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71-12280 / 14,9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5경기째 안타 행진

    ... 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록키스와 방문 경기에 우익수 겸 5번 타자로 나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12일 미네소타전 이후 5경기 연속 선발 출장하며 주전 우익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추신수는 5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쳐냈다. 시즌 타율은 0.317에서 0.318로 약간 올라갔다.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전안타를 뽑아낸 추신수는 4회와 6회에는 좌익수 플라이와 유격수 앞 병살타로 물러났다. 8회에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클리블랜드는 선발 ...

    연합뉴스 | 2008.06.18 00:00

  • SK, 21년 만에 팀 타율 3할 이룰까

    2위 두산과 8.0게임차 압도적인 선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새로운 경지에 도전하고 있다. 바로 팀 타율 3할이다. 16일 현재 SK의 팀 타율은 0.292(2천146타수 627안타)로 2위 롯데(0.273)와는 2푼 가까이 차이가 난다. 팀 타율 3할은 장효조(0.387), 김성래(0.332), 이만수(0.344)가 활약한 1987년 삼성이 단 한번 성공한 이래 20년간 넘볼 수 없는 경지로 남아있다. 한 시즌 2할9푼대 ...

    연합뉴스 | 2008.06.16 00:00

  • 추신수, 4경기 연속안타

    ... 물러난 추신수는 4회 상대 선발 그렉 매덕스로부터 좌익수 키를 넘는 2루타를 치고 나가 후속 케이시 블레이크의 투수 앞 땅볼에 홈인했다. 6회에는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됐고 7회 2사 2루에서는 고의 사구로 걸어나갔다. 시즌 타율은 0.316에서 0.317로 약간 올라갔다. 장타율은 0.610, 출루율은 0.420이 됐다. 클리블랜드는 3회 나온 벤 프란시스코의 3점 홈런에 힘입어 7-3으로 승리를 거뒀다.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nicemas...

    연합뉴스 | 2008.06.16 00:00

  • 이승엽, 2군서 4경기 연속 안타

    ... 구장에서 계속된 야쿠르트 스왈로스 2군전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2타수1안타를 때리고 5회 대수비로 교체됐다. 그는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2루수 내야 안타를 때렸고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7일 첫 홈런을 쏘아 올린 이승엽은 이후 꾸준히 안타를 생산하며 타격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2군 17경기에서 타율은 0.300(50타수15안타)이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6.14 00:00

  • 추신수, 시즌 2호 홈런

    ...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우익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장, 3점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4일 텍사스전 첫 홈런 이후 9일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시즌 타율은 0.296에서 0.323으로 뛰어올랐고 타점은 8점째가 됐다. 3회말 1사 2.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선발 리반 헤르난데스의 초구 볼을 지켜본 뒤 2구째를 통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앞선 ...

    연합뉴스 | 2008.06.13 00:00

  • 추신수, 대타로 나와 삼진

    ...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5-8로 뒤진 9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익수 프랭클린 쿠티에레스 대신 타석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미네소타 마무리 조 네이선과 6구까지 접전을 벌였으나 시속 151㎞짜리 직구에 삼진을 당했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고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08에서 0.296(27타수8안타)으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6.12 00:00

  • [프로야구] 펄펄 나는 김태균, 고개 숙인 이대호

    ... 김태균(한화)과 이대호(롯데)의 명암이 교차하고 있다. 김태균이 10~11일 삼성전에서 두 경기 연속 대포를 쏘아 올리며 홈런(17개), 타점(55개)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반면 카림 가르시아와 함께 롯데 돌풍을 주도했던 이대호는 최근 6경기 타율 0.200으로 주춤하다. 홈런과 타점은 각각 9개, 46개에 그쳐 김태균과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4번 타자의 활약에 따라 소속팀의 희비도 극명하다. 한화는 11일 현재 4연승 휘파람을 불었고 타선이 집단 슬럼프에 빠진 롯데는 ...

    연합뉴스 | 2008.06.12 00:00

  • 추신수, 대타로 나와 1안타 1타점

    ... 중견수 앞 안타를 터뜨렸고 2루 주자 케이시 블레이크가 홈을 밟았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클리블랜드는 4-8로 무릎을 꿇었다. 6일 텍사스전 이후 이틀 만에 출장한 추신수는 이날도 디트로이트 선발이 좌완 케니 로저스인 탓에 선발에서 빠졌다. 이달 1일부터 빅리그 경기에 출장 중인 추신수는 이날까지 타점 4개를 올렸다. 시즌 타율은 0.294(17타수5안타)를 기록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6.08 00:00

  • 추신수, 연속안타 3경기로 마감

    ... 볼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방문경기에 우익수 겸 8번 타자로 나섰지만 4차례 타석에 들어서 한 차례도 안타를 치지 못했다. 추신수는 이로써 텍사스와 4연전 첫 경기부터 이어오던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시즌 타율은 0.333에서 0.250(16타수 4안타)로 떨어졌다. 1회 첫 타석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와 6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고 9회에는 좌익수 플라이를 쳤다. 클리블랜드는 C.C 사바시아가 6이닝동안 5점을 내주며 ...

    연합뉴스 | 2008.06.06 00:00

  • 김성근 "박재홍.최동수, 야구밖에 몰라"

    ...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김성근 SK 와이번스 감독은 3일 "둘 다 야구밖에 모르는 선수"라며 극찬했다. 김 감독은 2002년 LG 사령탑 시절 최동수를 지도했고 박재홍을 현재 4번 타자로 거느리고 있다. 2일 현재 타격 1위(타율 0.391)를 질주 중인 박재홍은 타점 5위(37개), 홈런 7위(9개)를 달리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허리 통증 탓에 잠시 2군에 다녀오기도 한 최동수는 홈런 9개, 35타점을 올리며 2년 연속 LG 주포로 맹활약 ...

    연합뉴스 | 2008.06.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