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21-12330 / 15,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히어로즈, 베테랑 전준호 방출

      ... 전준호는 1992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맛본 뒤 새 둥지 현대에서 1998년, 2000년, 2003~2004년 등 총 다섯 번이나 우승에 힘을 보탰다. 특히 지난달 25일 KIA와 경기에서 최초로 550도루를 달성하며 새 이정표를 세웠다. 그러나 세월의 흐름 앞에 무너져 올해 21경기에서 타율 0.242에 그쳤고 결국 히어로즈를 떠나 다른 팀에서 새 인생을 설계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10.16 00:00

    • [프로야구] KIA V10일까…SK 3연패냐

      ... 미완의 대기. 꽃을 피우지 못하고 사라지는 듯 했으나 지난 4월 KIA로 트레이드되면서 방망이가 완전히 달라졌다. 고향팀 KIA에 복귀한 김상현은 자신도 예상치 못했던 불방망이를 휘두르면서 36홈런과 127타점을 수확했고 장타율 0.672를 기록해 타격 3관왕에 올랐다. KIA는 `굴러온 복덩어리' 김상현의 눈부신 활약으로 시너지 효과까지 얻어 최희섭, 나지완과 함께 최강의 클린업트리오를 구축할 수 있었다. 정규리그에서 김상현이 펄펄 날았다면 포스트시즌에서는 ...

      연합뉴스 | 2009.10.15 00:00

    • thumbnail
      KIA 쌍포 vs SK 필승계투조

      ... 부상으로 제외돼 상황에 따라 이승호 윤길현 정우람 고효준 정대현 등 특급 불펜들을 총동원할 가능성이 크다. KIA 김상현과 SK 박정권의 방망이 대결도 볼거리다. 김상현은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36홈런과 127타점을 수확했고 장타율 0.672를 기록해 '타격 3관왕'에 올랐다. KIA는 김상현과 홈런 2위 최희섭의 '화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정규 리그에서 김상현이 펄펄 날았다면 포스트시즌 주인공은 단연 SK 박정권이다. 올 시즌 홈런 25방을 기록한 박정권은 ...

      한국경제 | 2009.10.15 00:00 | 김진수

    • [프로야구] '천하장사' 박정권, PO MVP

      ... 이승호를 압도적으로 제쳤다. 상금은 300만원. 박정권은 2000년 데뷔 후 처음 주전으로 나선 포스트시즌에서 MVP까지 거머쥐는 감격을 누렸다. 박정권은 플레이오프에서 5경기에 나와 홈런 3개를 포함해 21타수 10안타(타율 0.476)에 8타점을 올리며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뜨거운 방망이를 휘둘렀다. 이번 플레이오프 들어 SK 타선이 전체적으로 부진을 면치 못한 가운데 홀로 매 경기 타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제대로 된 공격도 펼치지 못한 ...

      연합뉴스 | 2009.10.14 00:00

    • [프로야구] 두산, 또 아쉬움 남긴 2009년

      ... 정재훈, 김상현 등까지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됐다. 믿을 곳은 불펜과 방망이였다. 임태훈을 중심으로 한 고창성, 이재우, 이용찬 등은 '킬(KILL) 라인'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맹위를 떨쳤다. 또 2008년 타격 타이틀 3개(타율, 최다안타, 출루율)를 거머쥔 김현수는 올해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최다안타(172개) 1위에 올랐다. 최준석은 외국인 타자 맷 왓슨과 포지션 경쟁에서 이기며 한결 날카로워진 타격솜씨를 보였다. 덕분에 두산은 시즌 초부터 SK와 ...

      연합뉴스 | 2009.10.14 00:00

    • [프로야구] 김현수, SK 만나 PS 3년째 '눈물'

      ... 부활을 알렸다. 하지만 경기 자체가 무효가 되면서 기록도 날아가 버렸다. 김성근 SK 감독이 '김현수가 이번 시리즈에서 유일하게 타이밍을 맞춘 타구'라고 칭찬할 정도의 타격이라 아쉬움이 더욱 컸다. 롯데와 준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538을 때리며 맹활약한 김현수는 이번 시리즈에서 4차전까지는 상당히 부진했다. 김경문 두산 감독은 페넌트레이스에서 주로 3번으로 나섰던 김현수를 4번(5차전), 5번(4차전)으로 배치하며 컨디션을 배려하기도 했다. 이 덕분인지 ...

      연합뉴스 | 2009.10.14 00:00

    • 두산 김동주·김현수 '막힌 대포, 언제 터지나'

      ... 13차례 타석에 들어섰으나 볼넷 4개만 골랐을 뿐 나머지는 범타로 물러났다. 플레이오프 전체 성적은 12타수 1안타. 김현수도 사정은 비슷하다. 4차전 3회에 친 우전안타는 플레이오프에서 두 번째로 뽑아낸 안타였다. 4경기 타율은 0.143(14타수2안타)에 불과하며 타점도 단 한 개만 수확하는 등 '타격 기계'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은 초라한 성적표를 손에 쥐었다. 급기야 4차전에는 고영민에 밀려 타순이 3번에서 5번으로 내려앉았다. 반면 둘은 준플레이오프 ...

      연합뉴스 | 2009.10.13 00:00

    • [프로야구] SK 이승호 '왼팔에는 왼팔로 맞불'

      ... 만에 개인 통산 포스트시즌 2승(3패)째를 올렸다. 김성근 SK 감독이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핵심 선수로 지목했던 이승호는 올해 두산과 경기에서 1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4.11로 썩 좋지 않았다. 홈런도 3방이나 맞았고 피안타율도 0.286이나 됐다. 정규 시즌에서 부진했기에 김 감독이 도리어 플레이오프에서는 이를 만회할 키 플레이어로 꼽았던 셈이다. 이승호는 전날 3차전에서 김현수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내고 맥없이 벤치로 들어왔지만 프로 10년차 베테랑다운 ...

      연합뉴스 | 2009.10.11 00:00

    • 일본프로야구 포스트시즌 16일 개막

      ... '요미우리-주니치' 쟁패 2위 주니치를 10게임 이상 따돌리고 일찌감치 1위를 확정한 요미우리의 우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라이벌 주니치가 단기전에서 어떤 반격을 펼칠지 주목된다. 요미우리는 10일 현재 팀 평균자책점(2.92)과 팀 타율(0.276), 팀 홈런(181개)에서 압도적인 리그 1위를 달리면서 공격과 수비에서 완벽한 야구를 펼쳤다. 이승엽(33)이 부진했지만 '쌍포' 오가사와라 미치히로와 알렉스 라미레스가 나란히 홈런 31개씩을 때리고 타점 106개와 103개를 ...

      연합뉴스 | 2009.10.11 00:00

    • "타율 안좋을 땐 방망이 길게 잡아라"

      ... 아니라며 여유를 갖고 시장을 바라보자는 긍정적인 내용이 많았다. 마침 주말을 앞둔 9일 증시가 반등,투자자들의 심리는 크게 동요가 없는 분위기다. 이경수 신영증권 연구원은 이날 세인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프로야구 플레이오프에 빗대 '타율이 좋지 않을 때는 배트를 길게 잡아보자'란 제목의 보고서를 냈다. 이 연구원은 "단기적인 이익모멘텀이 줄어든다고 해도 추세적인 이익 감소 국면은 분명 아니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기대가 떨어지는 분위기에 100% 젖어들 필요는 없다"고 ...

      한국경제 | 2009.10.09 00:00 | 김동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