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61-12270 / 15,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7일 복귀…가을잔치 준비

      ... 될 것으로 분석했다. 또 왼손 대타가 필요한 팀 사정상 이승엽은 경기 후반 승부처에서 기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2004년 일본에 진출한 이승엽은 올해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29타수 연속 무안타 등 심각한 부진에 시달리며 타율 0.229에 16홈런을 기록했다. 3년 연속 센트럴리그에서 우승한 요미우리는 클라이맥스시리즈 스테이지2에 직행했다. 21일부터 정규리그 2,3위 팀 승자와 일본시리즈 출전권을 놓고 대결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

      연합뉴스 | 2009.10.02 00:00

    • 메이저리그 야구 '가을의 전설'이 온다

      ... 인디언스의 제물이 됐다. 양키스는 올해도 역시 가장 강력한 챔피언 후보다. 3년 만에 지구 우승을 이뤄냈고 메이저리그 30개팀 중 유일하게 100승을 돌파하면서 승률 6할대를 기록하고 있다. 팀 홈런은 241개로 전체 1위이고 팀 타율(0.284)은 에인절스(0.285)에 이어 2위. 3할3푼대를 때리는 데릭 지터와 로빈슨 카노(타율 0.322), 39홈런의 마크 텍세이라, 부상으로 뒤늦게 들어오고도 28개 아치를 그린 알렉스 로드리게스 등 눈부신 타선에다 19승 ...

      연합뉴스 | 2009.10.02 00:00

    • 이승엽.임창용, 명암 갈린 2009년

      ... 탓에 꾸준하게 페이스를 유지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올해는 변명의 여지가 없었다. 일본 시즌에 집중하겠다는 이유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빠졌고 허리 통증 외에 심각한 부상도 없었다. 하지만 부침을 겪으며 바닥으로 내려앉았고 결국 타율 0.229을 때리며 16홈런, 36타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절박한 심정으로 야구를 하겠다"던 이승엽의 시즌 전 각오는 시범경기 때까지만 유효했다. 시범경기 타율 0.302에 홈런 8개를 날리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4월 ...

      연합뉴스 | 2009.10.02 00:00

    • 추신수, 더블헤더 1안타…3할 간신히 유지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1일(한국시간) 더블헤더에서 7타수 1안타에 그쳐 타율이 0.301로 떨어졌다. 추신수는 이날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펼쳐진 미국 프로야구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 네 차례 타석에 들어서 볼넷 하나만 골랐을 뿐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추신수는 1회말 볼넷으로 출루하고서 조니 페랄타 타석 때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시즌 21번째 도루. 추신수는 ...

      연합뉴스 | 2009.10.01 00:00

    • 추신수, 3타수 무안타

      ... 미뤘다. 추신수는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1회말 볼넷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3회와 5회 각각 좌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7회에는 바뀐 투수 랜디 윌리엄스의 커브에 속아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의 타율은 0.303에서 0.301로 조금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선발 파우스토 카르모나의 7이닝 1실점 호투에 힘입어 5-1로 이겼다. 한편 경기에 앞서 클리블랜드 구단은 올 시즌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에릭 웨지 감독을 해임했다. ...

      연합뉴스 | 2009.10.01 00:00

    • 김주찬-이종욱, 톱타자가 명암 가른다

      ...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는 화끈한 공격 야구를 지향하는 양팀 감독의 색깔로 볼때 '공격 첨병'의 활약상에 따라 희비가 교차할 공산이 커졌다. 29일 1차전에서 김주찬(롯데)과 이종욱(두산)의 기여도는 극과 극이었다. 정규 시즌에서 타율 0.310을 때리고 홈런 7방에 도루 34개, 타점 51개를 올리며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김주찬이 잠실벌에서 펄펄 날아다닌 반면 이종욱은 한 번도 1루를 밟지 못하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시즌 중 수비하다 동료와 부딪혀 크게 다치기도 ...

      연합뉴스 | 2009.09.30 00:00

    • 벼랑 몰린 두산의 희망 김현수

      ... 톱타자 이종욱은 네 타석에서 삼진 2개, 범타 2개로 물러났다. 김현수로서는 남은 포스트시즌에서 2007~2008년 한국시리즈 당시 부진을 털어 버려야 하는 숙제도 안고 있다. 김현수는 지난해 SK와 한국시리즈에서 21타수 1안타(타율 0.048)로 완전히 침묵했고 2007년에도 21타수에서 5안타를 치는데 그쳤다. 다만 플레이오프에서는 이름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 2007년 플레이오프에서는 10타수 5안타에 홈런 1개, 타점 2개를 곁들였고 2008년에는 ...

      연합뉴스 | 2009.09.30 00:00

    • LG, 윤학길 투수코치 영입

      ... 영입, 코치진 인선을 30일 마무리했다. 염경엽 운영팀장은 1군 수비코치로, 이날 은퇴한 이종열은 2군 육성군 코치로 각각 임명했다. 1991년 LG에 입단한 이종열은 19년 동안 LG 유니폼만 입은 프랜차이즈 선수로 통산 타율 0.247에 1천175안타, 448타점을 남겼다. 앞서 LG는 새 사령탑에 박종훈 두산 2군 감독을 임명했고 2군 감독에 김기태 요미우리 자이언츠 코치를 뽑았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

      연합뉴스 | 2009.09.30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결정적 순간 '물먹은' 두산 방망이

      페넌트레이스에서 팀 타율(0.280) 2위를 차지한 저력을 찾기가 어려웠다. 결정적인 찬스에서 헛방망이질이 이어졌고, 경기 막판까지 상대 선발 투수의 결정구에 끌려 다녔다. 29일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두산 타선은 롯데 선발 조정훈의 포크볼에 철저하게 농락당하며 물 먹은 방망이로 전락했다. 타순이 한 번 돌고 두 번까지 돌아도 좀처럼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두산으로서는 특히 두 차례나 맞은 만루 기회를 날린 게 무척이나 아쉬웠다. 5회 ...

      연합뉴스 | 2009.09.29 00:00

    • 추신수 4타수 무안타

      ... 2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4회 또 삼진을 당하며 득점 기회를 날렸다. 무사 1, 2루 볼카운트 2-2에서 상대 투수 브라이언 베이스의 커브볼을 헛스윙했다. 추신수는 6회에도 삼진을 당하는 등 이날 경기에서만 3차례 삼진을 당했다. 8회 좌익수 플라이를 날린 추신수는 4타수 무안타에 그쳐 타율이 0.304에서 0.301으로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9-0으로 크게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연합뉴스 | 2009.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