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11-12220 / 15,6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7연승 SK…강팀 꺾고 독주 채비

      ... 3연승을 올리고 사자군단의 상승세를 잠재웠다. 공수 균형을 찾은 SK는 1승2패로 밀렸던 KIA에 다음주 광주 3연전에서 고스란히 빚을 돌려줄 생각이다. SK 연승의 원동력은 특타로 박재홍, 최정, 김강민 등이 살아나면서 득점권 타율이 높아진 데 있다. SK가 11승1패를 거둔 8일 이후 팀 득점권 타율은 0.288에 달하고 최정이 0.417(12타수5안타), 박재홍이 0.364(11타수4안타), 김강민이 0.368(19타수7안타)을 때려내며 득점을 주도하고 ...

      연합뉴스 | 2010.04.23 00:00

    • 추신수, 안타 생산 재개…타율 0.313

      ...드 인디언스)의 방망이가 안타 제조를 재개했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와 방문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타율은 0.318에서 0.313(48타수 15안타)으로 약간 떨어졌다. 전날 3연타석 삼진에 4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던 추신수는 1회 2사 주자 없이 들어선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미네소타 좌완 선발 프란시스코 릴리아노의 빠른 ...

      연합뉴스 | 2010.04.22 00:00

    • 김태균 장쾌한 2루타…3경기 연속 타점

      ... 선발 출장한 가운데 김태균(28.지바 롯데)만 웃었다. 김태균은 21일 일본 후쿠시마현 고리야마 구장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 이글스와 경기에서 1루수 겸 4번 타자로 출장, 3타수 2안타를 때리고 타점 1개를 거둬들였다. 시즌 타율은 0.280에서 0.292(96타수28안타)로 올랐고 타점은 16개로 늘었다. 1회 2사 1루 첫 타석에서 라쿠텐 오른팔 도무라 겐지의 슬라이더에 서서 삼진을 당했던 김태균은 1-0으로 앞서던 3회 1사 2루에서 도무라의 복판 높은 ...

      연합뉴스 | 2010.04.21 00:00

    • 이승엽, 밀어내기 볼넷 결승타점

      ... 이승엽은 요코하마 구원 투수 에지리 신타로와 8구까지 가는 신경전 끝에 바깥쪽 높은 직구를 골라냈다. 이승엽은 볼넷을 얻어내며 3루주자 마쓰모토 다쓰야를 불러들여 결승점을 뽑았다. 올 시즌 두 번째 타점. 1타수 무안타로 타율은 0.133(15타수 2안타)까지 떨어졌지만 노련한 선구안으로 귀중한 타점을 올렸다. 김태균(28.지바 롯데 마린스)은 도쿄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올렸지만 3타수 무안타에 그쳐 6경기 ...

      연합뉴스 | 2010.04.21 00:00

    • 추신수, 첫 아메리칸리그 주간 MVP 선정

      불붙은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이 주일의 선수'로 뽑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MLB.com)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추신수가 지난 한 주간 타율 0.579(19타수 11안타), 3홈런, 11타점, 장타율 1.211, 출루율 0.680을 기록해 2005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6년 만에 처음 이 주일의 선수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2008년 9월 타율 0.400, 5홈런, ...

      연합뉴스 | 2010.04.20 00:00

    • thumbnail
      추신수 '만루홈런'포함 5타점 맹타 …"영웅적인 경기 펼쳤다" 찬사

      ... 이날 통산 두 번째로 짜릿한 손맛을 봤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맹타에 힘입어 2회 7-0으로 멀찌감치 달아나 승부를 갈랐다. 추신수는 4회에는 볼넷을 골랐고 7회에는 잘 맞은 타구가 2루수 호수비에 걸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50(40타수14안타)으로 올라 절정의 타격감각을 뽐냈다. 타점도 12개로 불어 '인디언 부대' 해결사로 입지를 구축했다. 호타준족인 추신수는 수비에서도 팀을 구한 호수비를 펼쳐 기립박수를 받았다. 7-3으로 앞선 9회초 ...

      한국경제 | 2010.04.19 00:00 | lita

    • '만루홈런' 추신수, 4호 홈런이 '그랜드 슬램'

      ... 만루홈런, 추신수에게는 올 시즌 4번째 대포이자, 2006년 이후 두 번째 만루홈런이다. 스코어는 7-0, 2회부터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추신수는 4회에는 사구를 골라 출루했다. 7회에는 잘 맞은 타구가 아쉽게도 2루수 호수비에 걸렸다. 시즌 초 1할대에 머물던 추신수의 타율은 지난 12일부터 이어진 7경기 연속 안타행진으로 0.350(40타수14안타)으로 올랐다. 타점은 12점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4.19 00:00 | saram001

    • [프로야구] 선두 경쟁 SK-두산, 잠실 격돌

      ... 김성근 감독은 팀 전력이 상승세인 만큼 라이벌 두산의 기를 확실히 꺾는다면 장기 레이스 운영이 훨씬 수월해 진다는 계산을 세우고 있다. 지난 주 5연패에 빠졌던 삼성은 대구에서 한화, 두산과 6연전을 펼친다. 5연패 동안 주간 타율이 0.202에 불과했던 삼성은 이번 주에도 타선이 살아나지 않으면 하위권으로 처질 수도 있다. 4연승으로 분위기를 추스른 LG는 이번 주 넥센과 한화를 상대로 승수 사냥에 나선다. `인터넷 항명'으로 심각한 내홍을 겪었던 박종훈 ...

      연합뉴스 | 2010.04.19 00:00

    • 추신수, 만루홈런 포함 5타점 불꽃타

      ... 터뜨린 뒤 이날 통산 두 번째로 짜릿한 손맛을 봤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맹타로 2회 7-0으로 멀찌감치 달아나 승부를 갈랐다. 추신수는 4회에는 볼넷을 골랐고 7회에는 잘 맞은 타구가 2루수 호수비에 걸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50(40타수14안타)으로 올랐다. 한때 1할대에 머물렀지만 12일 디트로이트와 경기부터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고 이 기간 4경기에서 안타 2개 이상을 때리는 절정의 타격감각을 뽐냈다. 타점도 12개로 불어 '인디언 ...

      연합뉴스 | 2010.04.19 00:00

    • 홍성흔 '타점 역사 새로 쓴다'

      ... 2위(5개), 안타 공동 2위(25개), 타격 2위(0.368) 등 타격 전 부문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타점이 아닌 다른 부문에서도 개인 타이틀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똑딱이 타법에서 호쾌한 장타 스윙으로 홍성흔은 최근 몇 년간 타율은 높았지만 '찬스에 약한 타자'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었다. 2008년 두산 시절 타율 0.331을 때렸지만 타점은 63개에 그쳤고, 롯데로 옮긴 지난해에는 타율이 0.371로 치솟았지만 타점은 64개였다. 와중에 병살타는 2008년 ...

      연합뉴스 | 2010.04.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