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61-11270 / 15,2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KIA, 3~4위로 밀리는 굴욕 피할까

    ... 끝나고 후반기 레이스가 재개된 7월26일 이후 23승1무9패, 승률 0.719로 고공비행을 펼쳐 온 롯데는 올해 상대 전적에서 10승7패로 앞선 넥센을 상대로 한가위 전에서 2위를 확정 짓겠다는 각오다. 롯데는 후반기 팀 타율 1위(0.301), 팀 평균자책점 2위(3.48)를 달리며 공수에서 짜임새 있는 야구로 지각 변동을 일으켰다. 수년째 뻥 뚫렸던 뒷문을 김사율이 틀어막으면서 마운드에 안정을 가져왔다. 김사율은 하반기에만 11세이브를 올리는 ...

    연합뉴스 | 2011.09.09 00:00

  • 임창용 8일 만에 23세이브째 수확

    ... 3개를 때리는 데 그쳤다. 2회와 5회에는 각각 투수와 1루수 땅볼로 잡혔고 7회 1사 1루에서는 1루수 병살타로 물러났다. 지난 2일 니혼햄과의 경기부터 6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던 이승엽은 이날 3타수 무안타에 그쳐 타율이 0.214에서 0.212로 깎였다. 세이부 왼손 선발 투수 호아시 가즈유키에게 단 4안타에 묶인 오릭스는 0-4로 패해 연승 행진을 '9'에서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11.09.09 00:00

  • 추신수·이승엽 '가을 잔치' 명암 교차

    ... 라쿠텐과의 경기에서 이틀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하며 팀의 9연승에 힘을 보탰다. 6일에는 우전 안타를 터뜨려 쐐기점의 징검다리를 놓았고 7일에는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로 결승타점을 올렸다. 타율은 2할대 초반(0.214)에 머물고 있으나 타격감각이 살아나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어 이승엽 특유의 한 방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커가고 있다. 올해 홈런 8개를 쏘아 올린 이승엽은 2개만 보태면 2009년(16개) 이후 2년 ...

    연합뉴스 | 2011.09.08 00:00

  • thumbnail
    이승엽, 2G 연속 멀티히트! 팀은 9연승 '신바람'

    ... 기자] 이승엽(35,오릭스)이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9월7일 이승엽은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골든 이글스와의 경기에 6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또한 시즌 타율을 2할1푼4리로 소폭 상승시켰다. 이날 이승엽은 2회초 첫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이사카를 상대로 좌익수 방면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물오른 방망이를 유감없이 선보였다. 이후 두 번째와 세 번째 타석에서 각각 땅볼과 우익수 ...

    한국경제 | 2011.09.08 00:00

  • 장효조 삼성 2군 감독 별세

    ... 3할 타자' 장효조(55) 삼성 2군 감독이 7일 별세했다. 부산 동아대병원은 7일 오전 8시께 간암으로 치료를 받아오던 장 감독이 숨졌다고 밝혔다. 장 감독은 지난 7월말 갑자기 몸에 이상을 느껴 정밀검진을 받은 결과 일부 장기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부산 동아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으며 간암에 걸린 사실이 밝혀졌다. 장 감독의 통산 타율 0.331로 이 부문 역대 1위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연합뉴스 | 2011.09.07 00:00

  • thumbnail
    '안타제조기' 장효조 감독 별세

    ... 것으로 알려졌다. 장 감독은 현역 시절 '안타제조기''타격기계'로 불렸다. 1983~1992년 10년 동안 선수 생활을 하면서 타격왕을 네 차례 수상했다. 양준혁 야구해설가와 함께 프로야구 역사상 최다 수상 기록이다. 통산 타율에 있어서도 장 감독은 0.331로 역대 1위로 올라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강경화 씨와 장남 의태 씨가 있다. 빈소 동아대병원,발인 9일 오전 9시.051-256-7070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9.07 00:00 | 양병훈

  • [日야구] 이승엽, 42일 만에 2안타

    ... 나와 4타수2안타를 때렸다. 이승엽이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하기는 지난 7월26일 니혼햄과의 경기에서 4타수2안타를 때린 이래 42일 만이다. 또 지난 2일 니혼햄과의 경기부터 4경기 연속 안타를 터뜨려 타율을 0.206에서 0.210으로 끌어올렸다. 이승엽은 0-0이던 2회 1사 2루의 첫 타석에서 2루수 쪽으로 내야 안타를 날렸다. 그러나 2루주자 T 오카다는 홈을 파고들다 아웃됐고 이승엽은 2루까지 진루하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

    연합뉴스 | 2011.09.06 00:00

  • [프로야구] '영원한 캡틴' 넥센 이숭용 18일 은퇴

    ... 맡아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던 이숭용은 현대 시절 팀이 네 차례나 한국시리즈 정상을 밟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18시즌 동안 한 해도 빠지지 않고 주전으로 활약한 이숭용은 5일 현재 총 1천994경기에 출장해 통산 타율 0.282, 1천726안타, 162홈런, 857타점을 기록중이다. 특히 이숭용은 프로통산 6번째로 2천 경기 출장을 달성한 뒤 그라운드를 떠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kamja@yna.co.kr

    연합뉴스 | 2011.09.05 00:00

  • [日야구] 이승엽, 3경기 연속 안타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서 뛰는 이승엽(35)이 3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이승엽은 4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홈 경기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이승엽의 타율은 0.205에서 0.206으로 올랐다. 이승엽은 0-1로 끌려가던 2회말 첫 번째 타자로 나서 볼카운트 1-2에서 상대 선발 브라이언 울프의 146㎞짜리 커트볼을 때려 우전 안타를 기록했다. 이어진 타자들의 안타와 번트로 ...

    연합뉴스 | 2011.09.04 00:00

  • [日야구] 이승엽, 2경기 연속 안타

    ... 이승엽(35)이 2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이승엽은 3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홈 경기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나와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2타수 1안타에 이어 2경기 연속 안타를 친 이승엽은 타율을 0.204에서 0.205로 조금 끌어올렸다. 이승엽은 0-2로 끌려가던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을 맞아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하지만 후속타자들이 유격수 뜬 공과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득점은 ...

    연합뉴스 | 2011.09.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