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21-11230 / 15,0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카브레라 소프트뱅크행…이승엽 주전 '굳히기'

    ... 시즌 전부터 녹초가 됐던 것과 달리 주전을 보장받고 차분히 시즌을 준비할 수 있게 된 점은 분명 이승엽에게 플러스로 작용할 전망이다. 오릭스는 스토브리그에서 투수 알프레도 피가로와 3루수 요원 마이크 헤스먼과 계약했다. 올해 타율 0.301을 때리고 홈런 14방을 쏘아 올린 아롬 발디리스가 헤스먼과 포지션이 겹치지만 둘 중 하나가 지명타자로 돌아설 수 있어 1루를 지킬 이승엽에게는 큰 위협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브레라의 영입으로 이범호(29)의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프로야구] 고원준 롯데행…넥센발 트레이드 시작

    ... 성사시켰다고 발표했다. 고졸 2년차인 고원준은 올해 30경기에 등판, 5승7패 평균자책점 4.12를 남겼다. 프로 14년차인 이정훈은 통산 23승 38패 14세이브, 29홀드에 평균자책점 4.89를, 8년차인 박정준은 통산 타율 0.226을 때렸고 홈런 5방에 38타점을 기록했다. 넥센은 이번 트레이드에 대해 '최근 두 시즌 동안 3~4연패 이상 연패가 많아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내년에는 1,2선발을 확고히 하고자 올해 마무리로 뛰었던 손승락을 선발로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체육기자가 뽑은 톱뉴스는 '김연아 금메달'

    ... 기세에 눌렸다. 밴쿠버 동계올림픽 때 남녀 500m 우승을 석권하며 `빙판 위의 기적'을 창조한 스피드스케이팅은 10대 뉴스 6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추추 트레인' 추신수(클리블랜드)가 미국프로야구에서 두 시즌 연속 3할 타율과 20홈런-20도루를 기록하고 `코리안 특급' 박찬호(전 피츠버그)가 아시아 투수 최다승(124승) 기록을 세운 소식이 각각 10대 뉴스 중 7위와 9위에 올랐다. 또 육상 간판 김국영(안양시청)이 31년 만에 남자 100m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이승엽, 추신수 등 해외파 '뜨거운 겨울 보낸다'

    ...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승엽은 5일 훈련-2일 휴식 일정으로 내년 1월 말까지 국내에서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일본 무대 3년차인 2006시즌 홈런 41개를 날리며 거포로 이름을 각인시킨 이승엽은 하지만 지난 2009시즌을 타율 0.229에 16홈런으로 마치며 대타요원으로 전락했다. 올해는 2군에서도 대타로 나설 만큼 푸대접을 받은 끝에 홈런 5개 등 타율 0.163, 11타점에 그쳤다. 이승엽과 달리 올해 최고의 한 해를 보낸 추신수(28.클리블랜드)와 ...

    연합뉴스 | 2010.12.16 00:00

  • 기복 큰 '이승엽 펀드'보다 꾸준한 '양준혁 펀드' 주목

    ... 'PCA베스트그로쓰A-1 A''미래에셋디스커버리''신한BNPP좋은아침희망자1' 등 11개 펀드는 50% 내 진입 횟수가 12번이다. 전문가들은 펀드 투자 때는 홈런왕 이승엽 선수처럼 화려하지만 기복이 심한 것보다 꾸준히 3할 타율(수익률)을 유지한 양준혁 선수 같은 펀드를 골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후정 동양종금증권 연구원은 "12분기 이상 상위권에 속한 펀드를 보면 그룹주,배당주,중소형주,대형주 펀드 등 다양하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주식형펀드의 ...

    한국경제 | 2010.12.13 00:00 | 서정환

  • [프로야구] 삼성, 일본인 투수 가네무라 영입

    ... 미국프로야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지명을 받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원래 포수였다가 2004년부터 1루수를 병행했고 2009년부터는 외야 수비도 봤다. 힘과 정교함을 겸비했고 왼손 투수에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클리블랜드에서 주로 뛰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로 옮겼고 올해에는 텍사스에서 활약했다. 메이저리그 6년 통산 타율 0.275를 때렸고 홈런 55개, 250타점을 수확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10.12.10 00:00

  • 오릭스 입단 이승엽 "내년 30홈런.100타점 목표"

    ... 잡으라고 실무자에게 말했다. 내년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칠 것으로 100% 확신한다"고 힘을 실어줬다. 지난 2004년 지바 롯데 유니폼을 입고 일본에 진출한 이승엽은 2006년 요미우리 자이언츠로 이적했고 올해까지 7년 통산 타율 0.267을 때리고 144홈런에 388타점을 기록했다. 요미우리로 옮긴 첫해 타율 0.323을 때리고 홈런 41방을 쏘아 올리며 108타점을 수확, 4년간 30억엔에 달하는 대박 계약을 터뜨렸던 이승엽은 그러나 이후 왼쪽 무릎과 왼손 ...

    연합뉴스 | 2010.12.10 00:00

  • [프로야구] 타격 7관왕 이대호, 조아제약 대상

    ... 공동제정한 2010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이대호는 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대상과 함께 상금 1천만원과 순금으로 도금된 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이대호는 올해 타율 0.364를 때리고 홈런 44방에 133타점을 올려 세 부문 1위에 올랐다. 또 최다안타(174개), 출루율(0.444), 장타율(0.667), 득점(99점) 등 도루를 제외한 알짜 공격 7개 부문을 석권,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최고투수상은 ...

    연합뉴스 | 2010.12.08 00:00

  • 추신수 연말 출국…"성적만큼 대우받고싶다"

    ... 생각보다 그간 내가 남긴 성적만큼 대우받고 싶다"며 몸값 협상에서 제 목소리를 확실히 내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2008년부터 풀타임에 출장, 올해로 3년을 채운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구단 사상 110년 만에 처음으로 2년 연속 타율 3할을 때리고 20홈런과 20도루를 달성, 신기원을 열었다. 빅리그 최저 연봉보다 약간 높은 46만1천달러를 연봉으로 받은 추신수의 내년 몸값은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받은 병역 특례조치 덕분에 천정부지로 뛰어오를 것으로 점쳐진다. 메이저리그 ...

    연합뉴스 | 2010.12.08 00:00

  •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격전지 수두룩'

    ... 류현진(한화)이 한 발짝 앞서 있는 형국이다. 하지만 다승 1위에 오르고 팀의 한국시리즈 정상 탈환에 앞장선 김광현(SK)도 무시할 수는 없다. 포수 부문에서는 박경완(SK)과 조인성(LG)의 경쟁이 치열하다. 기록상으로는 조인성이 타율 0.323에 28홈런, 107타점으로 조금 앞서 있다. 조인성은 특히 올해 역대 포수 사상 최초로 100타점 고지를 정복했다. 그러나 SK에 2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안긴 박경완의 존재감을 무시할 수는 없다. 지난해 ...

    연합뉴스 | 2010.1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