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451-12460 / 15,4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메이저리거 시절은 잊었다"

      ... 6개를 때린 최희섭은 최준석(두산), 디아즈(한화)와 함께 홈런 공동 선두에 올랐다. 부상과 컨디션 난조 탓에 1, 2군을 들락거렸다지만 지난 시즌 내내 때려냈던 홈런 6개를 일찌감치 넘어설 태세이다. 0.306에 이르는 타율 역시 김원섭(0.388)에 이어 팀에서 두번째이다. 최근 5경기에서 22타수9안타, 타율 0.409의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5경기에서 친 안타 9개 가운데 3개가 홈런이다. 삼진도 최근 5경기에서 4개 뿐이다. 이전 ...

      연합뉴스 | 2009.04.23 00:00

    • 이승엽, 볼넷으로 역전승 디딤돌

      ... 가메이 요시유키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붙어 1-2가 된 6회 1사 1,2루에서는 몸쪽에 꽉 찬 직구를 밀어쳐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렸으나 2루 주자가 홈을 파고들기에는 너무 짧아 타점을 올리진 못했다. 이승엽의 시즌 타율은 0.244(종전 0.231)로 약간 올랐다. 한편 야쿠르트 수호신 임창용(33)은 7회부터 몸을 풀었지만 팀이 역전패하는 바람에 세이브 기회를 놓쳤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추신수, 3타수 무안타 침묵

      ... 캔자스시티 선발 시드니 폰손으로부터 볼넷을 얻어나간 추신수는 3회 1사 1,3루에서 잘 맞은 직선 타구가 1루수 글러브에 빨려들어 1루 주자까지 병살 아웃됐다. 추신수는 4회 헛스윙 삼진, 6회 2사1루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타율은 0.279에서 0.261(46타수12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그래디 사이즈모어의 3점포와 빅터 마르티네스의 투런 홈런을 앞세워 9회까지 끈질기게 따라붙은 캔자스시티를 8-7로 제압, 시즌 5승9패를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박기웅│7회말 투아웃의 적시타

      그런 선수가 있다. 규정 타석도 다 채웠고 타율과 장타율, 출루율도 통계적으로 다 정리가 되었는데도 데이터와 실제 경기에서 주는 기대감은 전혀 다른 선수가. 말하자면 비교적 낮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지금 들어선 타석에서만큼은 적시타를 때려줄 것 같은, 이상한 믿음을 주는 선수가 있다. “2006년 만 조금 흥행하고, 나머진 다 잘 안 된” 박기웅이 주는 느낌이 그렇다. 수치로만 봤을 때, “연기를 시작한지 7년째에 필모그래피도 10편이 넘는” ...

      텐아시아 | 2009.04.21 16:14 | 편집국

    • [프로야구] 토종-용병 홈런 경쟁 '흥미진진'

      ... 못했다. WBC에서 대표팀 주축 투수로 활약했던 각 팀 에이스의 컨디션이 아직 제 궤도를 찾지 못했고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도 떨어지는 등 8개 구단 전체적인 마운드 수준이 하향 평준화하면서 타자들만 신났다. 8개 구단 타자들의 장타율은 0.431로 지난해 0.379보다 훨씬 높다. 초반 대포에 불이 붙은 선수들의 사연도 재미있다. 최희섭과 최준석은 각각 10㎏ 이상을 감량, 스윙에 자신감을 찾은 경우다. 홀로 팀 홈런을 다 때린 최희섭은 등산으로 살을 빼고 하체를 ...

      연합뉴스 | 2009.04.21 00:00

    • 추신수, 이틀 연속 대포쇼

      ...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20번째 홈런이다. 추신수는 4회에는 2사 후 볼넷을 골라 후속 라이언 가코의 좌월 투런 홈런 때 홈을 밟았으나 6회 1사 1루에서는 병살타, 8회에는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3타수1안타 2득점을 올린 추신수는 타율이 0.279(종전 0.275)로 약간 올랐고 시즌 8타점째를 수확했다. 전날 한 이닝에만 14점을 뽑아내며 22-4로 대승했던 클리블랜드는 이날 3-1로 앞선 7회말 호르헤 포사다에게 2점포를 맞는 등 3점을 줘 3-4로 역전당한 뒤 ...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이승엽, 안타없이 볼넷만 3개

      ... 물러난 이승엽은 5회에도 스트레이트 4구로 출루한 뒤 아베 시노스케의 우익선상 적시타 때 홈까지 파고들어 득점을 올렸다. 7회초에도 볼넷을 고른 이승엽은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이와세 히토키를 상대했지만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 타율은 0.216(37타수8안타)로 떨어졌다. 1회 오가사와라 미치히로, 가메이 요시유키의 집중타를 묶어 4점을 뽑은 요미우리는 주니치 거포들의 홈런포에 4-5 역전을 허용했으나 5회 이승엽이 동점 득점을 뽑아내고 사카모토 하야토가 ...

      연합뉴스 | 2009.04.19 00:00

    • 추신수, 시즌 2호 홈런 3점포

      ... 볼넷을 골라 득점에 성공한 추신수는 3회에도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4회와 6회에는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 3루수 직선 타구로 아웃된 추신수는 4타수1안타, 2볼넷, 3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전날(0.278)보다 조금 떨어진 0.275가 됐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 카브레라, 사이즈모어에 이어 마크 데로사, 빅터 마르티네스, 트래비스 해프너까지 6명이 홈런을 때리며 25안타로 양키스 마운드를 맹폭해 22-4로 대승했다. ...

      연합뉴스 | 2009.04.19 00:00

    • 추신수, 이틀 연속 무안타

      ... 2사 후 2루를 훔쳤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이르진 못했다. 4회에도 볼넷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5회에는 3루수 직선타, 8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전날 성적을 포함해 뉴욕 원정에서 6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시즌 타율은 0.278(종전 0.294)로 약간 떨어졌다. 양키스는 5-5로 맞선 8회 2사 후 터진 간판 데릭 지터의 우월 결승 솔로포에 힘입어 6-5로 이기고 새 홈구장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

      연합뉴스 | 2009.04.18 00:00

    • 이승엽, 대타로 나와 뜬공

      ... 좌익수 와다 가즈히로는 뒷걸음치면서 겨우 걷어냈다. 전날 연타석 솔로포를 터뜨리고 방망이를 곧추세운 이승엽은 이날은 주니치 선발이 대만 출신 좌투수 천웨인이어서 에두가르도 알폰소에게 1루를 내주고 벤치를 지켰다. 1타수 무안타로 시즌 타율은 0.229(종전 0.235)로 소폭 하락했다. 요미우리는 2-2로 맞선 8회 데라우치 다카유키의 좌월 솔로포에 힘입어 3-2로 역전승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4.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