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31-12140 / 15,0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롯데, 마해영 등 4명 방출

    ... 공시했다. 지난해 LG에서 방출된 뒤 올해 1월 테스트를 거쳐 연봉 5천만원에 친정 롯데 유니폼을 8년 만에 입었던 마해영은 제리 로이스터 감독의 배려 속에 시즌 초반 주전으로 뛰기도 했으나 세월의 무게를 극복하지 못하고 32경기에서 타율 0.153(72타수11안타), 홈런 2개, 8타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1995년 롯데에서 프로 데뷔한 마해영은 2001년 삼성으로 이적했고 2004년 4년간 28억원에 KIA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하면서 전성기를 누렸다. ...

    연합뉴스 | 2008.10.24 00:00

  • [프로야구] 두산, 삼성 꺾고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 두산은 4승2패를 기록,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라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던 SK 와이번스와 최후의 승자를 가리게 됐다. 6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는 등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29타수 15안타로 타율 0.517, 6득점, 3타점, 도루 3개 등 놀라운 활약을 펼친 두산 1번타자 이종욱은 MVP로 선정돼 상금 300만원과 40인치 LCD TV를 부상으로 받았다. 6차전은 선발투수의 컨디션에 의해 승부가 결정됐다. 두산 선발로 나선 ...

    연합뉴스 | 2008.10.23 00:00

  • [프로야구] 삼성, 타선 세대교체로 절반의 성공

    ... 5.82로 기대에 못 미쳤고 팔꿈치 수술에서 돌아온 배영수 역시 제 구위를 찾지 못하면서 당장 선발진에 구멍이 생겼다. 정현욱, 윤성환 등이 분전했지만 이상목과 조진호가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지 못하면서 비상사태가 발생했다. 크루즈가 타율 0.282로 괜찮았으나 홈런 2방, 21타점에 그치자 결국 그를 5월 하순 내쫓고 톰 션이라는 투수를 데려와 마운드를 강화했다. 심정수가 시즌 초반부터 타격 부진으로 2군에 내려간 끝에 무릎 수술로 시즌을 일찍 접었고 양준혁도 2군을 ...

    연합뉴스 | 2008.10.23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잘 치고, 달리고, 받은' 이종욱, 플레이오프 MVP

    ... 그만큼 이종욱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두산이 4승2패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기록상으로 이종욱은 다른 선수들에 비해 압도적이다. 플레이오프 6경기에서 29타수 15안타로 팀에서 가장 높은 0.517의 타율을 기록했다. 득점도 6개나 됐고 2루타 2개에 3루타도 1개를 치면서 장타율도 팀에서 가장 높았다. 이런 가운데 삼진은 2개에 불과해 `무조건 살아나가야 한다'는 선두 타자의 역할을 200% 이상 해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

    연합뉴스 | 2008.10.23 00:00

  • 올 한국시리즈도 '金 (성근 경문)의 전쟁'

    ... 두산은 4승2패를 기록,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던 SK 와이번스(감독 김성근)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한국시리즈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6차전에서 4타수 2안타,2타점을 기록하는 등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29타수 15안타로 타율 0.517,6득점,3타점,도루 3개 등 놀라운 활약을 펼친 두산 1번 타자 이종욱은 MVP로 선정됐다. 두산 선발로 나선 이혜천은 비록 승수를 올리지 못했지만 5회 2아웃까지 삼진 6개를 뽑아내며 2안타와 볼넷 5개로 2점만 내 줘 ...

    한국경제 | 2008.10.23 00:00 | 한은구

  • [프로야구] 벼랑 끝 삼성, PO 6차전 총공세

    ... 롯데를 셧아웃시킨 저력을 발휘해 최고의 명승부를 연출하겠다는 각오만큼은 대단하다. ◇마운드, 두산 1-2번 타자를 막아라 삼성 투수진은 두산 1, 2번 타자 이종욱과 오재원에 철저히 농락당했다. 이종욱은 20일 5차전까지 타율 0.520(25타수13안타)에 도루 3개, 오재원은 타율 0.500(20타수10안타)에 도루 2개로 맹활약했다. 공격은 물론 수비에서도 민첩한 동작으로 호수비를 연출, 그야말로 '펄펄 날고 있다'는 표현이 어울린다. 이들이 ...

    연합뉴스 | 2008.10.22 00:00

  • 이승엽, 주니치 상대 지난해 설욕 나선다

    ... "포스트시즌에서 팀 내 타점왕이 되고 싶다"고 밝히며 명예 회복을 벼르고 있다. 올해로 39세가 된 우즈는 이번 시즌이 끝나면 주니치에서 방출될 예정이지만 주니치 타선에서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잦은 부상으로 고생하면서도 타율 0.276과 홈런 35개, 타점 77점을 올려 타율 0.248과 8홈런 27타점에 그친 이승엽을 성적 면에서 압도했고 20일 끝난 한신 타이거즈와 클라이맥스시리즈 1스테이지 3차전에서는 0-0으로 팽팽한 투수전이 진행되던 9회말 천금같은 ...

    연합뉴스 | 2008.10.21 00:00

  • [프로야구] 김현수 5연타석 안타…'타격왕의 귀환'

    ... 돌아왔다. 21일 대구구장에서 계속된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 플레이오프(PO) 5차전에서 두산 김현수는 플레이오프에서 계속됐던 슬럼프에서 완전히 벗어나 `불방망이'로 경기를 지배했다. PO 4차전까지 17타수 5안타 2타점, 타율 0.294로 명성에 미치지 못했던 김현수는 한국시리즈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선 이날 3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홈런 1개를 포함해 5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으로 팀 타선을 이끌었다. 이 덕분에 경기 MVP(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

    연합뉴스 | 2008.10.21 00:00

  •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데이터 보다는 감(感)?

    ... 2타점을 때려냈다. 19일 3차전에서도 선 감독은 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딱 한 차례 대타 출장에 그친 박석민을 과감히 선발 출장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당한 갈비뼈 부상이 완치되지 않은데다 올 시즌 두산전 평균 타율 0.203, 두산 선발 이혜천 상대 타율 0.250에 그쳤지만 득점력 빈곤을 해결하기 위한 해결사로 박석민을 선발로 내세웠고 박석민은 2타점에 최형우의 3점 홈런의 발판까지 놓으며 화답했다. 물론 데이터의 결과물도 있다. 플레이오프에서 ...

    연합뉴스 | 2008.10.20 00:00

  • 일본 언론 '한신전 핵심 선수는 이병규'

    ... '주니치 스포츠'는 17일 인터넷판에서 '이병규가 (한 경기에서) 안타 2개 이상을 때리면 팀 승률이 7할, 그는 한신과 단기전에 강하다'는 제하의 기사를 실었다. 이 신문은 '호랑이 사냥'의 핵심 인물은 이병규라면서 그가 상대 타율 0.278로 팀 내 두 번째로 잘 때렸고 단기전에서도 강했다고 소개했다. 이병규는 지난해 클라이맥스 시리즈 1-2 스테이지와 일본시리즈, 아시아시리즈 등 4개 시리즈에서 모두 홈런을 터뜨렸고 포스트시즌 14경기에서 13타점을 올려 ...

    연합뉴스 | 2008.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