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501-10510 / 15,7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정호 자신감 "기회만 주면 머서 이상"

      ... 생각한다. 부상 없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면서 "기회만 꾸준히 주어진다면 그 성적 이상은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 성적`은 바로 피츠버그 주전 유격수 조디 머서를 칭한다. 머서는 지난해 타율 0.255 12홈런을 기록했다. 앞서 ESPN은 13일 강정호와 피츠버그가 4년 1600만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성적에 따라 1년 옵션이 붙는 계약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현재 강정호 ...

      한국경제TV | 2015.01.14 11:58

    • thumbnail
      '쌍천만' 감독탄생③윤제균 “민주화 실종? 가장 민주적인 영화현장이었다 자부”(인터뷰)

      ... '7광구'도 그렇고, '낭만자객'도 그렇고. 내가 만들거나 제작한 16편 중에 손익분기점을 안 넘은 작품은 '시크릿' 까지 세 개다. '시크릿'은 망했다기보다는 손익분기점에 조금 못 미쳤다. Q. 16편 중 3편만 실패면, 성공타율이 굉장히 좋은 거다. 윤제균: 그런데 실패할 땐 또 너무 크게 했으니까. 많은 이들의 비난과 혹평도 굉장히 많이 받았고. 20대 때 육체적으로 힘들었다면 30대에는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그리고 마지막은…마지막은 '국제시장'이 될 ...

      텐아시아 | 2015.01.14 06:32 | 정시우

    • 안치용 은퇴, 그라운드 떠난다...팬들 `울컥`

      ...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팬들로부터 `난세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10년에는 트레이드로 SK 유니폼을 입고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이바지했다. 13시즌 동안 그가 남긴 통산 기록은 1천226경기 출장에 314안타, 타율 0.256, 32홈런, 169타점, 25도루다. 안치용은 "지난 시즌이 끝나고부터 은퇴를 고민했지만 일본 가고시마 마무리 훈련 때 김 감독님이 내게 임시 주장을 맡기셔서 조금이나마 보은을 하려고 은퇴를 지금으로 미뤘다"며 "야구선수로 ...

      한국경제TV | 2015.01.12 15:16

    • 추신수 각오 "추신수다운 모습 보여줄 것"

      ... 한 해였다. 그러나 지금은 몸 상태가 좋다"며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6주 정도 남은 스프링 캠프를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추신수는 팔꿈치 통증과 발목 부상으로 크게 부진했다. 5월초만 해도 타율 0.370으로 잘 나갔지만 부상은 더욱 심각해졌다. 결국 타율 0.242, 110안타(13홈런) 40타점으로 시즌을 마쳤다. 출루율도 0.340에 그쳤다. 7년 1억 3000만 달러라는 초대형 계약을 맺었지만 부상으로 제 몫을 하지 ...

      한국경제TV | 2015.01.11 21:00

    • '맨발의 조' MLB 조 잭슨 사인볼 경매…시작가 10만달러

      ... 화이트삭스 구단주가 투수 에디 시코티에게 줬던 수표는 476.25달러, 당시 경기 입장권은 3525달러 등으로 초기 가격이 매겨졌다. 신발을 신지 않고 경기에 나서 '맨발의 조'라는 별명을 얻은 잭슨은 1911년 타율 0.408을 기록하며 천재 타자로 명성을 떨치기 시작했다. 1915년 화이트삭스로 트레이드돼 1917년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끄는 등 승승장구했지만 1919년 신시내티 레즈와의 월드시리즈에서 동료들과 함께 승부조작에 가담해 일부러 ...

      한국경제 | 2015.01.11 09:48 | 이민하

    • thumbnail
      김현수 연봉 7억5000만원

      ... 2015시즌 연봉 계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3억원은 두산 구단 사상 최다 연봉 인상액이다. 전날 내야수 오재원이 재계약하면서 작성한 최다 연봉 인상 기록(2억3000만원)을 김현수가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김현수는 지난해 타율 0.322(463타수 149안타), 17홈런, 90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중심 타자로서 제 역할을 다했다. 통산 타율 0.317, 117홈런, 650타점을 기록하는 등 데뷔 후 8년 동안 꾸준히 활약해 두산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한국 ...

      한국경제 | 2015.01.05 21:39 | 최만수

    • 강정호,피츠버그 주전 유격수 유력

      ... 다뤘는데 낙관적인 전망이 압도적이었다. SB네이션은 "강정호가 무난히 연봉 협상을 끝내면, 올해 피츠버그의 주전 유격수로 뛸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특히 강정호의 공격력에 주목했다. SB네이션은 "강정호가 지난해 한국 프로야구에서 타율 0.356·출루율 0.459·장타율 0.739, 40홈런, 117타점의 엄청난 성적을 올렸고 통산 성적은 타율 0.298·출루율 0.383·장타율 0.504, 139홈런, 545타점"이라고 `공격형 유격수`라는 점을 소개했다. ...

      한국경제TV | 2015.01.05 10:15

    • "류현진, 올 12승 올리고 추신수는 타율 2할 중반대"

      류현진(28·LA 다저스)이 올해 12승10패,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는 타율 0.264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야구 통계 전문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은 과거 기록에 가중치를 부여해 산출한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올 시즌 예상 성적에서 류현진은 31경기에 선발로 출장, 182이닝을 던져 12승10패에 평균자책점 3.33을 찍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팬그래프닷컴은 또 추신수는 타율 0.264, 출루율 0.369, ...

      한국경제 | 2015.01.04 21:00

    • 프로야구 두산 오재원 4억에 재계약 … 2.3억↑

      ... 2억3000만 원(135.2%)이나 올랐다. 팀 역대 최고 인상액 기록이다. 자유계약선수(FA)와의 계약을 제외한 종전 두산 구단의 연봉 최고 인상액은 2014년 외야수 김현수의 1억4000만 원이었다. 오재원은 지난 시즌 타율 0.318 5홈런 33도루 40타점을 기록하며 데뷔 후 최고 성적을 올렸다. 인천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일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문제도 해결했다. 2015 시즌에는 두산의 주장을 맡는다. 또한 시즌이 끝난 후엔 FA 자격을 얻어 ...

      한국경제 | 2015.01.04 14:45 | 김봉구

    • thumbnail
      [상장기업 CEO 열전⑮] '3번 타자' 진승현 랩지노믹스 대표…"일단 뛰고 보는 행동파죠"

      ...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편집자 주] 야구팀에서 3번타자는 행동대장이다. 앞서 출루한 주자들을 홈으로 불러들이거나, 자신이 출루해 찬스를 만들어 내야 한다. 두 경우 모두 점수를 올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그래서 3번타자는 타율과 출루율이 높은 핵심 선수가 맡는다. 기업에서도 3번타자는 필요하다. 아무리 기획을 잘 하고, 좋은 제품을 만들어도 시장에서 발로 뛰어 매출을 올리는 '영업맨'이 없다면 회사는 살아남을 수 없다. "경험으로 ...

      한국경제 | 2015.01.02 10:50 | 박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