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3991-84000 / 91,8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발 금융 불안] '트럼프발 외국인 자금 이탈' 우려 … 신흥국 비상계획 가동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보호무역주의를 포함한 자신의 공약을 이행할 의지를 보이자 신흥국 경제에 비상벨이 울렸다. 멕시코 등 미국과 교역 비중이 큰 신흥국이 비상계획을 가동했다. ◆트럼프 경고등 켜진 신흥국 투자은행(IB)들은 이 중 대외개방도가 높은 국가들이 우선적으로 타격을 받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국제금융센터가 해외 IB의 보고서를 취합한 ‘한국 경제에 대한 해외시각’ ...

      한국경제 | 2016.11.18 17:42 | 뉴욕=이심기

    • [사설] 제로금리 패러다임 바뀌겠지만 추세단정은 이르다

      국제 금융시장의 ‘트럼프 발작’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낯선 리더십 등장에 따른 일시적 혼선을 넘어 양상이 복잡해지고 있다. 채권금리 급등세가 잘 보여준다. 미 국채 10년물은 트럼프 당선 다음 날부터 가파른 오름세다. 9월 초 연 2.0%를 돌파하더니 지금은 연 2.3%에 육박한다. 이머징마켓의 투자금 이탈도 만만찮다. 미국과의 금리차가 좁혀지면서 ‘달러 캐리 트레이드’ 자금이 빠져나오고 있다. ...

      한국경제 | 2016.11.18 17:41

    • thumbnail
      미국 마이크론, 반도체 핵심기술 중국에 넘기나

      ... 낸드플래시뿐 아니라 D램까지 생산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마이크론의 미세공정 기술은 한국 업체보다는 떨어지지만 격차가 크지 않은 데다 국내 업체도 1980년대 뒤늦게 진출해 일본 미국 업체를 추월한 전력이 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가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만큼 중국으로의 첨단기술 이전에 제동이 걸릴 수 있어 업계가 주시하고 있다. ◆죄수의 딜레마 속 中 택한 마이크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8일 중국 최대 반도체 업체인 창장춘추과기(영문명 YRST)가 ...

      한국경제 | 2016.11.18 17:40 | 김현석

    • thumbnail
      "트럼프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아베, 예정 훌쩍 넘겨 '90분 회동'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회담했다. 미 대선 후 외국 정상 가운데 처음으로 트럼프 당선자와 만나 신뢰관계를 형성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당선자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며 “신뢰관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다는 확신을 준 회담이었다”고 자평했다. 지난 10일 전화통화 ...

      한국경제 | 2016.11.18 17:33 | 도쿄=서정환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사퇴도 Fed정책 후퇴도 없다"…트럼프 향해 돌직구 날린 옐런

      “남은 임기를 채우겠다. 중앙은행의 독립성은 아주 중요하다.”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17일(현지시간) 작심한 듯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가 대선 과정에서 그의 임기 문제를 거론하고, Fed의 초저금리 정책을 비판한 것을 겨냥했다. 대선 결과에 상관없이 경제적인 판단에 따라 소신있게 통화정책을 펼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Fed 결정의 자유 매우 중요” ...

      한국경제 | 2016.11.18 17:31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미국 차기 국무장관에 롬니 급부상

      2012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로 출마했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69·사진)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유력한 초대 국무장관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롬니 전 주지사는 대선 기간 트럼프 당선자를 비판하며 끝까지 지지하지 않은 대표적 반(反)트럼프 인사다. CNN방송은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당선자가 20일 롬니 전 주지사와 만나 새 정부에서 그의 역할을 두고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롬니 전 주지사는 후보 ...

      한국경제 | 2016.11.18 17:31 | 강동균

    • 페루 경제 '트럼프 효과'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이 페루 경제에 뜻밖의 선물을 안기고 있다. 트럼프가 인프라 투자를 늘리겠다고 공약하면서 페루의 주력 수출 품목인 원자재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보호무역주의를 내세운 트럼프가 중남미 국가와 거리를 두고 중국이 적극적으로 치고 들어오는 상황도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CNN머니는 “주변 중남미 국가들이 정치·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페루는 정치적 안정성을 바탕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

      한국경제 | 2016.11.18 17:30 | 홍윤정

    • 생산비용 오르는데…트럼프 눈치보는 애플

      애플이 아이폰 위탁 제조회사들에 생산라인을 미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인건비 증가를 무릅쓴 애플의 이 같은 행보는 해외 제조업 공장을 다시 미국으로 불러들이겠다고 공약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를 의식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는 17일(현지시간) “애플이 지난 6월 아이폰을 위탁 제조하는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과 중국 페가트론에 미국에서 아이폰을 ...

      한국경제 | 2016.11.18 17:30 | 박진우

    • thumbnail
      맏딸 이방카와 함께 아베 만난 트럼프 "위대한 우정 시작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미국 대선이 치러진 지 9일 만인 1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를 만나 미·일 동맹 강화를 위한 신뢰 기반을 구축했다. 트럼프 당선 뒤 발빠른 대응에 나서 외국 정상으로서는 처음으로 트럼프를 만나는 기회를 잡은 덕분이다. 이들은 미·일 안보동맹과 주일미군 주둔비 문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 다양한 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가 이번 ...

      한국경제 | 2016.11.18 17:22 | 도쿄=서정환/워싱턴=박수진

    • 트럼프 외교 키워드는 '골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의 외교 키워드로 ‘골프’가 떠오르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트럼프 당선자와 처음 만난 자리에서 골프채를 선물하고 골프용 티셔츠 등 골프용품을 받았다. 두 사람은 모두 골프광으로 소문나 있다. 핸디는 트럼프 당선자가 2.8타(본인 주장)로 17~18타 수준인 아베 총리보다 고수다. 일본 총리실 관계자는 “두 사람이 골프채와 골프용품을 ...

      한국경제 | 2016.11.18 17:19 | 워싱턴=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