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71-12380 / 15,6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

      ... 브래드 지글러의 낮은 직구를 잡아당겨 우익수 앞으로 떨어지는 안타를 쳤다. 무관심 도루로 2루까지 간 추신수는 5번 타자 맷 라포타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추격점도 올렸다. 8회까지 4안타밖에 치지 못하고 빈타에 허덕인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와 라포타의 연속 안타로 동점 기회를 얻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2-1로 졌다.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추신수의 타율은 0.302를 유지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09.09.19 00:00

    • 추신수, 2타수 1안타…타율 0.302

      추신수(27.클리블랜드)가 안타 생산을 계속하며 3할대 타율을 유지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계속된 미국 프로야구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 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에 볼넷과 몸에 맞는 볼을 기록했다. 타율은 전날 0.301에서 0.302(530타수 160안타)로 올랐다. 1회 오클랜드 선발 투수 클레이 모르텐센의 체인지업을 건드려 1루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볼넷으로 ...

      연합뉴스 | 2009.09.18 00:00

    • 추신수, 2루타 포함 2안타

      ... 인디언스)의 방망이가 또 폭발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벌어진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방문경기에서 2루타 한 방을 포함해 5타수 2안타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이틀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0.301로 오르며 클리블랜드의 확실한 중심타자로 자리잡았다. 이날은 3번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돌아섰고 4회에는 1루 땅볼에 그쳤다. 그러나 클리블랜드가 0-5로 뒤진 6회초 2사 뒤 좌중간을 꿰뚫는 ...

      연합뉴스 | 2009.09.17 00:00

    • 추신수, 대타로 나와 삼진

      ... 클리블랜드 감독은 3타수 무안타로 부진하던 마슨을 대신해 추신수를 타석에 올렸다. 하지만 추신수는 미네소타 마무리 투수 조 네이선의 슬라이더에 속아 공 3개 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전날 홈런을 포함해 2안타를 터뜨린 타격감을 이어가지 못한 추신수의 타율은 0.301에서 0.300으로 약간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결국 마지막 1점을 따라붙지 못하고 4-5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09.09.16 00:00

    • 추신수 16호… ML 한국 타자 최다 홈런

      ... 올라섰다. 이날 추신수는 2회 첫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지만 2-0으로 앞선 4회 홈런 한 방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6회에는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8회 2사 2루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4타수 2안타를 때려 타율은 0.299에서 다시 3할대인 0.301로 올라섰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3-0으로 앞서다 8회 마이클 커다이어에게 3점 홈런을 얻어 맞는 등 6점을 내줘 3-6으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

      연합뉴스 | 2009.09.15 00:00

    • '인디언추장' 추신수,한국인 타자기록 '다 바꿔'

      ... 클리블랜드의 간판타자로 이름 석 자를 미국 전역에 알린 추신수는 남은 19경기에서 최희섭이 보유 중인 각종 한국인 타자 기록 경신을 물론 홈런, 타점, 최다안타 등에서 팀 내 1위 굳히기에 나선다. 이날 4타수2안타를 때려 타율 0.301을 유지한 추신수는 규정타석을 채운 팀 내 타자 중에서 유격수 아스드루발 카브레라(0.308)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안타는 157개를 때려 선두를 질주 중이고 타점도 78개로 1위다. 메이저리그 최저연봉보다 약간 많은 ...

      연합뉴스 | 2009.09.15 00:00

    •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

      ... 안타를 만들어냈다. 추신수는 조니 페랄타가 4구를 얻어내 2루까지 나갔지만 트래비스 해프너가 유격수 앞 직선타로 아웃될 때 귀루하지 못해 더블 아웃되고 말았다. 추신수는 8회에는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전날 3할대로 올라선 타율은 다시 0.299로 내려갔다. 클리블랜드는 타선이 2안타밖에 치지 못하는 사이 4명의 투수가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12개를 맞아 0-7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09.09.14 00:00

    • 추신수, 시즌 15호 홈런…타율 0.300

      ... 중인 한국인 타자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 어깨를 나란히 했다. 최희섭은 2004년과 2005년 각각 15개씩 때렸었다. 4경기 만에 타점 2개를 보태 시즌 77타점째를 수확한 추신수는 4타수2안타를 터뜨려 3경기 만에 다시 타율 0.300에 복귀했다. 1회말 1루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0-1로 끌려가던 4회말 무사 1루에서 2루수 내야 안타를 때렸고 클리블랜드는 이 기회를 살려 2점을 얻고 전세를 뒤집었다. 다시 3-3이 된 5회말 추신수는 캔자스시티 선발투수 ...

      연합뉴스 | 2009.09.13 00:00

    • 추신수, 3루타 치고 고의4구 얻고

      ... 트래비스 해프너의 좌전안타에 홈을 밟아 팀의 첫 득점을 올렸다. 이날 그레인키의 유일한 실점. 9회말 볼넷을 고른 추신수는 연장 11회말 2사 2루에서 등장했지만 상대 투수는 1루가 비어 있자 고의4구로 걸어 내보냈다. 추신수는 타율을 0.298로 유지했다. 클리블랜드는 9회와 11회 두 번이나 2루 주자가 홈에 들어오다 횡사해 끝낼 기회를 놓쳤고 결국 연장 12회초 1점을 빼앗겨 1-2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9.09.12 00:00

    • 한.미.일 야구, 가을의 전설이 시작된다

      ... 강했다.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3번, 뉴욕 양키스에서 4번 등 총 7번이나 월드시리즈 챔피언 반지를 낀 홈런타자 베이브 루스는 월드시리즈 역사에서도 투타에서 큰 발자취를 남겼다. 10차례 월드시리즈에 출전한 루스는 통산 41경기에서 타율 0.326을 때리고 홈런 15방에 33타점을 남겼다. 루스는 1926년과 1928년 월드시리즈에서는 한 경기에 홈런 3방을 터뜨리며 대폭발했다. 원래 투수였던 루스는 보스턴 시절에는 월드시리즈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87이라는 ...

      연합뉴스 | 2009.09.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