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01-11010 / 15,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시내티 추신수, 콜로라도 로키스 홈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

      ...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서 신시내티의 추신수가 무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중견수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타율이 0.282에서 0.276으로 떨어졌다. 이날 사4구조차 없어 추신수는 출루율도 0.438에서 0.431로 하락했다. . 신시내티는 0-1로 뒤진 1회말 4점을 뽑으며 역전했으나 이후 한 점도 추가하지 못하면서 4-12로 졌다. ...

      한국경제 | 2013.06.06 12:36 | 한지아

    • 푸이그 연타석 홈런, 新 괴물 등장‥다저스 역전승

      ... 푸이그는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4타수 3안타에 5타점을 올렸다. 푸이그는 지난해 6월 다저스와 7년간 4200만 달러(약 474억원)에 장기 계약한 거포다. 올해 더블 A에서 우익수로 출전해 타율 0.313, 홈런 8개, 37타점을 올린 거포다. 이로써 푸이그는 지난 1958년 딕 그레이 이후 55년 만에 처음으로 빅리그 데뷔 2경기 이내에 한 경기 3타점을 올린 선수로 역사에 남게 됐다. 지난 4월 과속·난폭운전·운전 ...

      한국경제TV | 2013.06.05 17:21

    • LA다저스 '쿠바괴물' 푸이그, 홈런2방 화끈한 신고식

      ... 힘입어 9-7로 역전승했다. 푸이그는 지난해 다저스와 7년간 4200만 달러(한화 약 472억 원)에 계약했다. 다저스가 류현진과 더불어 거액을 안기며 투타 특급 유망주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올시즌 시작 전 시범경기에서도 타율 5할1푼7리 3홈런 11타점의 호성적을 올렸으나 맷 캠프, 안드레 이디어, 칼 크로포드 등 스타 외야진에 밀려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들이 부상과 부진에 빠지자 메이저리그에 전격 데뷔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13.06.05 14:13 | 김봉구

    • thumbnail
      '타격감 회복' 추신수, 6월 들어 첫 멀티히트

      ... 만에 멀티 히트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1회말 상대 선발 후안 니카시오에게 좌측 2루타를 쳐냈다. 7회 1사2루 기회에선 두번째 투수 에드그머 에스칼로나를 공략, 중전 안타로 연결시켰지만 타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추신수의 타율은 2할7푼9리에서 2할8푼2리로 올랐고 출루율은 4할3푼8리를 유지했다. 그러나 소속팀 신시내티는 8회초 콜로라도 중심타자 트로이 툴로위츠키에게 2점 역전홈런을 얻어맞아 4-5로 역전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

      한국경제 | 2013.06.05 13:18 | 김봉구

    • 美야구 추신수, 7경기 만에 멀티히트…타율 0.282

      ...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톱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최근 이틀간 무안타에 머문 추신수는 3경기 만에 안타 생산을 재개, 타율을 0.279에서 0.282로 끌어올렸다. 출루율은 0.438을 유지했다. 4월 타율 0.337의 맹타를 휘두르던 추신수는 5월 주춤하기 시작하더니 6월 들어 앞선 세 경기에서는 11타수 1안타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날 6월 들어 ...

      연합뉴스 | 2013.06.05 11:44

    • thumbnail
      확 바뀐 수학, '밥상머리 토론'이 효과적

      ...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할 수 있고, 나의 생각과 상대방의 의견에서 옳은 점과 그른 점을 분석하면서 정확한 결론을 내리는 것이다. 예를 들어, 학교에서 '확률'을 배웠다면, 가족들과 함께 시청했던 야구중계 속에서 선수들의 승률, 타율, 방어율 등을 확률을 이용해 계산해보고 가족들에게 설명해줄 수 있다. 추신수 선수의 시즌타율이 0.290, 이대호 선수가 0.339 라고 보도한 뉴스를 보며 각자 타율의 개념과 타율을 할푼리로 표현해보기도 하고, 이를 그래프로 그려보며 ...

      키즈맘 | 2013.06.04 14:24 | aaroaa

    • 추신수 이틀 연속 무안타…타율 0.279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이틀 연속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고 타율이 시즌 처음으로 2할 7푼대로 떨어졌다. 추신수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톱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볼넷 1개로 경기를 마쳤다. 추신수는 이틀 간 6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며 타율도 0.283에서 0.279로 떨어졌다. 출루율은 0.441에서 0.438로 낮아졌다.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13.06.04 11:15 | 정현영

    • [美야구] 류현진 8일 출격…홈에서 애틀랜타와 리턴 매치

      ... 내주며 고전한 것에 불만족스러워했다. 직구가 말을 듣지 않아 컨트롤이 흔들린 탓에 5회까지 100개나 던지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애틀랜타는 3일 현재 팀 홈런 1위(75개), 팀 장타율 2위(0.416)를 달리는 장타 군단이다. 장타를 지나치게 의식한 탓인지 당시 애틀랜타와의 경기에서 류현진답지 않은 투구를 보였다는 게 중론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이 슬러거가 즐비한 에인절스를 상대로 첫 완봉승을 엮어내고 자신감을 ...

      연합뉴스 | 2013.06.04 10:25

    • 추신수, 안타 없이 사구 2개…출루율 0.441로 상승

      ... 하루에 두 차례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한 것은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추신수는 시즌 16·17호 사구를 연달아 맞아 2009년 자신이 기록한 한 시즌 최다 사구(17개)와 55경기 만에 타이를 이뤘다. 추신수의 타율은 0.287에서 0.283으로 뚝 떨어졌지만, 오히려 출루율은 0.440에서 0.441로 약간 올랐다. 신시내티는 4-2로 앞선 8회 개릿 존스에게 동점포를 얻어맞아 다 잡은 승리를 놓치고는 연장 11회말 2사 1, 2루에서 트래비스 ...

      한국경제 | 2013.06.03 06:33 | 변관열

    • [美야구] 추신수, 하루 사구 2개…개인 최다 17개 타이

      ... 타이를 이뤘다. 당시 156게임에 출전한 추신수는 7월에 맞은 5개가 월간 최다 사구 기록이었으나 올 시즌에는 4월에만 10개, 5월 5개를 맞았다. 이날까지 추신수는 시즌 안타와 사4구가 나란히 58개로 같다. 추신수의 타율은 0.287에서 0.283으로 뚝 떨어졌지만, 오히려 출루율은 0.440에서 0.441로 약간 올랐다. 피츠버그 투수들의 공은 마치 자석에 이끌리듯 연달아 추신수 몸쪽으로 달라붙었다. 피츠버그 선발 진마 고메즈는 1회 초구부터 ...

      연합뉴스 | 2013.06.03 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