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01-12110 / 15,0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또다시 생존경쟁…감독 신뢰 상실

    ... 정상 탈환을 선언한 하라 감독은 신인과 베테랑의 무한 경쟁을 통해 전력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호치'는 하라 감독의 이런 발언이 이승엽에게 보다 치밀하게 내년 시즌을 준비하라는 주문이라고 풀이했다. 올해 45경기에서 타율 0.248을 때리고 홈런 8개 27타점에 그친 이승엽에 대해 하라 감독은 "그는 타율 2할대 타자가 아니다. 심기일전해 내년 일본에 건너오기를 기대한다"며 분발을 촉구했다. 하라 감독이 1루와 3루 수비가 가능한 오가사와라를 붙박이 ...

    연합뉴스 | 2008.12.22 00:00

  • 프로야구 한화, 재일교포 강병수와 계약

    ... 1년간 계약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장 185㎝, 체중 85㎏인 강병수는 일본 오사카 출신으로 2002년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2003년 야쿠르트 스왈로스에 입단했으며 2006년부터 2년간 1군 19경기에서 3루수와 유격수 등으로 활동하며 타율 0.231을 기록했다고 한화측은 밝혔다. 지난 3일 입단테스트를 거친 강병수는 내년 1월 8일 시작하는 선수단 합동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12.17 00:00

  • [스포츠10대뉴스] ⑧SK, KS 2연패…김성근 전성시대

    ... 4월20일 잠실에서 두산베어스를 11-2로 이기고 선두로 올라선 SK는 이후 한 번도 2위로 내려서지 않았고 최종 83승43패(승률 0.659)로 2년 연속 정규리그 1위에 올랐다. 팀 방어율(3.22)은 8개 구단 중 압도적 1위, 팀 타율(0.282)은 롯데 자이언츠와 공동 1위였다. SK는 기세를 이어가 2년 연속 두산과 치른 한국시리즈에서도 1차전 패배 뒤 파죽의 4연승으로 우승컵을 들며 천하통일을 이뤘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팀은 해태(1986-1989, ...

    연합뉴스 | 2008.12.15 00:00

  • thumbnail
    홍성흔, 2009년 롯데자이언츠에서 뛴다 … 연봉 2억7천9백만원에 계약

    ... 롯데자이언츠에 감사하다. 특히 열광적인 야구의 도시 부산에 몸을 담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야구의 부흥에 힘이 되고 싶고,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해 팀이 4강이 아닌 우승의 주역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성흔은 통산 타율 0.291, 득점 428, 홈런 107, 삼진 511, 장타율 0.422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는 타율 0.331, 홈런 8, 득점 45, 장타율 0.442를 기록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

    한국경제 | 2008.11.28 00:00 | pinky

  • thumbnail
    롯데자이언츠, 홍성흔 선수 영입 … 연봉 50% 인상

    ... 롯데자이언츠에 감사하다. 특히 열광적인 야구의 도시 부산에 몸을 담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야구의 부흥에 힘이 되고 싶고,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해 팀이 4강이 아닌 우승의 주역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성흔은 통산 타율 0.291, 득점 428, 홈런 107, 삼진 511, 장타율 0.422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는 타율 0.331, 홈런 8, 득점 45, 장타율 0.442를 기록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

    한국경제 | 2008.11.27 00:00 | pinky

  • [프로야구] 야구시즌 끝, 결혼시즌 시작

    ... 결혼식 후 내달 1∼5일 발리로 신혼여행을 다녀오고 나서 강남구 역삼동에 보금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나주환과 일대일 트레이드로 SK에서 두산으로 옮긴 이대수는 시즌초 부상하고도 90경기에 나와 213타수 60안타, 타율 0.282로 하위타선에서 안정된 공격력과 유격수 수비를 선보였다. LG 트윈스 투수 이재영(29)은 내달 6일 오후 1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홀 1층 그랜드볼룸에서 현대종합상사㈜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는 신부 황현옥(30)씨와 ...

    연합뉴스 | 2008.11.27 00:00

  • `망명실패설' 쿠바 야구스타 2명, WBC 못뛸 듯

    ... 마르티는 2006년 WBC 대회에서 4경기에 출전해 1승 무패, 2세이브에 평균자책점 O의 뛰어난 성적으로 한국의 박찬호, 일본의 마쓰자카 다이스케와 함께 세 명의 최고 투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고메스는 2007년 국내 리그에서 타율 0.394를 친 스타. 그러나 이 두 명은 모두 이번 베이징올림픽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세계 야구계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쿠바에서 망명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한 선수로는 1997년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활약하며 ...

    연합뉴스 | 2008.11.23 00:00

  • 인천고 이창진, 이영민 타격상 수상

    ... 중 가장 뛰어난 선수에게 주는 이영민 타격상을 받는다. 대한야구협회는 이창진을 비롯해 '2008년 야구인의 밤' 행사에서 시상할 해당 부문 수상자를 18일 발표했다. 이창진은 올해 고교대회에서 0.411(56타수23안타)의 고타율을 올렸다. 1958년 제정돼 올해로 51번째를 맞은 이영민 타격상은 전국 9개 대회 중 5개 대회 이상, 15경기 이상 출전해 규정타석(60타석)을 채운 타자 중 최고 타율을 올린 선수에게 돌아간다. 프로야구에서 활약 중인 선수 ...

    연합뉴스 | 2008.11.18 00:00

  • [아시아야구] 일본, WBC 대비 정보수집 `열공'

    ... 산케이스포츠 야구평론가 에모토 다케노리는 한국 타선의 약점을 짚었다. 박재홍이나 이진영처럼 파워에 자신이 있어 홈런을 노리는 타자와 나주환처럼 맞추는데 급급한 타자들이 분명하게 구별된다는 것. 에모토는 "홈런을 많이 쳐도 타율이 낮은 선수는 WBC 같은 단기전에 적합하지 않다"며 "시즌 타율이 높은 교타자가 무서운데 SK에선 그런 타자가 별로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은 한국 대표팀에 숨은 힘이 있다는 점도 놓치지 않았다. 스포츠호치 ...

    연합뉴스 | 2008.11.14 00:00

  • 이승엽 요미우리에 WBC 불참 통보

    ... 통보했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이승엽은 10일 도쿄 지요다구 오테마치의 요미우리 구단 사무실을 방문해 "좋은 성적을 남기기 위해 다음 시즌에는 일본에서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일본시리즈에서 타율 0.111(18타수 2안타)과 삼진 12개로 최악의 부진을 겪은 뒤 내년 3월 열리는 제2회 WBC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한국에 들어올 예정인 이승엽은 "지난해는 겨울 훈련을 재활에서부터 시작해야 했지만 올해는 타격 ...

    연합뉴스 | 2008.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