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21-3330 / 3,9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최경주, 2주 연속 톱10 청신호

      ... 듯 했다. 하지만 최경주는 18번홀(파5)에서 티샷을 335야드까지 날린 뒤 두번째샷을 홀 옆 3.6m에 붙였고 이글 퍼트로 홀아웃하면서 기분 좋게 3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한편 전날 PGA 투어 사상 두번째로 어린 나이에 통과에 성공한 태드 후지카와(16.미국)는 버디 6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중간 합계 7언더파 203타로 최경주, 크레이그 캐나다(미국), 로버트 앨런비(호주)와 공동 8위에 오르는 돌풍을 이어 갔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연합뉴스 | 2007.01.14 00:00

    • "위성미 아직 어려…더 지켜봐야" .. WSJ

      ...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신통한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프로골퍼 위성미(미셸 위) 문제를 다루고 아직 어린 그녀의 성공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위성미가 최근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예선) 통과에 실패했지만 학교로 돌아가서는 곧 친구들과 떠들고 노는 전형적인 10대인 17살의 그녀에게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징후를 찾아보기 어렵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위성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도 우승을 하지 못했지만 ...

      연합뉴스 | 2007.01.14 00:00

    • [PGA] 최경주 `주춤', 위성미는 오프될 듯

      ... 78타로 부진한 성적을 냈던 위성미(18.나이키골프)는 10번홀을 출발, 15번홀까지 보기 3개를 범하면서 합계 11오버파로 오프 기준타수인 이븐파에서 점점 멀어졌다. 잇단 오프에도 미디어에 노출이 많은 남자대회 출전을 고집해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는 미셸 위는 이번 소니오픈에 4년째 초청을 받았지만 결국 한 번도 통과하지 못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대회에 처음 출전했던 2004년 1타차로 아쉽게 통과에 실패, 주목을 받기도 ...

      연합뉴스 | 2007.01.13 00:00

    • [PGA] 최경주 `주춤', 위성미는 오프

      `탱크' 최경주(37.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둘째 날 주춤하면서 10위권으로 밀려났다. 위성미(18.나이키골프)는 통과 기준타수(이븐파)에 14타를 초과하는 초라한 성적으로 예선 탈락했다. 최경주는 13일(한국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7천6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타를 잃어 중간합계 5언더파 135타로 공동 선두인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폴 고이도스(미국)에 6타 뒤진 공동 12위로 ...

      연합뉴스 | 2007.01.13 00:00

    • [PGA] 위성미, 소니오픈 첫날 극도 부진

      ... 72타로 마쳤다. 미셸 위의 형편없는 스코어는 작년 9월 유럽프로골프, 11월 일본프로골프투어 대회에서 각각 꼴찌로 오프됐던 악몽이 재현될 위기. 그의 샷은 말 그대로 들쭉날쭉이었다. 클럽을 떠난 볼은 바위에 맞고 튀기기 일쑤였고, ... 환호이나 감탄의 박수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었다고 냉랭한 분위기를 전했다. 또 이번 대회 위성미에 대한 관심은 통과하느냐 못하느냐가 아니라 기권하느냐 하지 않느냐가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연합뉴스 | 2007.01.12 00:00

    • PGA 도널드 "위성미는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라"

      ... 나와 하위권에 머물기보다 LPGA 대회에서 경쟁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도널드는 "어느 선수나 대회에 나가 우승을 하면서 자신감을 얻는 편이 낫다고 본다"면서 "대회에 출전했으면 대회를 우승하는 데 목표를 둬야지 고작 통과를 목표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통신은 "많은 PGA 선수들이 위성미가 이번 소니 오픈에서 어떤 성적을 내느냐와 무관하게 남자 대회에 출전을 계속하는 것은 그녀에게 악영향이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7.01.11 00:00

    • thumbnail
      위성미, PGA 투어 소니오픈 네번째 도전

      ... 계기로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고 함께 경기를 치렀던 PGA 투어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다. '언젠가는 통과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는 전문가들도 줄을 이었다. 하지만 네 번째 출전인 올해 대회를 앞두고는 ... 비거리 │ ├────┼───┼──────┼─────┼───┼────┼────┤ │ 2004년│72-68 │1타차 오프│ 67.9% │55.5% │ 1.700 │ 271.0 │ ├────┼───┼──────┼─────┼───...

      연합뉴스 | 2007.01.09 00:00

    • 위성미 PGA대회 출전에 싸늘한 시선

      ... 선수도 찬사를 꺼내지 않는다. 이런 싸늘한 반응은 무엇보다 그가 남자 대회에서 거둔 성적이 갈수록 나빠진 탓이다. 미셸 위는 2004년 소니오픈에서 단 1타차로 통과하지 못했지만 이듬해와 작년에는 수준 이하의 경기를 펼쳤다. 특히 지난해 위성미는 아시아프로골프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를 이뤄냈지만 PGA 투어대회와 유럽프로골프투어 대회에서는 잇따라 꼴찌를 벗어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7.01.04 00:00

    • [한일여자골프] 1라운드 대진 "질 선수가 없네"

      ... 승점(14점) 보유자이기도 하다. 처음 출전하는 '장타자' 이지영(21.하이마트)은 미국 무대에서 자주 마주친 모로미자토 시노부(20)와 1라운드에 대결하게 됐다. 모로미자토는 올해 LPGA 투어에서 16차례 출전해 고작 7차례 통과했을 뿐 상금 순위 110위에 그친 선수다. 우승은 없지만 상금랭킹 20위를 차지한 이지영에 비할 선수가 아니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를 독무대로 만든 신지애(18.하이마트)는 일본에서 2승을 올린 나카타 미에(30)와 ...

      연합뉴스 | 2006.12.01 00:00

    • 위성미, 꼴찌로 탈락

      ... 더블보기 1개와 보기 6개를 묶어 8오버파 80타를 치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2라운드 합계 17오버파 161타로 탈락이 확정된 위성미는 오토 도모미치(일본.162타)에게 겨우 1타 앞서 102명 가운데 101위가 됐지만 도모미치가 ... 아마추어 선수여서 프로 선수로서는 최근 출전한 남자프로골프대회에서 3연속 꼴찌에 머물렀다. 지난해 단 1타차로 통과하지 못해 기대가 높았던 이 대회에서 위성미는 작년에 비해 눈에 띄게 기량이 후퇴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

      연합뉴스 | 2006.1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