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81-12290 / 15,6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범호 日진출 포부 "2할8푼 이상 치겠다"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진출한 이범호(29)가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0 이상을 올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범호는 15일 일본 후쿠오카로 출국하기 전 인천공항에서 인터뷰를 갖고 "팬들의 많은 성원에 보답할 차례다. 대한민국 야구가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지 보여주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해 11월 소프트뱅크와 3년간 5억엔이라는 '대박 계약'을 체결한 이범호는 20일부터 소속팀의 스프링캠프지인 미야자키에 먼저 들어가 동료 ...

      한국경제 | 2010.01.15 00:00 | 김경수

    • 이승엽 "명예회복의 출발점은 30홈런"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지난 2년간 부진에 빠졌던 이승엽(34)이 부활을 향한 첫 키워드로 30홈런을 들고 나왔다. 이승엽은 9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예전에는 타율 3할, 30홈런, 100타점을 얘기했지만 올해는 30런 이상을 먼저 때리고 싶다. 타율은 0.280대 이상, 주전 1루수로 많은 게임에 나선다면 타점도 100개를 넘기겠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타격감이 떨어져 지난해 2군에 오랜 기간 머문 탓에 77경기에 출전하는 데 ...

      연합뉴스 | 2010.01.10 00:00

    • LG 복귀 이병규 "프로답게 경쟁하겠다"

      ... 이병규는 "한국프로야구도 많이 바뀐 만큼 성적을 장담하긴 어렵다"고 인정하면서 "일단 빨리 부딪혀 상대를 파악하고 팀에 자리를 잡는 것이 우선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팀에 보탬이 되려면 3할은 쳐야 한다. 거기에 득점권 타율과 출루율을 높인다면 팀에서 한 몫은 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가족들이 긴 타지 생활에 힘들어하는 것 같아 충분히 상의한 뒤 귀국을 결정했다. 10년 이상 몸담았던 고향이기에 LG로 올 수밖에 없었다"고 ...

      연합뉴스 | 2010.01.08 00:00

    • 돌아온 이병규, LG 입단…2년간 9억원

      ...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7년 LG에 입단한 뒤 2006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일본 주니치 드래곤스에 입단했던 이병규는 이로써 4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하게 됐다. 이병규는 국내에서는 10시즌을 뛰면서 타율 0.312에 123홈런, 684타점, 134도루를 기록하며 중심 타자로 활약했으나 일본에서는 3시즌 동안 타율 0.253을 치며 28홈런과 119타점을 올리는 데 그쳤다. 이병규는 "계약이 늦어져 팬들에게 죄송하다"며 "꾸준히 몸 관리를 ...

      연합뉴스 | 2010.01.08 00:00

    • 요미우리, 용병 곤살레스 영입…이승엽 압박

      ... 에드가 곤살레스(32)를 데려올 것이라고 전했다. 왼손 거포 애드리안 곤살레스의 형인 에드가 곤살레스는 지난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멕시코 국가대표로 뛰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2008~2009년 2년간 활약했고 통산 타율 0.255를 때렸다. 홈런은 11개뿐이다. 곤살레스는 주로 2루를 맡지만 내야 전 포지션을 다 볼 수 있다. 요미우리의 2루는 지난 몇 년간 기무라 다쿠야, 와키야 료타, 데라우치 다카유키 등이 돌아가면서 봤지만 기무라가 ...

      연합뉴스 | 2010.01.07 00:00

    • 프로야구 LG 봉중근.이대형 재계약

      ...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호타준족을 자랑하는 외야수 이대형(27)도 지난해 9천500만원에서 26.3% 오른 1억2천만원에 사인하고 데뷔 7년 만에 억대 연봉자 대열에 합류했다. 이대형은 지난 시즌 타율 0.280을 때리면서 64개의 도루를 성공해 3년 연속 이 부문 타이틀을 획득했다. LG는 재계약 대상 46명과 모두 계약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시즌 준비에 나섰다. (서울=연합뉴스) cool@yna.co.kr

      연합뉴스 | 2010.01.06 00:00

    • MLB 세인트루이스, 할러데이와 1억2천만달러 계약

      ... 할러데이(30)와 장기계약에 성공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6일 외야수 할러데이와 7년간 1억2천만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지난 시즌 중반 오클랜드에서 세인트루이스로 옮겨온 할러데이는 세인트루이스에서 63경기에 나와 235타수 83안타(타율 0.353)를 때리며 홈런도 13개 쳤다. 2004년 콜로라드 로키스를 통해 빅리그에 데뷔한 할러데이는 6시즌 통산 854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8에 152홈런, 592타점을 기록했다. 2006~2008시즌까지 3시즌 연속 ...

      연합뉴스 | 2010.01.06 00:00

    • 프로야구 LG, 이택근과 2억7천만원 연봉 계약

      ... 2억2천500만원에서 20%(4천500만원) 올랐다. 앞서 히어로즈는 지난달 30일 가입금 문제 타결 직후 이택근을 LG에 내주고 포수 박영복, 외야수 강병우와 현금 25억원을 받는 트레이드 요청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했고 KBO는 이를 승인했다.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멤버인 이택근은 2009시즌 타율 0.311와 16홈런, 66타점, 43도루를 기록한 호타준족의 외야수이다. (서울=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10.01.04 00:00

    • 박성호│마음의 쉼표를 주는 음악들

      ... 도전하기를 소망한다. “제 나이에 맞는 개그를 계속 구상할 겁니다. 그리고 여력이 되는 한 버라이어티에도 서서히 도전하고 싶어요. 조급하게 무리수를 두지는 않을 겁니다. 천천히 기회를 노리다 보면 이경규 선배님이나 조형기 선배님처럼 예능의 중요한 중년 멤버가 되어 있지 않을까요.” 무대에서도, 세트에서도 지금의 열정과 노력이라면 언제나 박성호의 웃음은 높은 타율을 기록할 것이다. 그 날을 기다리는 것만으로도 벌써 웃음이 난다.

      텐아시아 | 2010.01.03 19:36 | 편집국

    • LG 박용택, 연봉 3억1천만원에 도장

      ... '쿨가이' 박용택(30)이 2009년 마지막 날 연봉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LG는 31일 박용택과 올해 연봉 1억5천만원에서 1억6천만원(인상률 106.7%)이 오른 3억1천만원에 내년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올 시즌 타율 0.372를 때려 생애 처음으로 타격왕을 수상하고 2002년 프로 데뷔 후 골든글러브마저 낀 박용택은 구단을 통해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개인 성적보다 팀 성적을 위해 선수들과 함께 노력하겠다. 내년 LG가 플레이오프에 ...

      연합뉴스 | 2009.12.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