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61-12370 / 15,4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 언론 "이승엽이 부활했다"

      ... 버펄로스와 경기 이후 27일만에 터진 홈런이었다. 이승엽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노린 공은 아니었지만 변화구에 풀스윙을 했다.완벽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승엽은 최근 32연타석 무안타를 기록할 만큼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었다. 3할까지 갔던 타율은 최근 2할3푼대까지 떨어졌다. 부진이 계속되자 이승엽은 다른 선수들보다 일찍 경기장에 나와 타격 연습을 했으며 공을 퍼 올리는 '어퍼 스윙' 타격 폼도 고쳤다. 이하라 요미우리 코치는 "최근 타이밍이 잘 맞고 있었다"며 이승엽의 ...

      연합뉴스 | 2009.06.21 00:00

    • 이승엽, 3타수 1안타…7회 교체

      ... 1루로 송구했지만 이승엽의 발이 조금 더 빨랐다. 이승엽은 1-2로 뒤진 6회말 2사 1루에도 타석에 섰으나 1루 땅볼에 그쳤다. 초구 포크볼을 때려 크게 바운드된 타구를 롯데 1루수 호리가 점프하면서 잡아냈다. 이승엽은 7회초 벤치로 물러났다. 이승엽은 타율이 0.239에서 0.241로 조금 높아졌다. 요미우리는 투수진이 홈런 4개를 얻어맞는 등 난조를 보이며 4-9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09.06.21 00:00

    • 이승엽, 27일 만에 홈런

      ... 맞히는 초대형 홈런이 됐다. 시즌 12호. 이승엽이 홈런을 친 것은 지난달 24일 오릭스 버펄로스와 경기 이후 처음이다. 이승엽은 그동안 35타석 무안타의 수모를 당하는 등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으며, 한때 3할을 넘었던 타율도 2할3푼대로 고꾸라졌다. 이승엽은 1회 첫 타석에서는 고의사구를 얻어냈다. 3-0으로 앞선 무사 2,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서자 와타나베는 이승엽에게 볼 4개를 연속으로 던지며 승부를 피했다. 5회 3루수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

      연합뉴스 | 2009.06.20 00:00

    • 추신수, 4경기 연속 안타

      ... 삼진으로 돌아섰고, 7회에도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7-7 동점이 돼 경기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고 추신수는 10회 초 한 차례 더 공격 기회를 가졌다. 선두 타자로 나와 상대 투수 케빈 그레그의 직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치고 진루했으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타율은 0.299로 조금 높아졌으며 클리블랜드는 연장 10회 말 라이언 세리어트에게 끝내기 안타를 얻어맞아 7-8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연합뉴스 | 2009.06.20 00:00

    • 한, 쇄신위 토론회…감세정책 비판 제기

      ... 그런 것 아니냐'는 한나라당 의원의 말씀은 우리가 서민의 고통을 이해하지 못하는 화성에서나 온 사람들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게 된다"고 말했다. 김광림 제3정조위원장은 "과거 정권 초기에는 청와대 사람들이 전부 홈런을 치려고 해 팀타율을 2할에서 10할대로 끌어올리는 개혁정책이 쏟아진다"며 "하지만 7회말로 가면 1할대로 내려가게 되고, 단타, 안타위주의 정책이 나오게 된다"고 소개한 뒤 "이명박 정부도 시작 때보다 팀타율이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6.18 00:00

    • 추신수, 3경기 연속안타…1타점 3득점

      ...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인터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5차례 타석에 들어서 안타와 볼넷 등으로 출루해 3번 모두 홈을 밟았다. 4타수 1안타에 1타점, 3득점으로 타율은 0.299에서 0.297로 약간 떨어졌다. 1회말 2루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0-3으로 뒤진 4회말 1사 2루 기회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 1타점을 올린 데 이어 다음 타자 라이언 가코가 2루타를 치면서 홈으로 들어왔다. ...

      연합뉴스 | 2009.06.18 00:00

    • 추신수 3안타… 3할 재진입 눈앞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안타를 때리는 불방망이를 휘둘러 타율 3할대에 접근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인터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3안타를 쳐냈고 1득점을 올렸다. 전날 시즌 9호 홈런을 날렸던 추신수는 타율을 0.291에서 0.299로 8리나 끌어올렸다. 1회말 볼넷으로 걸어나간 추신수는 3회에는 좌익수 ...

      연합뉴스 | 2009.06.17 00:00

    • 추신수, 시즌 9호 홈런 작렬

      ... 6회말 무사 1루에서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어 트래비스 해프너의 3점 홈런이 터져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4타수 2안타에 2타점, 2득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타율을 0.288에서 0.291로 끌어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와 마르티네스, 해프너의 홈런 등으로 12-8로 앞서 갔지만 8회초 밀워키 프린스 필더에게 만루 홈런을 얻어맞아 12-14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이승엽, 2경기 연속 선발 제외

      ... 이승엽은 크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받아쳐 안타를 만들었다. 이 때 2루 주자가 3루에서 멈춘 바람에 타점을 올리지는 못했고, 후속 타자가 범타로 물러나면서 이닝은 마무리됐다. 이승엽은 공수교대 후 투수 도요다 기요시로 교체됐으며 타율은 0.241로 조금 높아졌다. 이승엽은 이날 두 경기 연속 선발로는 출장하지 못했다. 하라 다쓰노리 감독은 이승엽이 최근 극도로 부진한데다 상대 선발 이시이 가즈히사가 왼손 투수라 타선에서 뺀 것으로 보인다. 이승엽 대신 3루수를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추신수, 연이틀 무안타

      ...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인터리그 홈 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3차례 타석에 들어섰지만 삼진 1개를 당하며 무안타에 그쳤다. 전날 4타수 무안타였던 추신수는 이날도 안타를 때리지 못해 타율이 0.291에서 0.288(226타수 65안타)로 떨어졌다. 1회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에도 유격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6회에는 상대 선발 투수 크리스 카펜터의 시속 122㎞짜리 느린 커브에 헛스윙 삼진당했다. ...

      연합뉴스 | 2009.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