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41-12350 / 15,6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타율 3할로 시즌 마감

      홈런.타점.도루.장타율 팀내 1위 '추추 트레인'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미국 프로야구 진출 이후 처음으로 규정타석을 채우면서 3할대 타율로 2009 시즌을 마감했다. 추신수는 고교 3학년 때인 2000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해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했다. 마이너리그와 팀 이적 등을 거쳐 거의 10년 만에 이뤄낸 업적이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의 시즌 마지막 경기인 5일(이하 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 출장하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9.10.05 00:00

    • '경인전철 시리즈' 벤치 작전싸움

      ... 튼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가 7일 오후 6시 인천 문학구장에서 개막 테이프를 끊는다. 두 팀의 연승 기세가 팽팽하다. 두산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패하고도 사상 처음 살아 남았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팀 타율 3할1푼의 불 방망이와 선발 투수진의 호투 덕분이다. 정규 리그 막판에 파죽의 19연승을 기록한 SK는 '도저히 질 것 같지 않은'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 8월2일부터 두산과의 6경기에서 전승을 거둬 상대전적을 ...

      한국경제 | 2009.10.05 00:00 | 김진수

    • <무한도전> vs <아이돌 빅쇼>

      ... 있고, 정말 이것저것 다 해보고 싶던 제작진이 마음먹고 다양한 패러디에 도전한 것일 수도 있겠다. 어쨌든 명절을 소재로 삼는 방식에 일대 혁명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꼭지들 자체가 늘어지는 감이 있었고, 가짓수에 비해 웃음 타율은 높지 않았다. 나름 많은 찬사를 받은 은 그간 박명수가 발을 동동 굴리며 그리도 원하는 상황극을 마음 놓고 펼칠 무대였지만 빈 공간이 많아 웃음 포인트가 집약되지 못했다. 아닌척하면서 카메라워크와 편집을 이용해 쿵푸영화의 정수를 ...

      텐아시아 | 2009.10.04 21:15 | 편집국

    • thumbnail
      바람 탄 두산 "SK에 3년째 질 순 없다"

      ...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금민철 홍상삼 김선우 등 선발 투수진이 기대 이상으로 잘 던져 준플레이오프에서 1패 후 3연승을 내달리고 플레이오프에 오른 두산은 중심 타선의 파괴력에 기대를 건다. 두산 타선은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팀타율 0.310을 때리면서 롯데 마운드에 맹폭을 가했다. 준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주포 김동주가 타율 0.462를 때리고 7타점을 올리면서 공격에 앞장섰고 '타격 기계' 김현수가 타율 0.538을 때리면서 쾌조의 타격감을 뽐냈다. ...

      한국경제 | 2009.10.04 00:00 | 김경수

    • 추신수, 亞최초 ML '20-20'…레드삭스전 20호 투런포

      ... 추신수는 2회에는 우전 안타를 터뜨렸고 4회에는 볼넷을 골랐다. 7회 네 번째 타석에서 회심의 대포를 날리고 전날 무안타에 그쳤던 아쉬움을 털어냈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유격수 뜬공으로 잡혔다. 4타수 2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타율을 0.300(종전 0.299)으로 끌어올려 3할 타자로 시즌을 마칠 가능성을 이어갔다. 타점 3개를 보태 86타점으로 팀내 1위를 지켰다. 클리블랜드는 6-11로 패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04 00:00 | 김경수

    • 추신수 대망의 20호 홈런…20-20 달성

      ... 깨끗한 우전 안타를 터뜨렸고 4회에는 볼넷을 골랐다. 이어 7회 4번째 타석에서 회심의 대포를 날리고 전날 무안타에 그쳤던 아쉬움을 깨끗이 털어냈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유격수 뜬공으로 잡혔다. 4타수2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타율을 0.300(종전 0.299)으로 끌어올려 3할 타자로 시즌을 마칠 가능성을 이어갔다. 또 타점 3개를 보태 86타점으로 팀 내 1위를 지켰다. 클리블랜드는 6-11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

      연합뉴스 | 2009.10.04 00:00

    • '아시아 첫 20-20' 추신수, 만능선수로 우뚝

      ... 날리는 장타력, 폭넓은 수비능력, 강한 어깨를 활용한 송구 능력에 주루 센스까지 겸비한 '5툴 플레이어'로서 '가장 저평가된 보석'이라는 평가를 들어온 추신수는 이런 평이 결코 과장이 아니었음을 성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날까지 타율 0.300(583타수 175안타)을 때렸고 출루율 0.394에 장타율 0.484를 기록했다. '3할 타율-4할 출루율-5할 장타율'이라는 만능선수가 이룰 수 있는 꿈의 기록에 근접했다. 투수를 했던 강한 어깨를 살려 보살 11개를 ...

      연합뉴스 | 2009.10.04 00:00

    • 추신수 무안타…타율 0.299

      ... 맞닥뜨렸지만 역시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7회 바뀐 투수 라몬 라미레스에게서 볼넷을 골라 나간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일본인 셋업맨 사이토 다카하시의 151㎞ 빠른볼을 밀어쳤으나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추신수는 타율이 0.301에서 0.299로 떨어져 3할 유지에 비상이 걸렸다. 정규시즌 2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20홈런-20도루' 클럽 가입도 쉽지 않다. 현재 19홈런-21도루를 기록 중이다. 클리블랜드는 마쓰자카의 6이닝 2실점 호투에 막혀 ...

      연합뉴스 | 2009.10.03 00:00

    • [프로야구] 두산 PO 진출 'SK 나와라'

      ... 롯데는 두산과 같은 안타 10개를 때리고 홈런도 2개나 쳤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나온 실책과 미숙한 주루 플레이 등 경험 부족을 여실히 드러내며 주저앉았다. 두산 주장이자 4번 타자 김동주는 1∼4차전에서 13타수 6안타(타율 0.462)와 1홈런, 7타점을 기록해 준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날 4차전 '넥센타이어 맨 오브 매치'는 3타점 2루타를 때린 포수 용덕한에게 돌아갔다. (부산 서울연합뉴스) 옥 철 박성진 기자 oa...

      연합뉴스 | 2009.10.03 00:00

    • 메이저리그 야구 '가을의 전설'이 온다

      ... 인디언스의 제물이 됐다. 양키스는 올해도 역시 가장 강력한 챔피언 후보다. 3년 만에 지구 우승을 이뤄냈고 메이저리그 30개팀 중 유일하게 100승을 돌파하면서 승률 6할대를 기록하고 있다. 팀 홈런은 241개로 전체 1위이고 팀 타율(0.284)은 에인절스(0.285)에 이어 2위. 3할3푼대를 때리는 데릭 지터와 로빈슨 카노(타율 0.322), 39홈런의 마크 텍세이라, 부상으로 뒤늦게 들어오고도 28개 아치를 그린 알렉스 로드리게스 등 눈부신 타선에다 19승 ...

      연합뉴스 | 2009.10.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