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01-3310 / 3,9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이선화, 2타차 3위…최종 라운드 순연

      ... 1언더파 143타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안시현(23)은 5번홀까지 3언더파까지 타수를 줄여 공동9위를 달렸고 3라운드를 티오프하지 못한 배경은(22.CJ)과 최혜정(23.카스코)도 3언더파 141타로 공동9위에 이름을 올려 '톱10' 입상의 기대를 부풀렸다. 한편 통과한 74명의 선수 가운데 44명이 최종 라운드를 시작조차 못해 대회는 현지 시간 월요일인 14일 끝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PGA] 뒷심 부족 최경주, 공동 6위

      ... 가까스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2004년 한국프로골프 매경오픈에서 약혼녀를 캐디로 대동하고 우승을 차지해 국내 팬들에 낯이 익은 캘커베키아는 이로써 통산 13승째를 올렸다. 1라운드 때 75타를 치고 크게 실망했던 캘커베키아는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에 짐을 싸놓았다가 2라운드에서 67타를 친 데 이어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을 세우며 극적인 반전 드라마를 썼다. 특히 캘커베키아는 첫날 36차례나 퍼터를 사용하는 등 극심한 퍼팅 난조에 시달렸으나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유럽골프] 김경태, 아쉬움 속에 데뷔전 마감

      ...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로 대회를 마친 김경태는 40위권에 입상, 난생 처음 1천만원이 넘는 상금을 받았다. 당초 목표로 삼았던 통과는 이뤄냈지만 두고 두고 아쉬움이 남는 대회였다. 1라운드 때 보기 없이 6개의 버디를 쓸어담았지만 후반에 타수를 대부분 잃어버렸던 김경태는 최종 라운드에서도 한때 5타까지 줄였지만 마지막 2개 홀에서 3타를 까먹었다. ...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유럽골프] 김경태, 아쉬움 속에 데뷔전 마감

      ... 5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로 경기를 끝낸 김경태는 공동 37위에 올라 난생 처음 상금 1만3천667달러(1천288만8천원)를 받았다. 당초 목표로 삼았던 통과는 이뤄냈지만 두고 두고 아쉬움이 남는 대회였다. 1라운드 때 보기없이 버디 6개를 쓸어담았지만 후반에 타수를 대부분 잃어버렸던 그는 최종 라운드에서도 한때 5타까지 줄였으나 막판 두 홀에서 3타를 까먹었다. "밑져야 본전이니 ...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유럽골프] '슈퍼루키' 김경태 '절반의 성공'

      ... 있었다"면서 표정이 밝지 않았지만 이제 갓 데뷔한 한국의 새내기 선수가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만 3명이나 출전한 대회에서 거둔 성과로는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 아마추어 시절 최고의 선수로 군림했던 선수들이 프로 데뷔전에서 조차 통과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데뷔전에서 1천만원이 넘는 상금을 받은 것도 김경태의 가능성을 확인해준 것이다. 좁은 페어웨이와 두터운 러프, 빠르고 굴곡이 심한 그린 등 까다롭게 조성된 코스에서 4라운드 동안 ...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유럽골프] 김경태, 가까스로 통과

      ... 1오버파 73타를 쳐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로 3, 4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선두로 나선 올리버 윌슨(잉글랜드. 134타)에 10타 뒤진 김경태는 공동61위로 커트 라인(1오버파 145타)을 간신히 넘어섰다. "1차 목표는 통과"라던 김경태는 목표는 이뤄냈지만 이날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아 내내 마음을 졸여야 했다. 1번홀(파4)에서 3퍼트로 1타를 잃은 김경태는 4번홀(파4)에서 또 다시 1타를 까먹었고 10번홀(파4)에서는 4m 버디 기회가 퍼트 ...

      연합뉴스 | 2007.03.02 00:00

    • 위창수 "미셸 위 아빠가 된 적도(?) 있다"

      ... 2005년 7월 PGA투어 존디어클래식이 열리고 있던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 미셸 위가 초청돼 남자대회 통과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 떠들썩했던 당시 경기중이던 위창수에게 캐디가 "갤러리 가운데 누군가 우리를 알아보고 ... 만 했다. 위창수는 미셀 위 덕분(?)에 유명세를 더 탈 수도 있었지만 중간 합계 1오버파 143타의 성적으로 오프되고 말았다. 물론 위성미도 오프됐으나 합계 1언더파 141타로 위창수보다는 성적이 좋았다. 위창수는 "정말 ...

      연합뉴스 | 2007.03.02 00:00

    • [유럽골프 이모저모] 양용은, 엘스에 판정승

      ... 벌이다 후반에 타수를 까먹는 아쉬움을 남� 김경태 "2라운드는 조심스럽게..."= 0...신나는 선두권 행진을 벌이다 후반에 타수를 까먹는 아쉬움을 남긴 김경태(22)는 "2라운드는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하겠다"면서 여전히 통과에 가장 주안점을 둔다는 전략을 짰다. 김경태는 "오늘 욕심이 화근이었기에 내일은 한 두 타만 줄인다는 생각으로 공격적인 플레이는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다 자칫 탈락이라도 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

      연합뉴스 | 2007.03.01 00:00

    • 프로 데뷔 앞둔 김경태 "탈락은 말아야죠"

      ... 스콧(호주), 어니 엘스, 레티프 구센(이상 남아공), 폴 케이시(잉글랜드),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즐비해 주눅들기에 알맞은 상황이다. 김경태는 "워낙 훌륭한 선수들이 많아 통과가 급선무"라면서 최소한의 목표만 세웠다고 말했지만 " 통과를 못할 거라는 생각은 않는다"면서 더 큰 욕심이 있음을 살짝 내비쳤다. '순둥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착한 그지만 경기에 나서면 독사나 다름없는 승부근성을 드러내는 ...

      연합뉴스 | 2007.02.28 00:00

    • 위창수.나상욱, PGA 혼다클래식 출전

      ...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이 그나마 지명도가 높은 출전자. 위창수와 나상욱, 앤서니 김도 저마다 우승 욕심을 낼 만하다. 위창수는 올 시즌 5경기에 출전, 지난달 뷰익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9위에 입상하기도 했으나 세 차례 오프됐고, 앤서니 김도 5경기에 출전해 세 차례는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지만 지난 18일 닛산오픈에서 공동 9위에 오른 적 있다. 그러나 나상욱은 4경기에 출전해 한차례 오프됐고, 나머지는 톱 10에 들지 못해 분발이 필요하다. ...

      연합뉴스 | 2007.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