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51-12160 / 15,0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병규, 시즌 15호 투런포…16호 3점포

    ... 연속 안타를 이어간 이병규는 4회와 6회 각각 1루 땅볼과 투수 땅볼에 머물렀으나 8회 극적인 동점 홈런을 때려 패색이 짙던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고 10회에는 스리런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타수3안타로 이병규는 시즌 타율을 0.249(종전 0.244)로 약간 올랐다. 주니치는 4위 히로시마에 2경기 앞선 센트럴리그 3위를 유지하고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 발짝 다가섰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10.03 00:00

  • 일본프로야구 강타자 기요하라 은퇴

    ... 자격을 얻어 결국 요미우리에 입단했지만 부상으로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한 채 2005년 전력 외 통보를 받은 기요하라는 오릭스에서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불태울 수 있었다. 기요하라는 23년간 통산 2천338경기에 나와 타율 0.272와 2천122안타, 525홈런을 각각 기록했다. 경기 직후 열린 은퇴식에서 기요하라는 양 팔에 6살과 3살난 두 아들을 안고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인사했다. 관중들은 기립 박수를 통해 23년간 일본 프로야구의 강타자로 ...

    연합뉴스 | 2008.10.02 00:00

  • 이병규, 결승 투런포…시즌 14호

    ... 5회초 2사 후 와다 가즈히로의 솔로포까지 터졌고 주니치는 결국 3-1로 이겼다. 이병규는 7회에도 깨끗한 좌전 안타로 출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 못했고 9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서 5타수2안타로 게임을 마쳤다. 시즌 타율은 0.244(종전 0.242)로 약간 올랐다. 이병규의 투런아치로 귀중한 승리를 챙긴 주니치는 4위 히로시마를 1.5게임차로 밀어내고 포스트시즌 진출권이 주어지는 센트럴리그 3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서울=연합뉴스) ca...

    연합뉴스 | 2008.10.02 00:00

  •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우즈 방출…거물 외야수 영입

    ... 팀을 개혁해 내년 센트럴리그 우승에 도전할 계획이다. 2003년, 2004년, 2006년 세 차례나 리그 홈런왕을 차지한 타이론 우즈는 엄청난 파워를 앞세운 장쾌한 홈런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지만 나이에 따른 잦은 부상으로 올해 타율은 0.276에 그쳤고 타점은 72타점에 머물렀다. 홈런은 33개를 기록 중이다. 오치아이 감독은 우즈가 빠진 1루에 나카무라 노리히로, 3루에 모리노 마사히코, 중견수에 긴조를 구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니치 팀 재건에서 ...

    연합뉴스 | 2008.10.01 00:00

  • 추신수, 한국인 타자 최초 MLB `이달의 선수'

    ... 1998년 7월 다저스 시절 내셔널리그(NL) 투수 부문에서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바 있다. 추신수는 9월 한 달 동안 24경기에 출장, 0.400의 고감도 타격을 자랑하며 홈런 5개, 24타점을 올렸다. 또 득점 21개에 장타율 0.659을 기록하는 등 만점 활약을 펼쳤다. 추신수는 또 17~27일까지 9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고 3~8일까지 5경기 연속 2안타를 친 것을 포함해 9월 한달 동안 12경기에서 경기당 안타 2개 이상을 때려냈다. 특히 추신수는 ...

    연합뉴스 | 2008.09.30 00:00

  • 박찬호 패전에 백차승 도중하차…추신수는 결장

    ... 4.79를 기록했다. 전날 14호 홈런 등 2안타(시즌 98호)로 맹활약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추추 트레인' 추신수(26)는 이날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시즌 마지막 경기에 출장하지 않아 최희섭(KIA)이 기록한 한국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15)과 시즌 100안타 달성을 내년 시즌으로 미뤄야 했다. 추신수는 올 시즌 94경기에 나와 타율 0.309, 타점 66점 등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9.29 00:00

  • 추신수, 시즌 14호 홈런 포함 2안타

    ... 세 자리수 안타에 2개를 남겨뒀다. 클리블랜드는 29일 화이트삭스와 경기를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로 남겨두고 있어 추신수가 두 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9경기 연속 안타와 5경기 연속 타점을 기록하고 있는 추신수의 타율은 0.309(종전 0.307)로 약간 올라갔고 타점은 66점째를 올리며 개인 통산 100타점에 6개만을 남겼다. 추신수는 0-0이던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하이베르 바스케스의 2구째 낮은 직구(시속 149km)를 ...

    연합뉴스 | 2008.09.28 00:00

  • 추신수, 역전 2타점 결승타

    ...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6회 무사 1루에서는 유격수 땅볼 때 선행 주자가 아웃되는 사이 1루를 밟았고 밀어내기 볼넷으로 득점했다. 7회에는 우익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8경기 연속 안타에 4경기 연속 타점을 올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 0.307을 유지했고 시즌 100안타에도 4개 차로 접근했다. 시즌 타점은 64개로 개인 통산 100타점에도 8개만을 남겼다. 클리블랜드는 11-8로 승리, 시카고의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 탈환을 저지했다. 지구 선두 미네소타 ...

    연합뉴스 | 2008.09.27 00:00

  • 이승엽, 결승 투런포 등 4타점 대폭발

    ... 요미우리는 6-2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8회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6회 1루수 앞에서 크게 바운드가 되는 우전 안타를 때리는 등 4타수3안타 4타점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된 이승엽은 20일 한신전 이후 7경기 연속 안타로 타율을 0.250(종전 0.234)으로 끌어올렸다. 타점은 25개째다. 요미우리는 시즌 8경기를 남겨둔 이날 다시 한신과 공동 선두로 뛰어오르고 역전 우승에 대한 꿈을 이어갔다. 이승엽은 28일 오후 6시 나고야 돔에서 열리는 ...

    연합뉴스 | 2008.09.27 00:00

  • 이승엽 6경기 연속 안타에도 팀은 12연승 끝

    ... 가르는 안타로 1루 주자 알렉스 라미레스를 3루에 안착시켰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4-5로 뒤진 9회초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마지막 타자로 나서 큼지막한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나 아쉬움을 샀다. 이승엽의 타율은 0.234(종전 0.236)로 약간 내려갔고 시즌 홈런은 7개, 타점은 21개를 유지했다. 요미우리는 정규리그 9경기를 남겨두고 있고 한신은 10경기가 남았다.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nicemasaru@yna.co...

    연합뉴스 | 2008.09.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