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01-12310 / 14,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니치 이병규, 5타수 무안타 침묵

    일본프로야구에서 뛰고 있는 이병규(34.주니치 드래곤스)의 타율이 2할2푼대로 떨어졌다. 이병규는 6일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계속된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홈경기에서 우익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전,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경기 내용도 좋지 않았다. 1-1로 맞선 2회 첫 타석에서 선두타자로 나와 삼진으로 돌아선 이병규는 5회 무사 1루와 7회 무사 1, 3루 찬스에서 각각 내야 땅볼과 플라이를 물러섰고, 9회 말 1사 1, 2루와 연장 11회 ...

    연합뉴스 | 2008.05.06 00:00

  • 일본 야구대표팀, 대폭 교체 가능성 대두

    ... 고지(요미우리)도 지난달 승리 없이 4패, 평균자책점 6.75의 부진한 성적을 남기고 2군행을 통보 받았다. '닛칸스포츠'도 오가사와라 미치히로, 아베 등 요미우리의 간판이자 대표팀 주전 라인업에서 뛸 선수들이 현재 1군에 머무르고 있으나 타율 2할대 초반에서 중반으로 저조해 불안감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지난달 말 66명에 달하는 2차 예비후보를 발표했고 주포 이승엽(32.요미우리 자이언츠)만 컨디션 부진으로 2군에 있을 뿐 나머지 선수는 특별한 부상 ...

    연합뉴스 | 2008.05.05 00:00

  • [프로야구] 이종욱, 어린이날 되면 `펄펄'

    ... 배우기에 본보기가 되는 선수다. 허슬플레이가 돋보이는 이종욱은 경기 직후 "관중이 많아서 집중력이 더 생겼다. 또 이기고 싶은 경기를 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환하게 웃었다. 그는 LG와 3연전에서 타율 0.500(14타수 7안타)의 맹타를 휘둘러 두산의 완승을 이끌었다. 이종욱은 LG를 상대로 힘을 낸 이유를 묻자 "지난 번에 역전패를 당해서 많이 이기고 싶었다. 독하게 마음 먹었다"고 강한 승부욕을 드러냈다. 스윙이 전보다 ...

    연합뉴스 | 2008.05.05 00:00

  • [프로야구] 황재균 '나도 히어로즈 히어로'

    ... 지난해까지는 차화준과 강정호 등과 포지션 경쟁을 해야 하는 처지였지만 이광환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올해부터 대부분의 경기에 선발 유격수로 나서면서 공격형 유격수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팀이 치른 31경기에 모두 나서 0.306의 타율과 1홈런 10타점을 기록하며 3할 타율에 도전하고 있다. 선발로 뛴 30경기에서 2안타 이상을 친 경기가 11경기가 될 정도로 몰아치기에도 능하다. 뛰어난 타격 실력에 비해 실책이 5개로 전체 1위에 올라 있는 것이 옥에 티. 하지만 ...

    연합뉴스 | 2008.05.05 00:00

  • 이병규 극적인 끝내기 솔로포…시즌 4호째

    ... 1루 땅볼로 물러났다. 0-1로 뒤지던 5회 2사 만루에서 1루 땅볼로 아웃된 그는 0-2로 끌려가던 8회 무사 2,3루 절호의 찬스에서 또 삼진을 당했다. 네 타석 모두 주자가 득점권에 있었지만 타점을 올리지 못해 득점권 타율은 0.304에서 0.259(27타수7안타)로 떨어졌다. 자칫 슬럼프가 장기화할 조짐이었으나 연장 10회말 마지막 찬스가 찾아왔다. 이병규는 후지카와의 빠른 볼에 볼카운트 2-1로 밀렸으나 바깥쪽 가운데에 떨어진 포크볼을 놓치지 ...

    연합뉴스 | 2008.05.04 00:00

  • [프로야구] 롯데 이대호 `흔들림없는 해결사'

    ... 득점력을 뽐내며 한화에 이어 팀 득점 2위에 올라 있는 롯데 타선의 중심에는 찬스마다 어김없이 주자를 불러들이는 해결사 이대호가 있다. 이대호는 올해 25경기에 나서 29타점을 올리며 타점 부문 1위에 올라 있다. 득점권 타율이 0.536에 이를 정도로 자신에게 돌아온 찬스는 여간해서는 놓치지 않는다. 특히 5차례의 만루 찬스에서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4개를 만들어내는 `만루 사나이'로서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1일 사직 LG전에서도 3-3으로 ...

    연합뉴스 | 2008.05.02 00:00

  • [프로야구] SK, 투수 타이틀 독식 채비

    ... 중간, 마무리가 고루 갖춰진 SK 마운드는 팀 평균자책점(3.21)에서도 8개 팀 중 1위를 달리고 있다.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1993년 이후 종적을 감춘 2점대 팀 방어율을 재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여기에 팀 타율 2위(0.271), 출루율 1위(0.362)까지 갖췄으니 SK가 27경기를 치른 결과 21승6패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이유를 알 수 있다. SK의 특징은 선발보다는 불펜과 마무리의 위력이 돋보인다는 점이다. 21승 중 선발이 거둔 ...

    연합뉴스 | 2008.05.02 00:00

  • '156㎞' 임창용 또 퍼펙트…7세이브째

    ... 시작했다. 야쿠르트는 임창용이 뒷문을 확실히 걸어 잠그면서 2-0으로 이겼다. 한편 주니치 드래곤스 주전 우익수 이병규(34)는 나고야 돔에서 열린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홈경기에서 3번 타자로 출장, 4타수 무안타에 그쳐 시즌 타율이 0.246(종전 0.255)으로 떨어졌다. 이병규는 1회와 5회는 유격수 땅볼, 3회는 2루 직선타, 7회에는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그는 4월26일 야쿠르트전에서 3타수 무안타에 그친 뒤 하루 걸러 안타를 때리는 중이다. ...

    연합뉴스 | 2008.05.01 00:00

  • [프로야구] 승률 8할 SK, 김성근 야구 초절정

    ... 아직 홈런을 터뜨리진 못했으나 0.297로 정교한 타격을 보여주고 있고 박재상(0.282), 나주환(0.322) 등이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면서 상승세를 탔다. 스위치 히터의 계보를 잇는 최정의 성장은 더욱 눈에 띈다. 타율 0.381을 때리고 13타점을 올린 그는 장타율 0.476, 출루율 0.458에 도루도 7개를 기록하며 공수주 삼박자를 갖춘 간판 스타로 부상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 김재현과 이진영 두 좌타자의 분전도 대단하다. 플래툰시스템에 ...

    연합뉴스 | 2008.04.30 00:00

  • 주니치 이병규 4타수 무안타

    ... 침묵했다. 이병규는 29일 기후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와 홈경기에서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 1회 삼진, 3회와 5회는 유격수 땅볼, 7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히는 등 네 번의 타석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0.265에서 0.255(106타수 27안타)로 떨어졌다. 주니치는 2회 나카무라 노리히로의 좌월 투런포 등 5안타를 몰아쳐 얻은 4점을 잘 지켜 4-1로 이겼다. 한편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홈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8.04.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