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491-91500 / 93,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스 유니버스 1, 2위 번복된 사건 전말은 …

      ... 쏟아져나왔다. 이웃 국가인 베네수엘라가 역대 7차례 미스 유니버스를 배출한 것과 달리 콜롬비아는 작년과 1958년 두 차례에 그쳤고, 구티에레스를 포함해 2등만 5명이 나왔다. 미스 유니버스 조직위원회 지분을 보유한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라틴아메리카권에서 미스 유니버스가 배출되지 못하도록 '배후 조종자'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의혹도 콜롬비아 일부 언론에서 제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12.22 07:11

    • "트럼프는 IS 용병 모집책" vs "힐러리는 거짓말쟁이"…힐러리·트럼프, 날선 '거짓말' 공방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사진 왼쪽)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오른쪽)가 서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를 “‘이슬람국가(IS)’의 최고 용병 모집책”이라고 했고 트럼프는 “(클린턴 전 장관은) 거짓말만 미친듯이 하는 사람”이라고 되받아쳤다. 시작은 클린턴 전 장관이 했다. 그는 지난 19일 열린 3차 ...

      한국경제 | 2015.12.21 18:47 | 나수지

    • "기성정치엔 답이 없다"…전세계 30∼40대 정치인 '새바람'

      ... 망가졌다. 의원들도, 국민도 이러한 상황에 만족하지 않는 만큼 변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 대표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러닝메이트 후보로 꼽히는 훌리안 카스트로(41) 주택도시개발 장관, 도널드 트럼프의 '늪'에 빠진 공화당 경선에서 주목받은 마르코 루비오(44)도 40대다. 캐나다에서 올해 10월 10년 만의 정권교체 소식을 몰고 온 이도 43세 정치인이다. 무려 17년 동안 총리를 지내며 '캐나다의 ...

      연합뉴스 | 2015.12.21 17:25

    • '난장판' 미스 유니버스…엉뚱한 후보에 왕관·밖에선 차량돌진

      ... 사람들이 앞유리를 내려쳤다"며 "그녀(운전자)는 다시 액셀러레이터를 밟더니 사람들을 치고 그냥 가버렸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는 개최 수개월 전부터 이미 시끄러웠다.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NBC 유니버설과 함께 10여 년 동안 미스 유니버스 조직위원회를 공동 운영해왔는데 지난 6월 대선 출마 선언 당시 멕시코 이민자를 범죄자로 비하한 막말로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불똥이 튀었던 것이다. 논란 이후 NBC는 트럼프와 ...

      연합뉴스 | 2015.12.21 14:09

    • thumbnail
      공화당 신동욱 총재, 安에 러브콜 "합당체결 갈테니 재촉말라 전해라"

      ... 천정배대표 날 데리러 오거든 좋은사람 다모아서 간다고 전해라,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 아리랑 고개로 또 넘어 간다”고 덧붙였다. 또한 신 총재는 “새누리당 김타클로스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배달한 사랑의 연탄은 연탄이 아니라 불발탄이였어. 오바마가 감사를 해야 할지 트럼프가 감사를 해야 할지. 전세계의 조롱거리 된 것만은 확실한 선물이었어”라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비꼬기도 했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신동욱 트위터

      텐아시아 | 2015.12.21 10:07 | 임휘준

    • "IS, 트럼프 영상 용병모집에 활용" 힐러리 발언 논란

      트럼프가 이슬람국가(IS)의 최고 모집책이다. IS가 더 과격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를 뽑기 위해 트럼프가 이슬람교와 무슬림을 비난하는 동영상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대통령선거 민주당 후보 경선의 선두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세인트앤셀름대에서 열 린 3차 TV 토론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같은 발언으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마틴 오맬리 전 메릴랜드 주지사 ...

      한국경제 | 2015.12.21 06:19

    • thumbnail
      클린턴 "내가 제일 잘했어"

      ... 대통령선거 민주당 후보 경선의 선두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9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세인트앤셀름대에서 열린 3차 TV토론이 끝난 뒤 청중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트럼프는 최고의 ‘이슬람국가(IS)’ 모집책”이라고 비판하는 등 토론을 이끌어 외신들로부터 ‘토론의 승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맨 왼쪽)과 마틴 오맬리 전 메릴랜드 ...

      한국경제 | 2015.12.20 19:49

    • thumbnail
      [다산칼럼] 트럼프 돌풍,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경고음

      도널드 트럼프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를 노리는 트럼프는 최근 실시된 워싱턴포스트·ABC 여론조사에서 38%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무슬림 입국 금지, 멕시코인 비하 발언 등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으면서도 돌풍을 일으키는 비결은 무엇인가.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평균 29.5% 지지율로 선두를 달리는 트럼프 신드롬에는 백인 유권자의 근심과 분노가 깊이 깔려 있다. 공화당원의 다수를 차지하는 노령화된 백인 보수층은 ...

      한국경제 | 2015.12.20 17:57

    • thumbnail
      "멕시코인이 지역 경제 살린다"…대접 달라진 미국 국경도시

      ... 내다봤다. 저유가로 미국 자동차 수요가 늘어나면서 자동차 부품 업체가 많은 멕시코 경제가 수혜를 입고 있다. 멕시코 지역 가운데서도 애리조나와 맞닿은 소노라주는 부유층이 두터운 지역이다. 미국 대통령선거 공화당 유력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멕시코와 미국을 가로지르는 장벽을 세우겠다고 공언한 것을 비롯해 대부분의 공화당 후보가 불법 이민을 이유로 멕시코 국경을 엄격히 관리하겠다고 하지만 정작 애리조나는 시큰둥해 한다. 애리조나는 열여섯 번의 대선에서 ...

      한국경제 | 2015.12.18 17:52 | 박종서

    • thumbnail
      "일면식도 없는데…" 서로 치켜세운 푸틴과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이에 브로맨스가 꽃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일면식도 없는 두 사람이 서로를 치켜세우며 둘도 없는 친구처럼 행세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브로맨스는 ‘브러더’와 ‘로맨스’를 합친 신조어로 남자 간의 매우 두텁고 친밀한 관계를 뜻한다. 푸틴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15.12.18 17:43 | 임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