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81-3390 / 3,9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성미, US오픈 출전 좌절

      ... 버텨냈지만 4번홀∼6번홀 연속 보기로 사상 첫 여성 선수의 US오픈 본선 출전이 무산되고 말았다. 그러나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은 위성미가 출전 선수 153명 가운데 공동59위를 차지한 것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통과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높게 평가했다. 위성미는 "조금 실망스럽지만 결코 여기서 그만두지는 않겠다"며 앞으로도 계속 US오픈을 비롯한 남자 프로 메이저대회 출전에 대한 도전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브렛 퀴클리(미국)가 ...

      연합뉴스 | 2006.06.06 00:00

    • LPGA 한국 낭자군 '이번엔 메이저 우승컵 도전'

      ... 불록골프장(파72.6천486야드)에서 4일간 열리는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에는 모두 28명의 한국인 또는 한국계 선수들이 출전한다. 이 가운데 가장 주목해야할 선수는 아시아프로골프투어 겸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라는 위업을 달성한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 위성미는 6일 열린 US오픈 최종 예선에서 36홀 합계 1오버파 143타로 미역국을 먹었지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챔피언을 비롯한 남자 프로 선수들이 ...

      연합뉴스 | 2006.06.06 00:00

    • [PGA] 페테르손, 선두 유지

      ... 형성, 선두를 추격했다.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10번홀을 출발, 마지막홀인 9번홀을 남기고 이븐파를 쳐 합계 3오버파로 40위권에 머물렀다. 전날 마치지 못했던 홀을 포함해 이날 33홀을 치른 노장 제이 하스(53.미국)는 생애 통산 590번째 통과해 PGA 투어 타이 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한편 2라운드에 이어 3라운드도 악천후가 계속돼 상당수가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6.06.04 00:00

    • thumbnail
      美 일간 독자 80% "미셸위, 여자대회 나가라"

      ... 위성미는 지난달 15일 여자 골퍼로는 사상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지역 예선을 통과했으며, 오는 5일 뉴저지주 서밋의 카누 브룩 골프장에서의 2차 예선을 앞두고 있다. 2차 예선은 지난달 29일 ... 미국내 14곳 등 모두 15곳에서 진행된다. 이 신문에 앞서 워싱턴 포스트도 지난달 위성미의 SK텔레폰 오픈 통과 직후 위성미의 성과를 그다지 높이 평가하지 않는 LPGA 선수들의 분위기를 전한 바 있어 그의 남자 대회 출전에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위성미, 미 프로골프 US오픈 출전 여부 관심

      ... 모아지고 있다고 1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전했다. 지난 5월16일 여자골퍼로는 사상 처음으로 하와이 1차 예선을 통과한 미셸 위는 5일 뉴저지주 서밋 커누브룩골프장에서 열릴 지구예선에 출전한다. 1차예선을 통과한 153명이 출전하는 ... 대회는 하루 36홀 플레이를 펼쳐 상위 18명에게 본선 출전권을 부여한다. 최근 한국에서 열린 SK텔레콤오픈 오프 벽을 넘어 35위로 끝내며 화제를 모았던 위성미는 오전에는 커누브룩 남코스(파70. 6천632야드)를 소화한뒤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지산오픈골프] 레시먼, 선두 질주

      ... 레시먼에 3타 뒤진 2위에 나섰던 강지만(30.동아회원권)은 2오버파 74타로 부진, 공동6위(6언더파 138타)로 미끄럼을 탔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남영우(33.지산리조트)와 메리츠솔모로오픈 챔피언 박부원(41.링스골프)는 통과하지 못했다. 한편 김규훈은 16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해 푸조206CC 승용차를 받았다. 이밖에 배구 국가대표를 지낸 202㎝의 거구 구본왕(34)씨가 전태현(39.캘러웨이)의 캐디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무릎 ...

      연합뉴스 | 2006.05.19 00:00

    • 캠벨, "미셸 위, 여자 대회서 먼저 검증받아야"

      ...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골프 여제 애니카 소렌스탐이 위대한 선수로서 남자 대회에 참가할 자격이 있었지만 통과하지 못했다면서 "미셸 위는 분명히 대단한 재능을 가졌지만 스스로를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성미는 전날 여자 골퍼로는 처음으로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지역 예선을 통과했기 때문에 2차 예선도 통과할 경우 올 US 오픈에서 캠벨의 경쟁 상대도 될 수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박노황 특파원 ...

      연합뉴스 | 2006.05.18 00:00

    • 위성미, 이번에는 유럽프로골프투어 대회 출전

      7전8기 끝에 남자대회 통과를 이뤄낸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유럽프로골프투어(EPGA)에 도전장을 냈다. 위성미는 오는 9월 7일부터 스위스에서 열리는 오메가유러피언마스터스에 출전한다고 대회조직위원회가 16일 밝혔다. EPGA 투어 대회에 여자 선수가 출전하는 것은 2004년 ANZ챔피언십에서 나섰던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에 이어 두번째. 당시 데이비스는 꼴찌에서 두번째로 오프됐으나 세계 최고의 무대인 미국프로골프(PGA) ...

      연합뉴스 | 2006.05.16 00:00

    • thumbnail
      [LPGA] 웹, 시즌 2승 눈앞...한희원 5위

      ... 입상 전망은 밝다. 강지민(26.CJ)과 유선영(20)이 공동7위 그룹에 1타 뒤진 3언더파 210타로 공동11위에 포진했고 김미현(29.KTF)도 이날 1타를 줄여 공동14위(2언더파 211타)로 올라서며 '톱10' 진입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간신히 통과했던 박세리(29.CJ)도 2언더파 69타를 치는 선전 끝에 합계 1오버파 214타로 공동27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5.14 00:00

    • 한희원, 선두권 진입…소렌스탐 오프

      ... 미켈롭울트라오픈 둘째 날 선두권으로 뛰어 올랐다.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이틀째 부진한 플레이로 오프되는 이변도 일어났다. 한희원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킹스밀의 킹스밀골프장(파71.6천306야드)에서 ...,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공동 13위. 한국 선수들의 강세 속에 소렌스탐은 이틀 연속 2오버파를 기록하며 오프의 고배를 마셨다. 소렌스탐이 통과하지 못한 것은 2002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이후 4년 만이다. 한편 ...

      연합뉴스 | 2006.05.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