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91-12400 / 15,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동열 "톱타자, 5선발 찾겠다"

    ... 정도는 뿌릴 수준이라고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SK의 한국시리즈 3연패를 막을 대항마로 평가받는 삼성이 이번 전훈에서 꼭 풀어야 할 숙제가 바로 확실한 톱타자와 5선발 투수를 찾는 것이다. 선 감독은 "박한이가 지난해 타율 0.316을 때렸지만 도루가 5개에 불과했다. 올해는 조동찬에게 큰 기대를 거는데 주루 센스와 한 방 능력을 겸비한 조동찬이 꾸준하게 때려주고 출루한다면 톱타자로 기용할 생각이다. 우동균, 신명철까지 4명을 오키나와에서 1번 타자로 ...

    연합뉴스 | 2009.01.29 00:00

  • 추신수 "이상적인 3번 타자"

    ...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에서 클리블랜드 관련 기사를 주로 써 온 앤서니 캐스트로빈스 기자는 29일 좌완 투수 공략 능력이 부쩍 향상된 추신수가 올해 대활약을 펼칠 것으로 전망했다. 좌타자 추신수가 지난해 우투수를 상대로 올린 OPS(출루율+장타율)는 0.992로 메이저리그 전체 타자 중 9위에 해당하는 놀라운 기록이다. 타율은 0.317을 때렸고 홈런 11방에 52타점을 거뒀다. 우투수와 통산 타율도 0.300에 홈런 14개, 79타점으로 수준급이다. 캐스트로빈스 기자는 ...

    연합뉴스 | 2009.01.29 00:00

  • 이승엽, 30일 출국…생존경쟁 시작

    ... 미치히로의 1루 전향설이 심심치 않게 나도는 상황인데다 차세대 3루수로 평가받는 대형 신인 오타 다이시(18)도 캠프부터 가세할 예정이어서 이승엽이 1루를 지키려면 화끈한 대포가 필요한 실정이다. 요미우리 이적 첫해이던 2006년 타율 0.323을 때리고 홈런 41개에 108타점으로 불을 뿜었던 이승엽의 방망이는 수술 여파로 2007년에는 타율 0.274에 30홈런 74타점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100여일간 2군에 머문 탓에 타율 0.248에 홈런 8개, 27타점으로 확 ...

    연합뉴스 | 2009.01.28 00:00

  • 최연소 50홈런 필더, 밀워키와 재계약

    ... 필더는 또 타석에 500차례 이상 설 경우, 매년 25만 달러의 보너스도 받게 된다. 필더는 23세이던 2007년 50홈런을 때려 100년이 넘는 메이저리그 사상 최연소 50홈런 타자라는 기록을 세웠다. 필더는 지난 시즌에도 타율 0.276, 홈런 34개, 타점 102개 등의 활약으로 밀워키가 1982년 이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일조했다. 필더는 메이저리그 13년 동안 319개의 홈런을 때려 `빅 대디'란 애칭으로 한 시대를 풍미한 슬러거 ...

    연합뉴스 | 2009.01.24 00:00

  • KIA 이용규 1억5천만원 재계약…67%↑

    ... KIA타이거즈의 외야수 이용규(24)가 역대 연봉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KIA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용규와 지난 시즌 연봉(9천만원)보다 66.7% 인상된 1억5천만원에 올 시즌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이용규는 지난 시즌 타율 0.312에 타점 28개, 도루 28개를 각각 기록했다. 이용규는 재계약 직후 "팬들의 사랑으로 이 자리에 선 만큼 그 사랑을 되돌려주고 싶다"라며 "올 시즌 안타 1개와 도루 1개당 각각 2만원을 적립, 불우이웃을 돕겠다"라고 ...

    연합뉴스 | 2009.01.22 00:00

  • `최고령 신인왕' 삼성 최형우 연봉 1억원

    ... 타이틀을 따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최형우가 올 시즌 억대 연봉자가 됐다. 삼성라이온즈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형우와 2008년도보다 100%(5천만원) 오른 연봉 1억원에 올 시즌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최형우는 지난 시즌 타율 0.276에 홈런 19개, 타점 71타점 등의 성적을 올렸다. 역시 공수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박석민도 지난 시즌 연봉 3천200만원에서 150%(4천800만원)가 오른 8천만원에 재계약했다. 최고 마무리 투수 오승환은 18.2% ...

    연합뉴스 | 2009.01.13 00:00

  • 프로야구 박한이 연봉 조정 철회…2억7천만원 계약

    ... 발표했다. 200만원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전날 조정 신청서를 낸 두산 내야수 정원석이 불과 두 시간에 신청을 철회한데 이어 박한이도 불과 24시간이 안돼 자신의 뜻을 접으면서 올해 연봉 조정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지난해 타율 0.316을 때리고 4홈런, 41타점, 57득점을 올린 박한이는 올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점을 고려, FA 프리미엄 대가로 지난해보다 1억1천여 만원이 오른 3억5천만원을 요구했으나 삼성은 그런 전례가 없다며 ...

    연합뉴스 | 2009.01.11 00:00

  • thumbnail
    야구 WBC 우승상금은 최대 340만달러

    ... 수익의 10%인 150만달러를 받았다. 우승팀 일본은 255만달러를 벌었다. 1,2라운드에서는 7회 이후 10점차, 5회 이후 15점 차가 나면 콜드게임을 인정하고 동률팀이 나오면 동률팀 간 승자승-이닝당 최소 실점-이닝당 최소 자책점-팀 타율-제비뽑기 순으로 상위팀을 정한다. 관심이 쏠린 투구수 제한 규정은 이달 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WBC 실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1.08 00:00

  • MLB 팻 버렐 탬파베이와 1,600만달러에 2년 계약

    ... 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좌익수로 활약했던 버렐은 월드시리즈에서 필라델피아에 패한 탬파베이에서 지명타자로 뛸 가능성이 높다고 통신은 전망했다. 버렐은 필라델피아에서 9시즌을 뛰면서 총 1천306게임에 출장해 타율 0.257에 251홈런, 857타점을 올렸으며 지난해에는 타율 0.260에 33홈런, 86타점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09.01.06 00:00

  • thumbnail
    [신년기획-외환 위기를 극복한 사람들] (3) 지화동 백운초등학교 교사‥공부 담쌓던 야구선수 '지화자'가 교단에 설 줄은…

    ... 학원까지는 매일 오가는 데만 세 시간이 걸렸지만 개의치 않았다. "솔직히 야구가 공부보다 더 힘들었어요. 그것도 했는데 왜 못하느냐고 이를 악물었었죠." 사실 그는 야구신동이었다. 천안북일고 1학년 때인 1983년 화랑기 대회 타율은 5할에 달했다. 대회 MVP(최우수선수)는 당연히 그의 몫이었다. 동국대에 진학했고 졸업반 때인 1990년 1차 지명을 받아 빙그레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프로시절 그의 성적은 고교 때만큼 뛰어나지 못했다. 1990년 빙그레 ...

    한국경제 | 2009.01.06 00:00 | 이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