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41-11250 / 15,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실책 2개 만회하는 9회 3타점 결승타로 승리 견인

      ...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1볼넷 2득점 3타점을 기록했다. 5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3할7푼5리에서 3할7푼9리(29타수 11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이날 추신수는 시즌 첫 실책과 함께 2개의 실책으로 팀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는 부진한 플레이를 펼쳤다. 추신수는 0-0이던 1회 2사 2,3루에서 몰리나의 ...

      한국경제TV | 2013.04.09 12:38

    • [美야구] 실책 2개 추신수…9회 결승득점 '대반전'

      ...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 5타수 2안타를 쳤다. 5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 이래 5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 0.379를 기록했다. 그는 시즌 5번째이자 3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 행진을 벌이며 물오른 타격감각을 뽐냈다. 추신수는 예상치 못한 수비 실책 탓에 경기 내내 냉·온탕을 오갔다. 올해 우익수에서 중견수로 ...

      연합뉴스 | 2013.04.09 08:47

    • 추신수, 시즌 네 번째 멀티 히트

      ... 중견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를 치고 볼넷 하나를 고르며 신시내티의 6-3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1득점도 올렸고 시즌 첫 도루도 성공했다. 전날까지 3경기 연속 홈런포를 터뜨린 추신수는 비록 이날은 타구를 펜스 너머로 보내지 못했지만 최근 4경기 연속 안타에 올 시즌 출전한 6경기에서 네 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로 공격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추신수의 타율은 0.350에서 0.375로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13.04.08 06:42

    • [美야구] 추신수, 시즌 네 번째 멀티히트

      ... 연속 홈런포를 터뜨린 추신수는 비록 이날은 타구를 펜스 너머로 보내지 못했지만 최근 4경기 연속 안타에 올 시즌 출전한 6경기에서 네 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로 공격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추신수의 타율은 0.350에서 0.375로 올랐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에이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상대로 우익수 뜬 공으로 물러났다. 3-3으로 맞선 2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두 번째 타석 때에는 중전 안타를 때렸다. ...

      연합뉴스 | 2013.04.08 05:29

    • thumbnail
      추신수 3경기 연속 홈런 '불방망이'

      ... 기록(22개·2010년) 경신을 기대케 했다. 동시에 추신수는 이날 올 시즌 세 번째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1회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무사 1루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깨끗한 좌전 안타를 때렸다. 이날 5타수 2안타를 기록, 타율을 0.350으로 끌어올렸다. 신시내티는 연장 11회초 마운드에 오른 J J 후버가 이언 데스몬드와 윌슨 라모스에게 연달아 1점 홈런을 얻어맞아 6-7로 졌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07 18:07 | 한은구

    • 이대호, 시즌 5번째 멀티 히트

      ...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계속된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를 때렸다. 지난달 29일 지바 롯데와의 개막전부터 쉬지 않고 안타를 생산해 온 이대호는 8경기째 방망이를 멈추지 않고 신들린 타격감을 이어갔다. 8경기에서 5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하고 홈런 2개를 터뜨려 4번 타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대호의 타율은 0.441(34타수 15안타)로 더욱 높아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13.04.07 16:17 | 최인한

    • 추신수 3호 홈런… MLB 데뷔 후 첫 기록

      ... 1사 후 조이 보토의 3루타와 투수 폭투로 결국 동점까지 만들어냈다. 하지만 신시내티는 연장 11회에 솔로홈런 2방을 연달아 허용해 6-7로 패했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1득점 1타점을 기록하며 시즌 타율은 0.333에서 0.350까지 끌어올렸으며, 1회에 2루 땅볼, 3회 좌전 안타, 5회 몸에 맞는 볼, 7회엔 삼진, 9회 홈런, 11회 삼진으로 물러섰다. 추신수는 팀 동료 토트 프레지어를 비롯해 저스틴 업튼(애틀란타), 덱스터 ...

      한국경제TV | 2013.04.07 14:45

    • 추신수 시즌 첫 홈런 쾅!…에인절스戰 2안타 2득점

      ... 초구 직구(시속 138㎞)를 때려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추신수는 올 시즌 첫 홈런을 시즌 3경기, 9타수 만에 터뜨리며 빠르게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개인 통산 여섯 번째 1회 선두타자 홈런이다. 올 시즌 첫 타점을 첫 홈런으로 기록한 것.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타율을 0.250에서 0.333(12타수 4안타)으로 끌어올렸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06 08:42 | 서기열

    • 이대호 3 안타 맹활약

      ...릭스 버펄로스)가 안타 3개를 몰아치고 시즌 세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기록했다. 이대호는 4일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시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 이글스와의 방문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부챗살 타법으로 5타수 3안타를 때렸다. 정규리그 개막 후 5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이대호는 시즌 타율을 0.455(22타수 10안타)로 끌어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janus

    • thumbnail
      영화 <런닝맨> 달리기에도 요령이 필요하다!

      ... 달리던 영화는 신파와 코미디를 수용하면서 급격히 페이스를 잃는다. 종우와 종우의 아들(이민호)이 만들어내는 신파는 겉돌고, 명예회복을 노리는 형사반장 상기(김상호)와 특종을 쫓는 열혈기자 선영(조은지)이 제조해내는 유머는 성공 타율이 그리 높지 못하다. 음모 뒤에 숨은 악당 캐릭터들 역시 구태의연하거나 단조로워서 그다지 위협적인 느낌을 주지 못한다. 극의 자연스러운 흐름 속에 웃음과 감동을 녹여낸 게 아니라, 127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을 지루하지 않게 끌고 가야 ...

      텐아시아 | 2013.04.02 12:20 | 정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