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771-91780 / 93,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러리, 모든 공화당 후보에 우위…히스패닉계 압도적 지지

      ... 공화당의 후보들을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MSNBC와 스페인어 방송채널 텔레문도,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폴이 지난 11월15일∼12월2일 유권자 2천360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공화당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52%대 41%로 눌렀다. 히스패닉계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69%대 27%로 그 격차가 훨씬 컸다. 멕시코 불법이민자들을 성폭행범에 비유하고 멕시코와의 접경지역에 장벽을 쳐야 한다는 등 트럼프의 히스패닉계 비하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

      연합뉴스 | 2015.12.08 03:16

    • 홀름 "로우지는 UFC 전설, 존경한다… 날선 비난 유감"

      ... 격투기 팬들의 비판을 한몸에 받았다. 특히 귀국 현장에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나자 현지 팬들은 "진정한 파이터는 시합에서 생긴 상처를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며 비난을 쏟았다.또 미국 공화당의 대권주자 도널드 트럼프는 "로우지가 져서 기쁘다"는 막말을 쏟는가 하면, 제프 메이웨는 "관절기술과 조르기는 물론 인정할만하다"면서도 "복싱은 화제에 올릴 수준도 아니다"고 복싱 기본기의 실력을 조준하기도 ...

      한국경제TV | 2015.12.07 19:05

    • thumbnail
      프랑스 지방선거서 국민전선 돌풍…르펜 대표, 차기 대권 주자로

      ... 정치인들에게 힘이 실리고 있다.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은 6일(현지시간) 지방선거 1차 투표에서 득표율 28%로 1위를 차지했다. 미국 대통령선거 공화당 후보 경선에선 연일 이슬람 혐오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다시 급상승하고 있다. 한국의 ‘도(道)’에 해당하는 레지옹 13곳의 단체장과 지방의원을 뽑는 프랑스 지방선거 1차 투표에서 국민전선은 28%의 득표율로 돌풍을 일으켰다.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15.12.07 18:59 | 임근호

    • thumbnail
      반이슬람 정서 자극 발언…트럼프 지지율 크게 올라

      미국에서도 테러에 의한 공포 확산으로 극우성향 정치인의 입지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내년 대통령선거 공화당 경선 후보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프랑스 파리 테러 사태와 미 캘리포니아 샌버너디노 총격사건 후 미국인의 반(反)이슬람 정서를 자극하며 지지율을 높이고 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과 중동대책 등을 ‘무능에 따른 총체적 실패’로 규정하고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

      한국경제 | 2015.12.07 18:57 | 박수진

    • 오바마 "테러리스트 끝까지 추적"…정치적 `정면돌파"

      ... 초기만 해도 총기규제 입법을 촉구하는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목소리가 비등했지만, `자생적 테러'에 초점이 맞춰지자 공화당 주자들이 공세의 고삐를 쥐기 시작했다. 심지어 공화당 대선 후보 가운데 선두를 달리는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오바마 정부의 테러 대책을 무능하고 비효율적이라고 비판하면서 강력한 테러 방지책과 함께 시리아 난민 수용 전면 중단까지 촉구하고 나섰다. 게다가 공화당 후보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집권 기간에 추진한 이민개혁과 `오바마 케어'로 ...

      연합뉴스 | 2015.12.07 11:38

    • 오바마, 오늘 대국민 연설…정치적 `정면돌파' 카드

      ... 사건 발생 초기만 해도 총기규제 입법을 촉구하는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목소리가 비등했지만, `자생적 테러'에 초점이 맞춰지자 공화당 주자들이 공세의 고삐를 쥐기 시작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 가운데 선두를 달리는 도널드 트럼프는 오바마 정부의 테러 대책을 무능하고 비효율적이라고 비판하면서 강력한 테러 방지책과 함께 시리아 난민 수용 전면 중단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욱이 공화당 후보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집권 기간에 추진한 이민개혁과 `오바마 케어'로 ...

      연합뉴스 | 2015.12.07 07:32

    • 트럼프 "총기난사범 가족은 미리 알았을것"…연좌제 비판일듯

      미국 공화당 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5일(현지시간) 미국 샌버나디노 총격 범인인 사이드 파룩과 타시핀 말리크의 가족 들은 모든 것을 미리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아이오와 주 유세 후 기자들에게 이같이 언급했다고 CNN 방 송 등 미국 언론이 전했다. 트럼프는 수천 발의 실탄과 12개의 파이프 폭탄, 폭탄 제조물질 등이 발견된 파룩의 자택을 거 론하면서 “파룩의 어머니는 아들이 살던 아파트에 들어가 봤을 ...

      한국경제 | 2015.12.07 06:16

    • '자생적 테러'에 충격받은 미국…"테러정책 전면 재검토"

      ... 추적하고 있으며 이 중 50여명을 올해 IS 관련 혐의로 기소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대선 첫 예비선거(1월 말)를 한 달 보름여 앞두고 터진 이번 사건으로 테러 대응 이슈는 대선 경선전의 핵심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등 공화당 주자들은 미 행정부의 무능을 비판하며 테러 조직과의 전면전을 요구하고 나선 반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백악관 측은 “총기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5일 1920년 ...

      한국경제 | 2015.12.06 17:52 | 워싱턴=박수진

    • 미국 본토에도 상륙한 IS 테러 공포

      ...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들이 저지르는 테러로 무슬림과 이슬람교에 대한 증오와 공포가 생겨나고 이에 대한 반발로 극단화하는 무슬림이 더욱 늘어나는 구도다. 이는 난민 배척과 무슬림 데이터베이스 작성을 주장하는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인기를 끄는 이유이기도 하다. 샌버나디노 테러 이후 미국의 총기 문화에 대한 반성과 옹호의 목소리는 더욱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다. 사건 발생 초기에 수사 당국은 이를 올해 평균 1일 1회 이상 발생한 또 다른 총기 난사 사건 정도로 ...

      연합뉴스 | 2015.12.05 09:31

    • 트럼프 CNN에 "시청률 대박은 내덕…500만불 줘야 TV토론 한다"

      '막말'과 '기행'으로 미국 대선판을 뒤흔드는 공화당 선두 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이번에는 CNN 방송에 대선 TV토론 참여 대가로 500만 달러(약 57억9000만원)를 요구하고 나섰다. 1일(현지시간) CBS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전날 조지아 주(州) 메이컨 유세에서 자신이 대선 TV토론 시청률 대박 기록의 일등공신이라고 주장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CNN 방송이 자신의 선거운동을 공정하게 보도하지 않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15.12.02 06:56