이어(남아공)가 마스터스에 50번째로 출전한다. 올해 71세인 플레이어는 마스터스에서 1961년,1974년,1978년 등 세 차례 우승했고 특히 1959∼1982년에 세운 23회 연속 통과는 아직 아무도 깨지 못한 기록으로 남아 있다. 마스터스 50회 출전은 파머에 이어 플레이어가 두번째.플레이어는 "이 대회에 출전한다는 것은 굉장한 특권"이라면서 "이번이 마지막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출전을 계속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07.04.04 00:00 | 한은구

    • [LPGA] 신지애-박희영 '국내파 자존심 세웠다'

      ... 준수한 성적을 유지한 끝에 공동 15위라는 좋은 성적을 올렸다. 신지애는 "첫날 너무 못 친 것이 아쉽다"며 " 탈락은 생각도 안 했다. 작년에 잘 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도 10위 내 진입, 언더파 스코어 정도를 목표로 ... 아쉬워하며 "스윙을 고치고 있는 중인데다 코스도 어려워 소극적인 플레이를 했다"고 스스로를 평가했다. "예선 통과와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했었다"는 박희영은 "메이저 대회에 처음 나와서 4일 동안 치게 된 것도 성과라고 생각한다. ...

      연합뉴스 | 2007.04.02 00:00

    • [LPGA 이모저모] 박세리 "올해 느낌이 매우 좋다"

      ... 먹고 기운을 차려야겠다"고 말했다. "비시즌도 충실히 보내 준비가 돼있다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좋지 못했다. 기술적인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한 소렌스탐은 "오프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 남은 라운드에서 만회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한희원, 에스더 최 등 극적으로 통과 한희원(29.휠라코리아), 에스더 최(18) 등 9오버파를 친 선수들이 극적으로 통과했다. 오전 조가 끝날 때만 해도 7오버파 정도에서 통과가 갈릴 ...

      연합뉴스 | 2007.03.31 00:00

    • [LPGA] 박세리, 그랜드슬램 향해 질주

      ... 동반 라운드를 펼친 웹은 5오버파 77타로 크게 부진, 선두 그룹에 7타차 공동19위로 추락했고 소렌스탐은 이날도 4타를 까먹으며 공동51위(7오버파 151타)에 그쳐 사실상 우승 가능성이 사라졌다. 한편 코스 길이를 늘린데다 러프를 기르고 그린 빠르기를 높이는 등 크게 어려워진 코스 탓에 2라운드 합계 9오버파 153타를 친 선수까지 통과했다. (란초미라지<미국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7.03.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