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421-12430 / 15,5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3경기 연속안타…1타점 3득점

      ...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인터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5차례 타석에 들어서 안타와 볼넷 등으로 출루해 3번 모두 홈을 밟았다. 4타수 1안타에 1타점, 3득점으로 타율은 0.299에서 0.297로 약간 떨어졌다. 1회말 2루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0-3으로 뒤진 4회말 1사 2루 기회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 1타점을 올린 데 이어 다음 타자 라이언 가코가 2루타를 치면서 홈으로 들어왔다. ...

      연합뉴스 | 2009.06.18 00:00

    • 한, 쇄신위 토론회…감세정책 비판 제기

      ... 그런 것 아니냐'는 한나라당 의원의 말씀은 우리가 서민의 고통을 이해하지 못하는 화성에서나 온 사람들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게 된다"고 말했다. 김광림 제3정조위원장은 "과거 정권 초기에는 청와대 사람들이 전부 홈런을 치려고 해 팀타율을 2할에서 10할대로 끌어올리는 개혁정책이 쏟아진다"며 "하지만 7회말로 가면 1할대로 내려가게 되고, 단타, 안타위주의 정책이 나오게 된다"고 소개한 뒤 "이명박 정부도 시작 때보다 팀타율이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6.18 00:00

    • 추신수 3안타… 3할 재진입 눈앞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안타를 때리는 불방망이를 휘둘러 타율 3할대에 접근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인터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3안타를 쳐냈고 1득점을 올렸다. 전날 시즌 9호 홈런을 날렸던 추신수는 타율을 0.291에서 0.299로 8리나 끌어올렸다. 1회말 볼넷으로 걸어나간 추신수는 3회에는 좌익수 ...

      연합뉴스 | 2009.06.17 00:00

    • 추신수, 시즌 9호 홈런 작렬

      ... 6회말 무사 1루에서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어 트래비스 해프너의 3점 홈런이 터져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4타수 2안타에 2타점, 2득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타율을 0.288에서 0.291로 끌어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와 마르티네스, 해프너의 홈런 등으로 12-8로 앞서 갔지만 8회초 밀워키 프린스 필더에게 만루 홈런을 얻어맞아 12-14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이승엽, 2경기 연속 선발 제외

      ... 이승엽은 크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받아쳐 안타를 만들었다. 이 때 2루 주자가 3루에서 멈춘 바람에 타점을 올리지는 못했고, 후속 타자가 범타로 물러나면서 이닝은 마무리됐다. 이승엽은 공수교대 후 투수 도요다 기요시로 교체됐으며 타율은 0.241로 조금 높아졌다. 이승엽은 이날 두 경기 연속 선발로는 출장하지 못했다. 하라 다쓰노리 감독은 이승엽이 최근 극도로 부진한데다 상대 선발 이시이 가즈히사가 왼손 투수라 타선에서 뺀 것으로 보인다. 이승엽 대신 3루수를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추신수, 연이틀 무안타

      ...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인터리그 홈 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3차례 타석에 들어섰지만 삼진 1개를 당하며 무안타에 그쳤다. 전날 4타수 무안타였던 추신수는 이날도 안타를 때리지 못해 타율이 0.291에서 0.288(226타수 65안타)로 떨어졌다. 1회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에도 유격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6회에는 상대 선발 투수 크리스 카펜터의 시속 122㎞짜리 느린 커브에 헛스윙 삼진당했다. ...

      연합뉴스 | 2009.06.15 00:00

    • 요미우리 감독 "이승엽 틀림없는 좋은 타자"

      ... 2006년 홈런 41개를 때리고 108타점을 올리며 4번 타자로 맹활약했다. 하라 감독은 이승엽이 당시의 활약상을 재현해주기를 바란 셈이다. 2005년과 2006년 2년 연속 인터리그 홈런왕에 올랐던 이승엽은 그러나 올해는 타율 0.175(57타수10안타)로 저조하다. 35타석 무안타로 고전하는 등 여전히 페이스는 들쭉날쭉하다. 이승엽은 타격 때 오른쪽 어깨가 열리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타격폼을 바꾸고 좌중간 방향으로 밀어치는 연습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9.06.14 00:00

    • 이승엽, 4타수 무안타로 침묵

      ...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경기에서 7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2회 첫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이승엽은 5회에는 잘맞은 공이 직선타로 우익수에 잡혔다. 7회에는 2루수 땅볼에 그친 이승엽은 9회 마지막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이승엽은 시즌 타율은 0.236으로 더욱 떨어졌고 요미우리는 1-3으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9.06.14 00:00

    • 추신수, 4타수 무안타 주춤

      ...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4차례 타석에 들어섰지만 삼진 2개와 내야땅볼 2개로 무안타에 그쳤다. 지난 12일 캔자스시티와 경기에서 10회말 끝내기 안타를 때리고 전날 세인트루이스를 맞아 3안타 맹타를 휘둘렀던 추신수는 타율이 0.297에서 0.291(223타수 65안타)로 떨어졌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2루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말 1사 3루에서 세인트루이스 선발 브래드 톰슨의 120㎞짜리 느린 커브에 헛스윙 삼진당했다. 6회말 2사 1루에서도 ...

      연합뉴스 | 2009.06.14 00:00

    • 추신수, 3안타 3타점 불꽃타

      ... 경기 이후 근 한 달 만으로 시즌 타점 개수는 38개로 불었다. 안타 2개 이상을 때린 경기도 19게임으로 늘었다. 7-3으로 달아난 8회말 1사 2,3루에서는 고의4구로 걸어나가는 등 상대 배터리에게 클러치히터로서 두려움을 확실히 안겼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8에서 0.297로 올라 3할 재진입을 눈앞에 뒀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맹타에 힘입어 7-3으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