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51-11260 / 15,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추신수, 하루 사구 2개…개인 최다 17개 타이

      ... 타이를 이뤘다. 당시 156게임에 출전한 추신수는 7월에 맞은 5개가 월간 최다 사구 기록이었으나 올 시즌에는 4월에만 10개, 5월 5개를 맞았다. 이날까지 추신수는 시즌 안타와 사4구가 나란히 58개로 같다. 추신수의 타율은 0.287에서 0.283으로 뚝 떨어졌지만, 오히려 출루율은 0.440에서 0.441로 약간 올랐다. 피츠버그 투수들의 공은 마치 자석에 이끌리듯 연달아 추신수 몸쪽으로 달라붙었다. 피츠버그 선발 진마 고메즈는 1회 초구부터 ...

      연합뉴스 | 2013.06.03 06:27

    • [日야구] 이대호, 5타수 3안타에 1타점 수확

      ... 1루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를 기록하며 타점 1개를 거둬들였다. 이틀 전 시즌 8호 홈런을 날린 후 전날 경기에서 방망이가 침묵한 이대호는 이날 식지 않은 타격감을 선보이며 시즌 18번째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32에서 0.339로 약간 뛰었다. 이대호는 1회 1사 1,3루에서 히로시마 선발 투수 노무라 유스케를 상대로 볼 카운트 1볼에서 세 차례 연달아 방망이를 휘둘러 헛스윙 삼진으로 잡혔다. 그러나 이후 타석부터는 방망이가 ...

      연합뉴스 | 2013.06.02 16:19

    • [美야구] 추신수, 5타수 1안타…쐐기 1득점

      ...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안타를 치다가 전날 몸에 맞는 공 1개만 얻어내고 무안타로 숨을 고른 추신수는 다시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시즌 타율은 0.287로 약간 내려갔다. 추신수는 경기 초반 피츠버그 선발 프란시스코 리리아노의 호투에 밀렸다. 1회 시속 150㎞ 투심 패스트볼을 건드렸다가 유격수 땅볼로 잡힌 추신수는 4회에도 같은 공을 공략했으나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

      연합뉴스 | 2013.06.02 11:51

    • 추신수, 안타 생산 재개…5타수 1안타

      ...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안타를 치다가 전날 몸에 맞는 공 1개만 얻어내고 무안타로 숨을 고른 추신수는 다시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시즌 타율은 0.287로 약간 내려갔다. 추신수는 경기 초반 피츠버그 선발 프란시스코 리리아노의 호투에 밀렸다. 1회 시속 150㎞ 투심 패스트볼을 건드렸다가 유격수 땅볼로 잡힌 추신수는 4회에도 같은 공을 공략했으나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

      한국경제 | 2013.06.02 11:40 | 이지현

    • 추신수, 4경기 연속 안타…타율 0.295 유지

      ... 추신수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전 소속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 3타수 1안타에 볼넷 하나를 골랐다. 최근 4경기째 연속해서 안타를 친 추신수는 타율 0.295, 출루율 0.449를 유지했다. 다만 신시내티는 선발투수 호머 베일리가 4회에만 2루타 2개를 포함한 6안타, 7실점을 기록하고 무너지는 바람에 결국 1-7로 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

      한국경제 | 2013.05.31 11:12 | 변관열

    • thumbnail
      [다산칼럼] 창조경제 전략, 프로야구에 다 있다

      ... 예측되는 농구, 축구와는 달리 야구는 끝나야 끝난다. 타석에 들어서는 타자나 투수, 포수, 야수는 자기 포지션을 홀로 감당해야 한다. 아무도 타자 방망이에 힘을 보탤 수도 없고, 투수 제구를 도울 수도 없다. 홈런, 타점, 타율, 출루율, 도루 등 타석 성적표와 자책점, 실책, 보살 등 수비 성적표가 계속 갱신된다. 단체종목 탈을 썼지만 선수 각자의 책임이 명백히 드러나는 개인종목 틀이다. 빠른 변화에 대한 민첩한 대응과 철저한 성과평가에 의한 인재 기용 ...

      한국경제 | 2013.05.30 17:27 | 김재일

    • [美야구] 류현진 왼쪽 발등 OK…콜로라도전 정상 등판

      ... 경기에서 마운드에 오를 것으로 본다"고 낙관했다. 해발고도 1천600m 고지에 있는 쿠어스필드는 공기 저항이 적어 장타가 많이 생산되는 곳으로 유명하다. 28승 25패를 거둬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로 내려앉은 콜로라도는 홈에서 타율 0.275, 홈런 31개를 기록하고 16승(10패)을 올리며 강세를 보였다. 시즌 성적 6승 2패, 평균자책점 2.89를 기록한 류현진은 1일 홈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콜로라도를 상대로 6이닝 동안 삼진 12개를 솎아내며 2실점으로 ...

      연합뉴스 | 2013.05.30 14:29

    • thumbnail
      '괴물'이 시작하고 '괴물'이 끝냈다

      ... 승리로 그는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5승3패)를 제치고 팀 내 최다승 투수로 올라섰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3.30에서 2점대인 2.89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타석에서 시즌 두 번째 2루타를 때리며 3타수 1안타를 기록, 타율을 0.238에서 0.250으로 끌어올렸다. 류현진은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컨디션이 최고였다. 이렇게 빨리 완봉승을 거둘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날 타구에 왼쪽 발등을 맞은 류현진은 “뼈는 안 다친 것 같다”고 말한 뒤 ...

      한국경제 | 2013.05.29 17:30 | 서기열

    • [美야구] 살아난 직구 위력…류현진 힘으로 '천사' 타선 눌렀다

      ... 57개를 던진 류현진은 5회 11개, 6회 8개, 7회 7개만 던지고 이닝을 마쳤다. 심하면 한 이닝에 20개를 넘게 던지기도 한 그는 5회부터 7회까지 3이닝 동안 26개의 공만 뿌려 완봉 달성에 성큼 다가섰다. 3할의 타율과 두자릿수 홈런을 터뜨리며 최근 팀의 8연승을 이끈 트라우트, 마크 트럼보 두 타자를 각각 4타수 무안타, 3타수 무안타로 요리하며 출루를 막은 것이 승인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시범경기에서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두 차례 ...

      연합뉴스 | 2013.05.29 15:07

    • [美야구] 1할타자 크루스, 류현진 완봉 도운 '우정의 홈런'

      ... 크루스 역시 시즌 첫 홈런을 친구의 역사적인 승리를 돕는 결승포로 장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5시즌째를 보내는 크루스는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홈런이 6개로 펀치력을 인정받는 선수는 아니다. 올 시즌에는 정확도마저 떨어져 시즌 타율 0.105의 형편없는 빈타에 허덕이고 있었다. 하지만 이날 모처럼 '손맛'을 봐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29일은 타향살이의 외로움을 나누던 두 친구가 모처럼 함께 웃은 날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

      연합뉴스 | 2013.05.29 1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