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11-12320 / 15,6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IA-요미우리 "亞챔피언 가리자"

      ... 우승팀이 4년 연속 좌절했다. 올해는 그동안 아시아시리즈에 참가했던 대만, 중국팀이 빠지고 한국과 일본 챔피언 간 맞대결로 바뀐 첫해이다. 요미우리의 이승엽은 지바 롯데 마린스 소속이던 2005년 이후 4년 만에 한국 프로야구 챔피언과 맞붙는다. 이번 일본시리즈 6경기에서 12타수 3안타(타율 0.250)에 1홈런, 2타점에 그친 이승엽은 이번 대결에 출전해 자존심 회복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김주완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09.11.08 00:00 | 남궁덕

    • 요미우리 7년만에 우승…이승엽은 무안타

      ... 밀어쳤으나 좌익수 뜬 공에 그쳤고 7회 2사3루에서도 다케다의 바깥쪽 슬라이더(118㎞)를 잡아당겼다가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이승엽은 일본시리즈 6경기에 모두 출장, 3차전에 솔로 홈런을 치기도 했으나 12타수 3안타(타율 0.250) 2타점에 그쳤으며 절반인 3경기에서는 벤치를 지키다가 대타로 나오는 등 위상이 크게 낮아졌다. 요미우리는 2회 가메이 요시유키의 2루타에 이어 아베 신노스케의 중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1-0으로 앞섰다. 6회에는 2사 1루에서 ...

      연합뉴스 | 2009.11.07 00:00

    • 이승엽, 2년 연속 부진…내년도 걱정

      ... 힘을 보탰으나 정규 시즌의 활약상은 크게 못 미쳤다. 특히 2년 연속 큰 부상이 없었음에도 타격 부진으로 고전, 요미우리와 계약이 만료되는 내년이 걱정되는 상황이다. 올해 77경기에 출전한 이승엽은 홈런 16방을 터뜨렸으나 타율 0.229에 그쳤고 타점도 36개에 불과했다. 지난해 극심한 타격 부진 탓에 100여일간 2군에 머물렀고 45경기에서 타율 0.248, 홈런 8방, 타점 27개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겼기에 시즌을 앞두고 "이젠 팀에 공헌하겠다"며 ...

      연합뉴스 | 2009.11.07 00:00

    • [생글 논술 경시대회 문제 풀이] 제8회 생글 논술경시대회 문제

      ... 유호종,책임귀속의 조건과 선택의 자유 나 도덕적 행동은 아무런 조건이나 제약 없이 그 자체만으로 선한 선의지의 지배를 받는다. 우리가 자신에게 스스로 부과하는 실천이성의 명령에 의해 도덕적 행동은 달성된다. 그러므로 도덕적 행위는 타율에 의한 것이 아니라,도덕 법칙에 대한 자발적인 존중으로부터 나온 자율적인 것이다. 따라서 근본적으로 인간은 도덕적 자율성,즉 자유의 주체가 되는 인격을 존중하고 도덕 법칙에 따라서 행위할 수 있는 자율의지가 있다. (…중략…) ...

      한국경제 | 2009.11.06 13:23 | 박정호

    • 미국프로야구 '반지의 제왕'이 된 A.로드

      ... 텍사스(2001~2003년)를 거쳐 2004년부터 양키스에 몸담았지만 16년간 4번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출전했을 뿐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은 건 올해가 처음이다. 통산 홈런 583개나 쏘아 올리고 1천706타점을 올린 로드리게스는 타율도 0.305를 때려 정확성과 장타력을 동시에 겸비한 특급스타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이날까지 통산 54경기에서 타율 0.302를 때리고 홈런 13방에 타점 35개를 수확, 이름값을 했다. 첫 월드시리즈에서 20타수5안타로 명성에 ...

      연합뉴스 | 2009.11.05 00:00

    • 양키스, 9년만에 월드시리즈 우승

      ...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12년 장기 집권한 조 토레 감독의 뒤를 이은 40대 기수 조 지라디 감독은 양키스 지휘봉을 잡은 지 두 번째 시즌에 생애 처음 월드시리즈 우승 사령탑이 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시리즈에서 13타수8안타(타율 0.615)와 3홈런, 8타점을 기록한 마쓰이는 일본인으로는 처음 월드시리즈 MVP에 뽑혔다. 반면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필라델피아는 1950년 양키스와 월드시리즈에서 4전 전패한 데 이어 59년 만의 재대결에서 또 눈물을 ...

      연합뉴스 | 2009.11.05 00:00

    • "이승엽, 설움 씻어낸 홈런"…일본 언론

      ... 뒤에도 1군에서는 불러주지 않았다"며 "'절대로 포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던 이승엽이 이날 홈런으로 그동안의 설움을 씻어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이승엽은 올해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29타수 연속 무안타 등 심각한 부진에 시달리며 타율 0.229에 16홈런을 기록했다. 허리 통증으로 두 달 넘게 2군에 머물러야 했고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1군에 복귀했지만 클라이맥스시리즈에서는 대타로만 경기에 나서는 수모를 겪었다. 하지만 1일 일본시리즈 1차전에서 대타로 나와 적시타를 ...

      연합뉴스 | 2009.11.04 00:00

    • thumbnail
      추신수 "국가대표 불러만 달라"

      ... 있다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가장 좋은 기억으로 홈런 2방을 때리고 7타점을 올렸던 오클랜드와의 경기(7월4일)를 꼽았다. 반면 부산고 시절 은사였던 조성옥 감독이 돌아가셨을 때 가장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추신수는 올해 타율 3할과 타점 86개,20홈런,21도루를 기록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그는 "겉으로 보이는 성적은 괜찮았지만 개인적으로 많이 부족했고 특히 타점 능력이 모자랐다"며 "내년에는 해결사 능력을 더욱 키워 팀에 큰 보탬이 되겠다"고 ...

      한국경제 | 2009.11.04 00:00 | 김진수

    • 추신수 "올해는 어느 때보다 값진 한 해였다"

      ...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아울러 사인회도 두 차례 개최하고 광고 촬영 일정도 소화하고 나서 내달 중순 출국한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 풀타임으로 뛰며 2005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156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0을 때리면서 86타점을 올렸다. 특히 홈런 20개를 치면서 21개의 도루를 성공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20홈런-20도루 클럽에도 가입했다. 주로 4번 타자를 치면서 팀 내에서 가장 많은 홈런과 타점을 거뒀다. (인천공항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11.03 00:00

    • 박찬호 1이닝 무실점…필리스 반격 2승

      ... 쐐기를 박았다. 이날 3타수 2안타에 4타점을 올렸다. 이로써 어틀리는 올 월드시리즈에서만 홈런 5개를 날려 레지 잭슨(1977년)의 월드시리즈 한 시즌 개인 최다 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어틀리는 이번 시리즈에서 8타점을 쓸어 담았고 타율은 0.333을 작성하고 있다. 필리스는 3회 무사 1, 2루에서 제이슨 워스와 라울 이바녜스의 안타 등으로 3점을 뽑았고, 7회에는 어틀리에 이어 이바녜스가 솔로포를 추가했다. 마운드에서는 1차전 승리투수인 리가 위력적인 구위를 ...

      연합뉴스 | 2009.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