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31-3340 / 3,9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남자 대회 두번째 상금획득 도전

      ... 성공해서 상금을 받고 싶어요" 23일부터 나흘간 일본 고치현 구로시오골프장에서 열릴 일본프로골프(JGTO) 투어 카시오월드오픈에 출전하는 위성미(17.나이키골프)의 다짐이다. 미셸 위는 지난 5월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했지만 이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유럽프로골프투어에서 쓴맛을 보면서 '남자대회 출전은 무리'라는 혹평에 시달려왔기에 이번 대회에 나서는 각오는 각별하다. 더구나 작년 이 대회에서 단 1타가 모자라 통과하지 못했기 ...

      연합뉴스 | 2006.11.21 00:00

    • [일본골프] '고희 투어 선수' 스가야마의 투혼

      ... 스기하라는 드라이버로 힘껏 날려봐야 고작 210야드 안팎에 불과해 300야드를 쉽게 때려내는 젊은 선수들과 경쟁이 될 수 없다. 그러나 올해 7개 대회를 치른 스기하라는 지난 4월 쓰루야오픈에서 2라운드 때 2언더파 69타를 쳐 당당히 통과하면서 일본프로골프 최고령 통과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나이를 물어보면 "밤에는 서른살이야"라고 농을 던지는 스기하라는 한국 골프의 '전설' 한장상(66) 한국프로골프협회 고문이 올해 한국프로골프선수권대회에 49년 연속 ...

      연합뉴스 | 2006.11.17 00:00

    • [일본골프] 우즈, 3연패 향해 순항

      ... 4타를 잃어버린 양용은(34.게이지디자인)은 샷 감각을 어느 정도 되찾았지만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더 잃어 공동44위(5오버파 145타)에 그쳤다. 이틀 연속 3오버파 73타를 친 허석호(33)는 공동50위(6오버파 146타)로 통과하는데 만족해야 했고 장타력이 일품이지만 아직 경기 운영이 미숙한 이원준(21)과 한국프로골프 상금 1위 자격으로 이 대회 초청장을 받은 신용진(42. LG패션)은 각각 공동74위(11오버파 151타)와 공동76위(12오버파 152타)로 ...

      연합뉴스 | 2006.11.17 00:00

    • [UBS홍콩오픈] 석종율, 공동 19위로 `주춤'

      ... 이날 1타를 줄였으나 석종율과 같은 합계 4언더파 136타로 석종율과 공동 19위를 하는데 그쳤다. 청각 장애 골퍼 이승만(26)도 2타를 잃어 합계 1언더파 139타로 공동 43위까지 떨어졌다. `탱크'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이날 2타를 줄이면서 합계 이븐파 140타로 컷통과에 턱걸이했으나 나상욱(22.코오롱)은 8타를 잃는 부진 끝에 합계 8오버파 148타로 예선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6.11.17 00:00

    • 위성미, 4년 연속 PGA 투어 소니오픈 출전

      ... 소니오픈 초청장을 받았다. 15일(이한 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셸 위는 메인 스폰서이기도 한 소니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내년 1월11일 하와이주 호놀룰루 와이알레이골프장에서 열릴 소니오픈에 출전한다. 남자프로무대에서 통과에 도전하고 있는 그는 지금까지 6차례 출전한 PGA 투어 대회에서 한번도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미셸 위는 이날 린다 링글 하와이 주지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니에 감사의 말을 전한 뒤 내년에 소니오픈 이외에 어느 ...

      연합뉴스 | 2006.11.15 00:00

    • 늦깎이 홍진주, 알고보면 노력파

      ... SK엔크린솔룩스인비테이셔널 우승 때까지는 60대 타수라고는 단 6차례 밖에 쳐본 적이 없었다. '톱 10'은 커녕 오프가 더 잦았던 홍진주는 탤런트 뺨치는 외모와 모델못지 않은 늘씬한 몸매 덕에 인기는 모았지만 '얼굴만 예쁠 뿐 ... 선수'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녀야 했다. 그러나 8월에 치른 일본여자프로골프 퀼리파잉스쿨 1차 예선을 1등으로 통과하면서 홍진주는 완전히 다른 선수로 탈바꿈했다. 일본에서 돌아오자마자 출전한 레이크힐스클래식에서 5위를 차지한 홍진주는 ...

      연합뉴스 | 2006.10.30 00:00

    • [PGA] 최경주, 둘째날 단독 선두 도약

      ... 데 없는 경기를 펼쳤다. 최경주는 2라운드까지 페어웨이 안착률과 그린 적중시 퍼트 수, 그린 적중률 순위가 모두 톱10에 드는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나상욱(22.코오롱)은 중간 합계 3오버파 145타를 작성, 1타차로 아쉽게 통과하지 못했다. 현재 상금 랭킹 30위에 턱걸이해 투어챔피언십 출전이 위태로운 엘스도 이날 5타를 줄이면서 첫날 공동 14위에서 공동 2위까지 도약, 강호다운 저력을 과시했다. 비제이 싱(피지)은 합계 2언더파 140타로 ...

      연합뉴스 | 2006.10.28 00:00

    • [LPGA 이모저모] 위성미 "지진나서 무서워요"

      ... 할 성적을 내지 못한 위성미는 "요즘 드라이버가 계속 말썽"이라면서 "아이언샷과 퍼팅은 갈수록 나아지고 있다"고 자랑했다. 하와이로 돌아가 18일부터 학교에 복귀할 예정이라는 위성미는 11월 일본남자프로골프대회인 카시오월드오픈에서 통과를 하고 싶다고 당면 과제를 밝혔다. 일본대회 통과를 위해 남은 기간에는 드라이버샷을 가다듬고 퍼팅 연습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선수들 "경주 대회에서 10승 기대하세요"=
      ...

      연합뉴스 | 2006.10.16 00:00

    • [PGA] 최경주, 뒷걸음….공동 28위

      ... 64타의 불꽃타를 뿜어내 선두에 올랐던 와트니는 이날 1타 밖에 줄이지 못했지만 선두를 고수했다. 7언더파 65타를 때린 라이언 파머(미국)는 공동86위에서 단숨에 공동2위로 도약했고 존 센덴(호주)도 2타를 줄여 공동2위 그룹에 합류했다. 작년 대회 준우승자 마루야마 시게키(일본)와 마이크 위어(캐나다), 존 댈리(미국) 등 당초 우승 후보로 거론되던 선수들이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10.07 00:00

    • [PGA] 액슬리.포인츠, 2라운드 공동 선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랐다. 26차례 PGA 투어 대회에서 15번이나 오프되는 등 이렇다할 성적이 없었던 액슬리는 23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라칸테라 골프장(파70. 6천896야드)에서 ... 올해 20만4천달러 밖에 벌지 못해 상금랭킹이 183위에 머물러 있다. 포인츠 역시 24차례 경기에서 8번밖에 통과를 이루지 못해 상금랭킹 165위에 그쳤지만 1라운드 65타에 이어 이날도 66타를 쳐 공동선두에 나섰다. ...

      연합뉴스 | 2006.09.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